전체뉴스 51-60 / 56,0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산업개발 다른 현장은 괜찮나"…특별근로감독 전국 확대

    지난 11일 광주 주상복합 붕괴사고를 일으킨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하는 다른 현장에 대해서도 고용노동부가 근로감독을 실시해 일제 점검에 나선다. 고용부는 현산이 시공 중인 전국 현장 중 공정률과 공사 종류 등을 고려해 선정한 12개 대규모 현장에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산이 시공 중인 다른 건설 현장의 안전관리에 대해서도 전국민적 불안감이 고조되자 나온 조치다. 특별근로감독은 현장별로 10명 이상 감독반을 편성해 5일 이상 ...

    한국경제 | 2022.01.17 15:35 | 곽용희

  • thumbnail
    노동부, 현대산업개발 전국 12개 시공 현장 특별감독

    현장별 10명 이상 투입해 5일 이상 감독…사업주에 결과 통보 고용노동부는 대형 붕괴사고가 발생한 광주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현장의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의 전국 12개 시공 현장을 특별감독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특별감독은 지난 11일 발생한 붕괴사고 같은 대형 사고를 막기 위한 것으로, 현대산업개발이 시공 중인 건설 현장 중에서 공사 종류와 공정률 등을 고려해 대상을 선정했다. 현장에는 각각 10명 이상으로 구성된 감독반이 투입된다. ...

    한국경제 | 2022.01.17 15:24 | YONHAP

  • thumbnail
    한국GM 창원공장 노조 "해고자 복직 합의 이행하라"

    ... 단체는 "신차 생산설비 도입에 따라 창원공장은 정상 운영을 위해 700명 이상 인력 충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합의안대로 해고된 비정규직을 우선 채용하라고 제안했다. 2019년 한국GM 창원공장은 물량 감소를 이유로 비정규직 노동자 585명에게 해고를 통보했다. 다음 해인 2020년 한국GM 노사와 고용노동부, 경상남도 등은 창원공장 경영 상황이 호전되거나 일자리가 필요해지면 해고된 비정규직 노동자를 우선 채용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17 15:12 | YONHAP

  • thumbnail
    9년간 고소작업대 사망 172명…"안전난간 해체 금지"

    노동부, 중대재해처벌법 앞두고 안전관리 매뉴얼 제작·배포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고소 작업대 안전관리 매뉴얼'을 제작·배포했다고 17일 밝혔다. 고소 작업대는 근로자가 높은 장소에서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도록 만든 장비다. 하지만 안전 수칙 미준수로 고소 작업대 작업 도중 많은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것이 현실이다. 2012∼2020년 9년간 고소 작업대 사고로 숨진 근로자는 172명이다. ...

    한국경제 | 2022.01.17 12:00 | YONHAP

  • thumbnail
    당정 "'붕괴사고'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감독 검토"

    ...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감독을 검토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광주 참사' 관련 긴급 당정 협의를 갖고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은 "고용노동부와 국토부가 현재 건축 중인 건축물 4만5000곳을 일제 점검 중"이라며 "현대산업개발이 시행 중인 81곳 가운데 시공이나 위험성 있는 12곳은 특별근로감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수진 의원은 "현재 ...

    한국경제 | 2022.01.17 11:08 | 오세성

  • thumbnail
    당정, '광주 참사'에 긴급회의…"현산 본사도 감독 검토"

    ... 밝혔다. 이 의원은 "이번 사고를 보며 우리 사회의 안전불감증과 기업책임이 부족하구나 싶다"며 "1월 21일이면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는데 이런 문제를 놔두는 것에 대해 상당히 심각하게 본다"고 말했다. 안호영 의원은 "고용노동부와 국토부가 현재 건축 중인 건축물 4만5천 곳을 일제 점검 중"이라며 "현대산업개발이 시행 중인 81곳 가운데 시공이나 위험성 있는 12곳은 특별근로감독을 하고 있다고 보고받았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서 실종자 수습에 최선을 ...

    한국경제 | 2022.01.17 10:46 | YONHAP

  • thumbnail
    "물가·시장신뢰 위해 한번에 0.5%p씩 올려야"

    ... 예상보다 더 인상하겠다며 긴축 기조로 전환할 의사를 재확인했다. 파월 의장은 또한 시장 유동성 공급을 줄이기 위해 하반기에 연준이 자산 축소에 나설 수 있지만 정상상태 도달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지난 12일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7.0% 급등, 지난 1982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1.17 09:53

  • thumbnail
    현대산업개발, 유해·위험방지 심사대상 아니었다…'자체 점검'

    ... 11월 산업안전보건법 시행규칙을 일부 강화했다. 공단 관계자는 "이번에 사고가 난 광주 주상복합아파트는 2019년 6월에 착공돼 대폭 강화한 규정을 적용할 수 없었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새로운 기준도 보완할 부분이 있는지 고용노동부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노동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노동부는 작년 6월 광주에서 현대산업개발이 철거 중이던 건물 붕괴로 17명(사망 9명·부상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고를 특별감독해 ...

    한국경제 | 2022.01.17 09:46 | YONHAP

  • thumbnail
    미국 월가 '연준, 금리 0.5%p 한번에 올려 충격줘야' 주장 대두

    ... 청문회에서 높은 인플레이션이 지속할 경우 금리를 예상보다 더 인상하겠다며 긴축 기조로 전환할 의사를 재확인했다. 파월 의장은 또한 시장 유동성 공급을 줄이기 위해 하반기에 연준이 자산 축소에 나설 수 있지만 정상상태 도달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지난 12일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7.0% 급등, 지난 1982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17 09:33 | YONHAP

  • thumbnail
    [중대재해법 D-10] 검찰, 가이드라인 정비…로펌도 전담팀 구성

    ... 양형(구형) 기준을 마련하고 있다. 과거에 있었던 대규모 산업 사고나 시민 재해를 분석하고, 외부 의견 청취를 위해 학술 대회도 진행하며 중대재해법 시행 시 법리 적용 방향을 연구 중이다. 향후 중대재해 발생 시 초기 수사를 담당할 고용노동부와 소통을 강화하고, 협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시스템 정비도 진행 중이다. 현재 고용노동부의 중대재해 수사는 대검 노동수사지원과에서 담당하는데, 향후 별도의 전담 조직이 구성될 가능성도 있다. 법무부 역시 지난해 8월 중대 안전사고 ...

    한국경제 | 2022.01.17 07: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