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681-68690 / 70,0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당, 20일 오후 중앙당 후원회 개최

    민주당이 20일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11개월만에 중앙당 후원회를 열었다. 후원회에는 한광옥 대표,노무현 이인제 상임고문과 김창성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김각중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 주요 경제단체장 들이 참석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20 20:35

  • 민주 후원회 성황

    민주당은 20일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11개월만에 중앙당 후원회를 열었다. 이날 후원회는 최근 국민경선에 대한 관심의 고조와 노무현 상임고문의 돌풍 등에 힘입어 1천여명이 참석,밝은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20 17:38

  • 李총재, 불씨 끄려다 불질러

    ... 있다. 이부영 부총재 등 비주류 인사들이 이 총재의 당쇄신책에 불만을 표출하며 잇따라 당직을 사퇴했고,김덕룡 홍사덕 의원은 동반 탈당을 위한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다. 여기에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총재의 지지도가 떨어지면서 민주당 노무현 고문에게 선두를 내주자 텃밭인 영남권에서도 동요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그러나 주류측은 "더이상 물러설 수 없다"는 강경 기조여서,당의 내분은 '시계 제로' 형국이다. ◇잇단 당직사퇴=이부영 부총재와 김영춘 의원은 20일 이 총재의 ...

    한국경제 | 2002.03.20 17:36

  • 노무현 "지역타파 정계개편"

    민주당 이인제 후보와 노무현 후보간의 공세적 차별화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다. 이 후보는 합리적·창조적 개혁추진의 적임자 임을 자임하면서 노 후보의 서민이미지 허물기에 나섰고,노 후보는 지역구도 타파를 위한 정계개편론을 새로운 화두로 던졌다. 이 후보는 지난 19일 밤 김기재 의원 등 캠프 핵심의원 10여명과 심야 대책회의를 갖고 '노풍(盧風)'의 중심에 서민이미지가 자리하고 있다고 판단,빈농 집안출신인 이 후보의 서민이미지 제고에 적극 나서기로 ...

    한국경제 | 2002.03.20 17:35

  • 노무현씨 "지역타파 정계개편"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은 20일 "내가 대통령후보가 되면 지역구도를 타파해 민주당 중심으로 정책구도의 큰 틀의 정계개편을 추진할 것이고 이를 위해 기득권을 포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 고문의 이같은 발언은 경선 레이스가 본격화되기 전부터 밝혀온 정계개편론을 더욱 구체화한 것이어서 당 안팎에 반향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노 고문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밝힌 뒤 "1단계 정치개혁은당내 대선 경선 바람으로 이뤄지고 있으나 ...

    연합뉴스 | 2002.03.20 00:00

  • 노무현 '정계개편론' 파장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이 20일 지역구도 타파를 겨냥한 정계개편론을 화두로 던졌다. 노 고문은 현재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인제(李仁濟) 고문과 2강구도를 형성하며 '노풍'(盧風)의 위력을 바탕으로 여당후보로는 처음으로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를 앞서 나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그는 민주당 경선에서 승리, 대통령후보가 되면 차제에 기존의정치판을 근본적으로 뒤바꾸는 정계개편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새로운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

    연합뉴스 | 2002.03.20 00:00

  • 김원기씨 "노무현 지지"

    민주당 김원기(金元基) 상임고문이 20일 최고위원 경선 불출마와 함께 노무현(盧武鉉) 고문 지지를 선언했다. 김 고문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무현 후보의 탄생은 국민통합과 개혁 그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새로운 정치를 위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이에 전적으로 헌신하기 위해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가장 민주당다운 후보, 가장 국민의 지지를 많이 받을 수 있는 노무현 후보가 오는 12월 대통령에 ...

    연합뉴스 | 2002.03.20 00:00

  • 노무현씨 "지역타파 정계개편"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은 20일 "내가 대통령후보가 되면 지역구도를 타파해 민주당 중심으로 정책구도의 큰 틀의 정계개편을 추진할 것이고 이를 위해 기득권을 포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 고문은 이날 연합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밝힌뒤 "1단계 정치개혁은 당내 대선 경선 바람으로 이뤄지고 있으나 여기서 주저앉으면 안된다. 이 정도의 바람이면 2단계 정치개혁인 정책과 노선구도의 정계개편을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민주세력과 ...

    연합뉴스 | 2002.03.20 00:00

  • 이총재 "盧風은 뭉게구름"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20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의 돌풍에 대해 "대선까지 뭉게구름도 나오고 하얀 구름도 나오고 갖가지 상황이 변화하기 마련"이라며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후 춘천에서 열린 강원도 정기대회에 앞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민경선제 도입으로 민주당에 국민 관심이 쏠리고 있다'는 지적에 "후보선출을위한 경선과정을 겪으면서 어느정도 국민의 관심과 뉴스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은과거 경험에 ...

    연합뉴스 | 2002.03.20 00:00

  • 박근혜 "노고문과 성향달라"

    신당 창당을 추진중인 박근혜(朴槿惠) 의원은 20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고문과의 연대 가능성을 일축하며 독자적인 신당 창당에 나설 뜻을 분명히 했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노 고문과는 서로 생각이 다르고 성향도 다르며 지지하는 층도 다르다"면서 "내가 추진하려는 신당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분들이 모여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 고문의 급부상이 신당 창당에 장애가 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도 "신당 창당과 노 고문의 ...

    연합뉴스 | 2002.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