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591-68600 / 68,9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무현 국민회의 부총재, 종로 보궐선거 출마 선언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가 29일 서울시장 경선후보직을 사퇴하고 오는 7월 종로구 보궐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노부총재는 이날 "고건 전총리를 서울시장후보로 영입하는 것을 적극 환영하고 당 지도부 뜻에 따라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또 "김대중 대통령과 만나 시장후보 사퇴의사를 알렸더니 "종로는 중요한 곳이니 열심히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노부총재는 종로 보선 출마결심이 종로지구당 위원장이었던 이종찬 안기부장과 사전조율없이 ...

    한국경제 | 1998.04.29 00:00

  • 여권 서울시장후보 고건씨 유력 .. 한광옥 부총재 사퇴 설득

    ... 부총재는 제2기 노사정위원장이나 월드컵 조직위원장 등으로 거명되고 있다. 한 부총재는 그러나 당분간 어떤 공식적인 직책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 부총재와 함께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를 선언했던 노무현 부총재는 서울 종로지구당위원장직을 맡아 오는 7월께 실시될 보궐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노 부총재 본인도 이날 종로보선 후보를 수락할 수 있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표명했다. 국민회의는 다음달 초 서울시지부 대의원 ...

    한국경제 | 1998.04.28 00:00

  • 여권, 서울시장 후보 외부인사 영입 검토

    여권핵심부가 서울시장 후보로 내정했던 한광옥 국민회의 부총재를 고건 전총리 등 외부영입인사로 교체하는 문제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총재는 노무현 부총재와 당내경선이라는 고비를 남겨 두고는 있지만 김심을 등에 업고 당내에서 가장 유리한 입지를 점하고 있었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최근 한부총재의 인지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일면서 "후보 교체론" 이 고개를 들고 있는 것. 특히 여권은 당선가능성을 후보선정의 최우선 요인으로 고려한다는 ...

    한국경제 | 1998.04.21 00:00

  • 국민신당 "서울시장은 내몫" .. 특정지역 연합공천 거부

    ... 국한된 연합공천은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는 방침을 확정한 것은 이같은 맥락에서다. 서울시장 후보로 내정된 박찬종 고문이 곧 기자회견을 갖고 출마를 공식 선언키로 한 것도 "배수진"을 치는 것으로 봐야한다. 국민회의에서 한광옥 노무현 부총재중 누가 나오더라도 당선가능성 지명도 대중성 등의 면에서 박고문이 앞서기 때문에 선거에서 지기 전에 미리 양보 하라는 압박카드라는 얘기다. 그런만큼 여권이 취약지역인 부산 울산 경남만 신당에 "할당"하려는 것은 받아들일 ...

    한국경제 | 1998.04.13 00:00

  •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 서울시장 출마 공식 선언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가 10일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노부총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통합과 정권교체 라는 신념으로 외길을 걸어온 경험을 살려 서울을 개혁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10조원에 이르는 서울시 살림을 알뜰하게 운영하고 부정과 낭비 요소를 제거하라는 것이 시민들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11일자 ).

    한국경제 | 1998.04.10 00:00

  •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 서울시장 출마 선언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가 10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6월 4일 치러지는 서울시장선거에 공식 출마를 선언한다. 노부총재는 9일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회의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키로 결심했다"며 "10일 서울시지부에 후보등록을 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출마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이미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한광옥 부총재와 노부총재간 경선이 불가피해졌다. 국민회의 서울시지부는 10일부터 이틀간 후보등록을 ...

    한국경제 | 1998.04.09 00:00

  • '당내경쟁 고지 선점' .. 한광옥 부총재 서울시장 출마선언

    ... 활약 등으로 일찌감치 김대중 대통령의 보이지 않는 지원을 받아왔다는 점도 다른 출마예상자보다 한발 앞서가고 있다는 분석을 뒷받침한다. 그러나 한부총재가 여권의 서울시장 후보로 결정되기 까지는 몇가지 변수는 남아있다. 우선 노무현 부총재가 출마의사를 비치며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또 거물급 야당후보와 맞서기 위해 고건 이수성 전국무총리를 영입할 것이란 설도 꼬리를 물고 있다. 이에대해 한부총재측은 여유를 보이고 있다. "조순 한나라당 총재를 서울시장으로 ...

    한국경제 | 1998.04.07 00:00

  • 국민회의 한광옥 부총재, 서울시장 출마행보 분주

    ... 매일 강연일정이 꽉 차 있다. 오는 2일에는 남북문화교류협회 초청으로 강연을 한다. 한부총재가 이처럼 바쁜 행보를 보이는 것은 서울시장 후보를 뽑을 국민회의 서울시지부 대의원대회가 오는 24일로 다가왔기 때문. 당내에서 노무현 부총재가 서울시장 후보 경선대상으로 거론되고 있지만 한부총재측은 "대의원대회가 당원들의 잔치가 되야하는 만큼 경선보다는 사전조율을 통해 후보로 추대되길 원한다"는 입장이다. 경선으로 당의 힘을 소진시킬 필요는 없다는 얘기다. 최근 ...

    한국경제 | 1998.03.31 00:00

  • 지방선거 벌써 '후끈' .. 공직사퇴시한 6일까지

    ... 인사들은 공직에서 과감히 사퇴하는 등 후보군이 급부상하고 있다. .국민회의는 당선가능성이 높은 서울과 광주시장 전남.북 경기도지사 후보를 놓고 물밑경쟁이 치열하다. 특히 대권징검다리로 불리는 서울시장에는 한광옥 정대철 노무현 부총재 이상수의원 등이 경쟁하고 있다. 이의원은 지난달 당사부근에 사무실을 만들어 시동을 걸었으나 4일 청와대 면담후 장고중이다. 정부총재는 금명간 출마의사를 밝힐 예정이다. 아직 출마를 선언하지는 않았지만 주류측 지원이 ...

    한국경제 | 1998.03.05 00:00

  • [은행장 선출 '논란'] '국민회의 간부회의 발언록'

    ... 부패인사가 "이민간다, 우리는 끝났다"고 했다가 2단계로 엎드리고 기다리고 3단계에서는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며 로비단계로 접어들었다. 이제 4단계로 라이벌 개혁세력에 대한 음해를 서슴지 않으며 준동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노무현 부총재=전체적으로 사회개혁이 이뤄져야 할 시기에 개혁에 역행 하는 인사들이 발호하고 있어 걱정된다. 그러나 대처하는 방법은 법 원칙 제도 시스템이어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과거 권위주의적 정권과 다르지 않다. 장기적 관점에서 ...

    한국경제 | 1998.03.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