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651-68660 / 70,1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대표-김덕룡씨 조우

    ... 측근은 "향우회 정기총회에서 우연히 만났으며 정치얘기는 한바 없다"고 말했고 김 의원측도 "두분은 친구 사이로 같은 행사에 참석해 잠시 얘기를 나눴을 뿐이며, 따로 만나 얘기한 것은 없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정치권 일각에서는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의 정계개편론이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인 점을 감안, 한 대표와 김 의원간의 접촉이 예사롭지 않아보인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co.kr

    연합뉴스 | 2002.03.28 00:00

  • "청와대 흔들지말고 날 공격하라"..노무현, 이인제에 공세

    민주당 노무현 후보는 27일 이인제 후보의 경선참여 발표에 대해 "근거없는 음모론에 대해 사과부터 하고 참여하는 것이 도리"라며 공세를 폈다. 노 후보는 "만일 선의에 의해 정정당당하게 참여하려는 게 아니라 당을 해치려고 하는 의도가 있다면 당원들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앞으로 공격하려거든 노무현을 공격하라.왜 소중한 당을 깨고 청와대를 흔드는가"라고 비판했다. 노 후보는 이어 "근거없는 색깔론 등으로 경선 분위기를 흐리는 행위는 ...

    한국경제 | 2002.03.27 17:40

  • 이인제 "과격노선 黨정체성 위협" .. 경선 계속 참여

    이인제 후보가 27일 대선경선에 계속 참여하겠다고 선언,민주당 지역순회 경선은 일단 정상화됐다. 그러나 이 후보가 '외부의 힘'을 재론한 데다 노무현 후보의 정체성 문제도 본격 제기,불공정시비와 이념논쟁이 경선전의 최대 논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는 이날 경선참여 회견을 통해 "당의 좌경화를 막고 중도개혁 노선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쳐 헌신할 것을 다짐한다"며 이념차별화를 경선의 중심 전략으로 채택할 것임을 분명히 ...

    한국경제 | 2002.03.27 17:38

  • "노무현을 영남후보로"..김윤환대표

    민주국민당 김윤환 대표는 27일 "노무현 고문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부상함에 따라 박근혜 의원은 영남후보로서의 명분이 없어졌다"면서 "노 고문으로 영남권 후보가 단일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 후보만으로는 정권재창출이 힘든 만큼 민주화세력과 개혁세력의 통합,그리고 지역통합을 통해 힘을 결집해야 한다"면서 "노 고문이 개혁세력 통합과 지역통합을 위해 기득권을 포기하겠다고 한 것은 용기있는 생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한나라당 ...

    한국경제 | 2002.03.27 17:36

  • 노무현 '정계개편론' 안팎 논란

    대선정국이 '정계개편론'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선 노무현 상임고문이 정계개편 추진의사를 거듭 확인한데 대해 한나라당이 노 고문의 후보사퇴를 요구하고 나섰고,이인제 후보도 '음모론'과 연계시키며 강력 반발했기 때문이다. 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은 27일 자신이 제기한 정계개편론과 관련,"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돼 가고 있다"며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면 국민들에게 지역중심에서 정책중심으로의 정계개편을 공개적으로 제안한 후 당내합의를 ...

    한국경제 | 2002.03.27 17:34

  • "박근혜 다시 부르자" 復黨 목소리

    ... 조짐을 보이자 당 내부에서 박근혜 의원의 복당추진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탈당 전 박 의원이 요구했던 집단지도체제의 조기도입을 이 총재가 수용한 만큼 박 의원의 복당 명분은 충분하다는 게 그 골자. 당의 한 관계자는 27일 "노무현 돌풍이 일면서 박 의원의 지지도가 하락세로 반전했다"고 지적한 뒤 "이제는 박 의원의 복당타진에 나설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이미 당을 떠난 만큼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형배 ...

    한국경제 | 2002.03.27 17:32

  • "與후보 색깔싸움 걱정"..김종필 총재

    자민련 김종필 총재는 27일 민주당 이인제 상임고문이 노무현 상임고문을 겨냥,"당의 좌경화를 막겠다"고 밝힌데 대해 "같은 당 경선후보끼리 걱정스런 색깔 이야기를 하면 큰 일"이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김 총재는 이날 자민련 충북도지부 사무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그쪽 당 내용을 상세히 몰라 확실한 이야기를 하기는 어렵다"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 김 총재는 노 고문측이 자신의 '보·혁구도론'을 비판한 것을 의식, "노 고문에 대해 '색깔론' ...

    한국경제 | 2002.03.27 17:30

  • [다산칼럼] 경선보다 더 중요한 것..朴孝鍾 <서울대 정치학 교수>

    주말마다 발표되는 국민경선 결과와 하루가 멀다하고 보도되는 여론조사를 보면 선거의 해라는 것이 실감난다. 노무현 후보가 보인 '노풍'의 위력이 놀랍고,이인제 후보가 제기한 음모설과 경선포기 여부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그동안 각종 정부실패와 '게이트'건으로 정치하면 심드렁하게 생각했지만,이제 정치가 뜨기 시작한 것 같다. 선거의 해에 사람들이 보이는 정치적 관심은 우리나라의 정치 발전에 얼마나 유의미할까. 물고기가 물을 떠나서 살 수 없는 ...

    한국경제 | 2002.03.27 17:28

  • 노무현씨 일문일답

    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에 참여중인 노무현(盧武鉉) 고문은 27일 전화 인터뷰에서 "내가 후보가 되면 정계개편을 국민앞에 공개 제안하고 국민적 지지와 당내 합의를 거쳐 당 중진들과 함께 한나라당 의원 등과 접촉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노 고문과의 일문일답. --경남의 한 지구당에서 정계개편과 관련, `야당의원들과 통화가 시작됐다'는 언급을 한 것으로 보도됐는데. ▲정계개편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이뤄지기 시작했다는 차원에서 한 상징적인 표현일뿐이다.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노무현고문 "색깔론 대꾸할 가치도 없어"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노무현(盧武鉉) 고문은 27일 음모론에 이어 제기된 색깔론과 관련, "아주 구시대적인 발상에 불과한 색깔론은 대꾸할 가치도 없는 것"이라며 잘라 말했다. 노후보는 이날 오후 경남 함안군에서 열린 의령.함안지구당 간담회에서 "정계개편은 당을 깨려는 것이 아니라 연말 대선까지 민주당을 더욱 확대 발전시키고 재편하려는 구상으로 봐달라"며 "정계개편은 원칙을 갖고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앞서 노후보는 밀양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

    연합뉴스 | 2002.03.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