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251-68260 / 69,6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경선중반 '변수' 점검

    ... 각종 음모론 등에 대한 논란이 증폭될 경우 앞으로 경선의 순항여부가 주목된다. ◇음모론 = 이 후보측이 음모론의 실체에 대한 구체적 증거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인지가 관건이다. 지난 22일 대전에서 열린 합동토론에서 이 후보는 노무현(盧武鉉) 후보에게 "청와대 박지원(朴智元) 특보를 2월19일과 27일 두 차례 만난 적이 있느냐"고 질문하고,23일 충남경선 합동유세에서도 "청와대 핵심인사가 대통령을 빙자해 경선에 관여하고 있다면 대통령 가까이에서 나와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02.03.25 00:00

  • 민주당 경선 '盧風' 가속도

    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의 바람몰이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노 후보는 24일 특정 후보와의 연고가 없어 향후 경선전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돼온 강원지역에서 승리,"노무현 대안론"을 "노무현 대세론"으로 까지 확산시킬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이인제 후보는 종합 득표에서는 노 후보를 1천6백90표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유지했지만,호남표심의 상징인 광주에 이어 무연고지에서 고배를 마셔 대세론 재점화에 상당한 차질이 예상된다. ...

    한국경제 | 2002.03.24 19:38

  • 노무현, 강원경선 1위 .. 이인제 후보에 7표차 승리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충남지역에서는 이인제 후보, 강원에선 노무현 후보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노 후보는 24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실시된 강원지역 경선에서 6백30표(42.5%)를 획득, 6백23표(42.0%)를 얻은 이 후보를 7표차로 누르고 노풍(盧風)을 이어갔다. 김중권 후보는 1백59표, 정동영 후보는 71표를 얻었다. 이에 앞서 23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경선에서는 이 후보가 1천4백32표(73.7%)를 얻어 ...

    한국경제 | 2002.03.24 19:36

  • 이인제 압승불구 얼굴표정 비장 .. 충남경선 후보반응

    ... 대통령''이인제 파이팅'을 연호했으나,이 후보는 경선승리에 대한 손을 들어 환호에 답한 뒤 의례적인 인사말도 생략한 채 자리를 떴다. 이 후보는 기자간담회장에 들어서서도 소감도 피력하지 않고 곧바로 음모론과 관련있는 발언을 시작했다. 노무현 후보는 "이미 예상됐던 결과로 표를 주신 충청도민들에게 감사한다"며 "강원도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3위를 차지한 김중권 후보는 "충남도민들이 나의 국정운영 능력과 안정감을 높이 평가해 예상 외로 많은 표가 ...

    한국경제 | 2002.03.24 18:12

  • 與 강원경선 노무현 1위

    24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강원 경선에서 630표(42.50%)를 얻은 노무현(盧武鉉)후보가 1위를 차지했다. 623표를 얻은 이인제(李仁濟) 후보는 2위를 차지했다. 이날 투표율은 다른 지역에 비해 다소 저조해 67%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이창환 기자 big3@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24 17:51

  • [주간 포커스] 철강수입규제 全세계 확산 조짐

    ... 고강도 수입규제 발동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철강업계엔 비상이 걸린 상태다. 중반전으로 치닫고 있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선출을 위한 경선도 이번 주말 중대 고비를 맞는다. 이번 주말에는 전북과 경남지역에서 경선이 치러질 예정이다. 상승세인 노무현 후보가 광주에 이어 전북에서도 '호남 표심'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지지기반인 영남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지가 관전 포인트다. 남궁 덕 기자 nkdu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24 17:20

  • 與경선 이인제 선두고수..5개지역서 55% 득표

    ... 위한 국민참여경선대회를 잇따라 가졌다. *관련기사 정치면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23일 열린 충남지역 경선은 이인제 후보가 유효득표수 1천9백44표중 73.7%인 1천4백32표를 얻어 2백77표(14.2%)를 얻는데 그친 노무현 후보를 큰 표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김중권 후보는 1백96표,정동영 후보는 39표를 얻었다. 이에 따라 이 후보는 제주 울산 광주 대전을 포함 5개지역에서 총 선거인단의 55.3%인 3천2백11표를 확보해 종합 1위를 ...

    한국경제 | 2002.03.24 17:13

  • [한경 데스크] '음모' '측근' 그리고 '분열'..김영규 <정치부장>

    ... 흐를수록 점차 사그라들고 있다. 민주당은 유종근 전북지사가 음모론을 제기하며 대선후보를 사퇴했고,지금은 이인제 후보가 바통을 이어 받아 청와대를 그 배후로 간접 거론하며 강도를 높여 나가고 있다. 드세지고 있는 노풍(盧風·노무현 후보바람)을 겨냥한 다른 후보들의 색깔논쟁도 확산 일로를 걷고 있다. 노 후보측도 선두주자인 이 후보가 구여권출신이란 점,그리고 지난 대선에서 경선결정에 불복했다는 점을 내세워 '정체성'을 문제 삼아왔다. 상황여하에 따라 한쪽이 당을 ...

    한국경제 | 2002.03.24 17:12

  • '충청몰표' 연고바람 신호탄될까..이번주 경남경선 관심

    ... 확산될지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영남지역은 충청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대의원 수가 많아 지역바람이 불 경우 노 후보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초 지역바람은 울산지역 경선에서 영남출신인 노무현 김중권 후보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하면서 조짐을 보였으나,광주경선에서 호남출신인 한화갑 후보가 3위로 처지면서 일단 잠복했다. 그러나 충청권 경선부터 다시 점화되기 시작했다. 이인제 후보가 대전에서 전체 유효투표수의 67.5%를 ...

    한국경제 | 2002.03.24 16:47

  • 李-盧 '정계개편 음모론' 격돌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24일 열린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은 예상대로 '정계개편'과 '음모론'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날 세번째 연설자로 나선 노무현 후보는 이인제 후보측에서 제기해온 음모론과 관련,"조선일보 모 주필이 포럼에서 가장 먼저 제기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신성한 경선판에 무슨 해괴한 발상이냐"고 목청을 높였다. 노 후보는 이어 "한나라당이 들고 나와도 시원치 않을 일을 당내에서 제기하는 것은 경선판을 깨자는 ...

    한국경제 | 2002.03.24 1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