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7,9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文 대통령,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임명…내일부터 임기 시작

    ... 인사청문화를 진행한 국회 환노위는 여야 위원 할 것 없이 안 후보자에 대해 문 대통령이 제시한 '7대 인사 원칙'을 위배한 적이 없는 공직자로 평가했다. 여야 위원은 청문경과 보고서에서 안 후보자에 대해 "노사 관계와 노동 정책에 전문성을 갖춘 관료로 탄력근로제 확대, 최저임금제 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위기 대응 등을 주도하는 다양한 경력을 쌓아온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도덕성 및 ...

    한국경제 | 2021.05.06 19:10 | 이보배

  • thumbnail
    문 대통령, 안경덕 고용부 장관 임명 재가…7일 임기 시작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6시경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안 장관의 임기는 내일(7일)부터 시작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여야 모두 `적격` 의견의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합의 채택했다.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노사관계와 노동정책에 전문성을 갖춘 관료"라고 썼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5.06 18:26

  • thumbnail
    [사설] 주52시간·중대재해법 옥죄면서 '中企 지원' 외치나

    ... 근로시간을 줄이고 인력을 늘리더라도 증가하는 비용이 큰 문제다. 영세 중소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의 충격을 흡수할 여력이 없어 인건비 부담 증가는 곧 적자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탄력근로제 적용기간을 3개월에서 6개월로 늘렸다지만, 노사 간 서면합의를 해야 하는 등 절차가 여간 까다롭지 않다. 그렇다 보니 산업현장에선 또다시 ‘회사 쪼개기’ 같은 편법이 성행한다. 주 52시간제는 근로자도 힘들게 하고 있다. 국회예산정책처 보고서에 따르면 주 52시간제 ...

    한국경제 | 2021.05.06 18:07

  • thumbnail
    신한銀 올해 채용 계획 '0명'…"인재 뽑고 싶어도 못 뽑는 현실"

    ...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전문가 등 디지털 인력 확보에는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디지털 인력의 수요는 은행마다 200~300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채용 인원은 턱없이 적다. 경직된 채용 절차와 호봉제 등 시대에 뒤떨어진 노사관계 등으로 빅테크와의 채용 경쟁에서 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 금융지주 고위 관계자는 “신규 채용 수요는 디지털 분야에서 발생한다는 건 금융뿐 아니라 모든 산업에서 마찬가지”라며 “채용 가뭄은 ...

    한국경제 | 2021.05.06 17:42 | 빈난새

  • 최대 이익에도 사람 못뽑는 은행

    ...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전문가 등 디지털 인력 확보에는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이런 디지털 인력의 수요는 은행마다 200~300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채용 인원은 턱없이 적다. 경직된 채용 절차와 호봉제 등 시대에 뒤떨어진 노사관계 등으로 빅테크와의 채용 경쟁에서 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 금융지주 고위 관계자는 “신규 채용 수요는 디지털 분야에서 발생한다는 건 금융뿐 아니라 모든 산업에서 마찬가지”라며 “채용 가뭄은 ...

    한국경제 | 2021.05.06 17:40 | 빈난새

  • thumbnail
    르노삼성 앞이 안보인다…노사 협상마저 교착, 갈등 장기화 국면

    ... 올려달라' vs 사측 '경영적자 생존위협'…입장 변화 없어 노조 "무리한 요구 아냐…직장폐쇄 철회할 때까지 무기한 파업" 회사 "내부 수출 부진 물량 절벽 상황…XM3 유럽 수출 성공해야" 전면파업과 직장폐쇄로 맞선 르노삼성차 노사가 강경 대응을 이어가면서 사태 해결을 위한 협상도 교착상태에 빠졌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6일 사측이 직장폐쇄 철회와 교섭에서 진정성 있는 태도로 나올 때까지 파업은 계속된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달 30일 2020년 임단협과 관련한 ...

    한국경제 | 2021.05.06 17:21 | YONHAP

  • thumbnail
    "합심해도 모자를 판에"...반복되는 노사 갈등

    더욱 안타까운 건 완성차 업계 중견 3인방을 바라보는 국내 소비자들의 시선 또한 그리 호의적이지 않다는 사실입니다. 저조한 판매량에, 영업 적자까지 내며 어렵다, 어렵다 하면서도 노사 갈등은 끊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계속해서 임원식 기자입니다. 법정관리 졸업 10년 만에 또 다시 기업회생 절차를 밟게 된 쌍용차. 경영진 숫자를 줄이고 조직을 통폐합하는 등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상근임원 38% 감축, 조직 규모 23% 축소) ...

    한국경제TV | 2021.05.06 17:00

  • thumbnail
    가동중단 울산 대우버스 노조 "정부·울산시가 일자리 지켜달라"

    ... 해야 한다"며 "정부와 지자체는 버스 공공성, 생산역량 보존, 지역 일자리 유지를 위해 매각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조도 미래지향적인 자본이 계속해서 기술 개발에 투자하는 것을 전제로, 조합원 출자 등 상생 노사관계를 만들어갈 책임을 공동으로 질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이날 울산에서 열린 '부유식 해상풍력 육성 비전 선포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것을 계기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5.06 15:41 | YONHAP

  • thumbnail
    환노위, 안경덕 청문보고서 합의 채택…야당도 "적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6일 전체회의를 열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여야 모두 '적격'의견을 냈다. 환노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노사관계와 노동정책에 전문성을 갖춘 관료"라고 썼다. 대기업 명절선물 수수 의혹과 관련해서는 "(후보자가) 고용노동부 자체 조사 결과 선물 수수 사실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진술했다"며 "도덕성 및 준법성에 관해서는 특별한 문제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

    한국경제 | 2021.05.06 15:06 | YONHAP

  • thumbnail
    민주노총 "최저임금위 박준식·권순원 사퇴해야"

    ... 13일 만료된다. 민주노총은 "보궐로 위촉된 박준식 위원장을 비롯한 권순원 위원 등 8명의 공익위원 유임이 유력하며 이미 후보로 선정돼 위촉을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면서 "이들이 다시 최저임금위원회의 위원이 된다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최저임금위원회는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공익위원 각각 9명씩 모두 27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공익위원들은 노사 대립 구도 속에서 사실상 캐스팅보트를 쥐게 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11: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