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621-68630 / 70,0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선정국 '정계개편' 논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이 정계개편 추진의사를 거듭 확인하고 한나라당이 노 고문의 후보사퇴를 요구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나서 대선정국에서 정계개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이같은 논란은 여야의 대선후보 경선이 마무리된 이후의 세력구도 재편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어 향후 선거정국에서 이를 둘러싼 공방이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노 고문은 27일 연합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정계개편에 대해 1차적으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내가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이인제씨 일문일답]

    ... ▲우리당이 정치혁명으로 도입한 국민경선을 통해 국민의 새로운 희망이 분출했다. 정치개혁과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외면할 수 없었다. 문제점을 극복하고 국민의 열망에 부응하는 것이 내가 가야할 정도라고 생각했다. --`좌경화'는 노무현 후보를 지칭한 것이냐. 중도개혁의 구체적 방안은. ▲우리당은 강령에 명시돼 있듯이 중도개혁의 정당이다. 온건한 진보세력, 건강한 보수세력을 묶어내는 중도 통합의 정당이다. 극단적이고 과격한 노선은 당의 정체성을 위협하고 나라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JP "좌경화 논란 큰 일"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JP) 총재는 27일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고문이 노무현(盧武鉉) 고문을 겨냥, "당의 좌경화를 막겠다"고 밝힌데 대해 "같은 당 경선후보끼리 걱정스런 색깔 이야기를 하면 큰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김 총재는 이날 청주시 자민련 충북도지부 사무실에서 지역기자 간담회를 갖고"그쪽 당 내용을 상세히 몰라 확실한 이야기를 하기는 어렵다"고 전제한 뒤 이같이말했다. 김 총재는 전날 노 고문측이 자신의 '보.혁구도론'을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이인제 '退進' 막판 저울질 .. 27일 기자회견

    ... 맞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이 후보는 캠프 참모들과 당원,국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27일 오전 10시 당사에서 직접 거취를 표명할 예정이다.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후보가 경선포기를 선택할 경우 민주당 경선은 노무현 후보의 승리로 사실상 막을 내리게 된다. ◇심야 캠프 전략회의=이 후보는 이날 오후 6시부터 3시간여동안 지지 현역의원 17명과 함께 전략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일부의원들은 경선포기를,일부 의원들은 경선계속을 주장해 격론이 ...

    한국경제 | 2002.03.26 22:27

  • 민주당 이인제 후보, 경서 포기여부 놓고 고심

    ... 맞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이 후보는 캠프 참모들과 당원,국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27일 오전 10시 당사에서 직접 거취를 표명할 예정이다.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후보가 경선포기를 선택할 경우 민주당 경선은 노무현 후보의 승리로 사실상 막을 내리게 된다. 심야 캠프 전략회의=이 후보는 이날 오후 6시부터 3시간여 동안 지지 현역의원 17명과 함께 전략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일부의원들은 경선포기를,일부 의원들은 경선계속을 주장해 격론이 ...

    한국경제 | 2002.03.26 22:13

  • "이인제 후보측 제기 '음모론'은 허무맹랑한 소리" .. 박지원 정책특보

    ... 찾아간 적이 있다"면서 "그러나 유 지사의 식구와 비서진이 보는 앞에서 차 한잔과 과일을 들면서 10여분간 얘기를 나누다 'TV 토론 잘하시라'고 말하고 돌아온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또 '오른팔로 불리는 유종필씨를 노무현 고문측의 공보특보로 앉혔다'는 김윤수 특보의 주장에 대해서도 "유종필씨와는 당과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한 적이 있지만 특별히 가깝거나 특별히 먼 사이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유 지사측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박지원 특보가 ...

    한국경제 | 2002.03.26 21:33

  • 李 "노무현-박지원 특별한 관계"..'음모론' 공격 재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는 이인제,노무현 후보측은 26일에도 '음모론'을 둘러싸고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이 후보측이 박지원 청와대 정책특보와 노 후보가 '특별한 관계'라고 주장하자 노 후보측이 반박하고 나선 것. 이 후보측 김윤수 공보특보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박지원 특보의 오른팔이자 핵심참모인 유종필 특보가 노무현 후보캠프의 대변인을 맡고 있다"면서 "이같은 사실만으로도 박 특보와 노 후보의 관계를 어렵지 않게 짐작할 ...

    한국경제 | 2002.03.26 17:39

  • 이인제 '進退' 막판 저울질

    ... 후보가 자신의 거취를 놓고 장고에 들어갔다. 이 후보는 그러나 27일 오전으로 예정된 창원 TV토론에 불참키로 결정,사퇴쪽으로 무게를 싣는 분위기다.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후보가 경선포기를 선언할 경우 민주당 경선은 노무현 후보의 승리로 끝나게 된다. ◇이 후보 선택은=현재로선 '스톱' 가능성이 51% 정도로 경선후보 사퇴를 단언할 수는 없는 상태다. 경선캠프 소속 의원들이 26일 오전 경선 계속참여를 적극 설득키로 결정했을 때만해도 '고'쪽에 ...

    한국경제 | 2002.03.26 17:37

  • 자민련 "노무현 고문 정계개편론..진보세력이 중심"

    자민련 정진석 대변인은 26일 민주당 노무현 고문측이 김종필 총재의 '보·혁구도론'을 비판한데 데 대해 "노 고문의 정계개편론은 사실상 진보세력 중심의 민주당 재편성을 의미한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오춘호 기자 ohch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26 17:36

  • 노무현후보 "이인제후보 끝까지 갈 것"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은 26일 "이인제 고문이 끝까지 경선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선판이 깨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고문은 이날 오전 경남 김해지구당사에서 열린 대의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경선이 계속될 것으로 보고 본인도 준비를 끝까지 할 예정이며 또다른 불상사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의원들이 잔칫날을 기다리고 있는데 잔치는 서울까지 이어져야 한다"며"이고문이 끝까지 참여하더라도 결과에는 큰 ...

    연합뉴스 | 2002.03.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