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551-68560 / 68,9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감 지상중계] 교육부 사학비리 척결 '말뿐'

    ... 총장, 교수협의회 회장 등 대학관계자들을 증인으로 출석시켜 사학비리에 대한 약식 "청문회"를 가졌다. 또 이해찬 교육부장관을 상대로 사학비리에 대한 교육부의 미온적인 대응을 지적하고 조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국민회의 설훈 노무현 의원 등은 "청주대(청석학원)의 설립자 2세인 김준철 전 이사장은 싯가 3백억원에 달하는 법인토지 1백90여필지를 횡령한 사실이 감사원에 적발됐으나 여전히 학교운영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며 대책을 따졌다. 한나라당 김정숙 의원은 ...

    한국경제 | 1998.11.02 00:00

  • [국감 지상중계] (이모저모) 'YS 비자금' 구체적 증거 없다

    ... 아직도 검찰인 줄 알아"(국 의원) "이 XX야 나이를 들먹이려면 나이 값 좀 해"(이 의원) 등의 욕설을 주고 받으며 10여분간 뒤엉켜 싸우는 바람에 감사가 중단되기도 했다. 이에 앞서 지난 26일 교육위의 서울시교육청 감사에서도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과 국민회의 노무현 의원이 서로 "눈에 보이는게 없느냐" "거지 같은 놈" 등의 욕설을 주고 받으며 치졸한 논전을 벌이기도 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29일자 ).

    한국경제 | 1998.10.28 00:00

  • [현대자동차 협상 타결] 혼란만 가중..'노사타결 막전막후'

    ... 오후 이기호 노동부장관이 울산을 방문하면서 이같은 분위기는 한순간에 뒤바뀌었다. 불법분규에 대해 엄정대응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후퇴한 것이다. 그럼에도 타결기미가 보이지 않자 또 다시 공권력 투입설이 나돌았다. 18일 오후 노무현 부총재를 단장으로 하는 국민회의 중재단이 울산에 급파돼 "공권력 투입"은 사실상 백지화됐다. 정부의 방침이 갈팡질팡하는 사이 노사협상은 막판까지 한치앞을 내다볼수 없을 정도로 혼미를 거듭했다. 20일 중재안을 탐탁지않게 여기던 노조측이 ...

    한국경제 | 1998.08.25 00:00

  • 현대자동차, 25일부터 정상조업 재개..고용조정 방안등 합의

    ... 돌입한다"고 밝혔다. 김 전무는 이어 "각 공장별로 라인정비와 청소가 끝나는대로 본격조업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앞서 현대자동차 정몽규 회장과 김광식 노조위원장은 이날 오전 회사 본관에서 이기호 노동부장관, 노무현 국민회의 부총재와 함께 "정리해고 등 고용조정 방안과 노사화합조치에 완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자동차는 조업중단 36일만에 정상조업을 하게 됐다. 노사는 합의문에서 정리해고자를 2백77명으로 하고 근속기간에 따라 통상급 ...

    한국경제 | 1998.08.24 00:00

  • [사회면톱] '이번이 마지막' 숨가쁜 담판..현대자동차 협상

    ... 위원장은 이어 "이 장관이 내놓은 중재안은 납득할 수 없는 내용으로 가득 차 있었다"며 "설사 납득할 만한 중재안이 나올지라도 반드시 조합원 여러분이 도장을 찍을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국민회의 중재단(단장 노무현부총재)이 이날 오전 돌연 중재포기를 선언, 협상결과를 지켜보던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노 부총재는 기자회견을 갖고 "중재안에 반발한 회사측을 설득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회사측이 끝내 중재안을 수용하지 않아 타결에 실패했다"며 ...

    한국경제 | 1998.08.24 00:00

  • [현대자동차 협상 타결] '쟁점 어떻게 타결됐나'

    현대자동차 노사분규는 23일 오전 국민회의 중재단(단장 노무현 부총재)이 중재를 포기하고 현장에서 철수한 뒤 오히려 급진전됐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이기호 노동부장관과 정몽규 현대자동차회장, 김광식 노조위원장 등 노.사.정 3자대표는 재협상에 들어갔다. 여기에서는 정리해고 규모와 무급휴직자 처리, 고소고발 취하 문제 등 핵심쟁점 사항을 집중 거론해 거의 의견접근이 이뤄졌다. 더 이상 결렬되면 파국이라는 배수진을 친 3자대표는 최종협상이라는 ...

    한국경제 | 1998.08.24 00:00

  • 현대자사태 또 다시 결렬, 혼미 거듭

    타결 직전까지 갔던 현대자동차 사태가 또다시 결렬,혼미를 거듭하고 있다. 국민회의 중재단 노무현 부총재는 23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노사로부터 양보를 촉구했으나 전혀 쌍방의 의견을 좁히지못해 협상을 포기하고 철수한다"고 밝혔다. 노 부총재는 "노조로부터 조건없는 정리해고 수용을 얻어내 협상이 쉽게 풀릴 것으로 생각했으나 고소고발 취하,무급휴기기간,재취업,고용 안정기금마련 등에 대해서는 전혀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며 "이기호 ...

    한국경제 | 1998.08.23 00:00

  • 현대자동차 사태 타결 실마리 .. 국민회의 중재단 설득

    ... 김광식 노조위원장 등 노/사/당 대표들은 20일 오후 현대자동차 본관회의실에서 협상을 벌였다. 중재단은 정리해고 및 무급휴무대상 1천5백38명중 정리해고 규모를 대폭 줄이는데 노사가 의견접근을 보았다고 밝혔다. 중재단의 노무현부총재는 이와관련, "노조가 조건만 맞으면 입장을 바꿀 용의가 있고 밝힌데다 회사측도 노조가 정리해고를 수용할 경우 유연한 입장을 보일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혀 평화적 타결가능성을 시사했다. 노부총재는 "현대자동차 문제는 세계가 ...

    한국경제 | 1998.08.21 00:00

  • [실마리 찾아가는 현대자동차 사태] '노사당 협상 이모저모'

    노무현 국민회의 부총재는 20일 오후 현대자동차 본관 2층 회의실에서 노.사.당 공식협상에 들어가기에 앞서 정몽규 회장과 김광식 노조위원장의 양손을 부여잡으며 "공식적인 대화제의에 응해 고맙다"며 "그동안의 갈등을 잊고 좋은 결론을 맺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정회장은 침울한 표정으로 "빨리 공장을 정상가동하자"고 간단히 답했으며 김위원장은 "노사가 아픔을 치유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이라고 비장한 어조로 말했다. .살색 근무복으로 ...

    한국경제 | 1998.08.21 00:00

  • 현대자동차 사태, 노-사 첨예한 대립으로 막바지 진통

    ... 중재단과 노조는 이날 1천5백38명의 해고대상자중 2백50~3백명을 정리해고하고 나머지 인원은 1년간 무급휴직하자는 안을 제시한 반면 회사측은 정리해고인원을 4백60명으로하고 무급휴직기간도 2년이 돼야한다고 맞섰다.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노조가 정리해고를 일단 수용함에 따라 사태가 획기적으로 진전됐다"며 "중재안은 노사모두에게 중립적인 최종안이기 때문에 회사가 받아들일 때까지 계속 설득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몽규 ...

    한국경제 | 1998.08.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