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6,5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맨얼굴로 외친 "대∼한민국"…야외마스크 해제 첫날(종합2보)

    50인 이상 장소서 의무 사라져…경기장·테마파크 등 '마스크' 미착용 늘었지만 상당수 여전히 써…"시원·홀가분" vs "아직 어색" 대형사업장들 자체 착용지침 유지…대규모 집회도 "써달라" 권고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 남자축구 대표팀과 우즈베키스탄의 평가전을 찾은 축구 팬 중 절반가량이 마스크를 벗고 응원했다. 김세론(29) 는 "유관중이어도 마스크를 꼭 써야 했고, 음식물도 마음껏 섭취하지 못했던 게 제일 답답했다. 마스크를 조금만 내려도 ...

    한국경제 | 2022.09.26 21:08 | YONHAP

  • thumbnail
    "홀가분"vs"아직 어색"…야외마스크 해제 첫날 다양한 거리 반응(종합)

    ... 일행과 대화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광주광역시에서 유치원생 아들과 함께 먼 길을 찾아왔다는 주부 최모(32) 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했을 때는 아이들이 밖에서도 마스크를 쓰고 놀아야 해 지켜볼 때마다 안타까웠다"며 "오늘은 ... 나오면 집회의 목적이 퇴색될 것"이라며 "답답해도 조심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협의회 관계자는 "버스 동자들은 다수의 시민과 접촉하는 만큼 방역에 좀 더 철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합법 여부와 관계없이 계속 마스크 ...

    한국경제 | 2022.09.26 16:16 | YONHAP

  • thumbnail
    "아직 쓰는 게 편해"…해제 첫날 거리집회 참가자 대부분 마스크

    ... 마스크를 잘 착용해주세요. " 26일 오후 2시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 옆 도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이하 조협의회)가 주최한 거리 집회에서는 마스크 착용과 관련한 주최 측의 안내 방송이 이따금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이날부터 ... 대열로 복귀할 때는 주머니에 넣어뒀던 마스크를 다시 챙겨 쓰는 모습도 종종 보였다. 집회에 참여한 김모(48) 는 "착용 의무가 해제됐다고는 해도 아직 사람 많은 데선 쓰는 게 마음 편하다"며 "평소 버스 운행을 할 때 장시간 ...

    한국경제 | 2022.09.26 14:40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날리면' 둘 다 아니다"…100번 들었다는 與 의원

    ... 보면 '발'로 들리더라. 그래서 '발리면'"이라고 주장했다. 진행자 김어준 가 "여기 어디서 '발리면'이 나오나. 문맥도 안 맞다"고 반박하자 조 의원은 '아니다, ... "미국에서조차도 이 부분은 'I don't care'라는 표현, 그러니까 어찌 보면 코멘트하고 또 약간 문제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의원이 코멘트했지만, ...

    한국경제 | 2022.09.26 14:25 | 신현보

  • thumbnail
    '아직 팬데믹 시대'…큰 변화 없는 야외 마스크 해제 첫날

    ... 경기 수원과 의정부 도심에서 만난 출근길 시민 상당수는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인천·대구·광주 등 전국 광역시 시민도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한 채 분주히 일터나 학교로 향했다. 지하철 1호선 수원역을 이용한 임모(29)는 "실외라고 해도 아직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마스크를 벗기가 눈치 보여 출근하는 내내 착용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다른 지하철 이용객 백모(28)도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게 워낙 익숙해져 의무 조치가 해제된 뒤에도 ...

    한국경제 | 2022.09.26 11:19 | YONHAP

  • thumbnail
    "굴착기 몰고 와서..." 불길 속 엄마와 아기 구한 이웃들

    ... 2층짜리 건물 1층에 있는 한 자동차 관련 업체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해당 건물 2층 주택에 있던 40대 여성 A와 2살짜리 아들이 계단을 타고 올라온 연기로 집안에 고립됐다. 이들 모자가 고립된 것을 발견한 인근 건설업체 직원들은 ... 갑자기 2층 창문이 열리면서 우왕좌왕하는 어머니와 아이가 보여 깜짝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는 "이들을 시급히 구해야 할 것 같아서 사다리를 찾다가 1초가 급하다는 생각에 눈앞에 보이는 굴착기를 ...

    키즈맘 | 2022.09.26 10:00 | 이진경

  • thumbnail
    [임현우 기자의 키워드 시사경제] 조 불법 파업에 회사가 손해배상 소송 못건다고?

    2009년 경영 위기를 맞은 쌍용자동차는 동자 2646명을 정리해고하는 인력 감축안을 발표했다. 구조조정에 반발한 직원들은 공장을 점거하고 파업으로 맞섰다. 조와 사측, 경찰과 용역업체가 뒤엉켜 쇠파이프, 화염병, 최루액 등이 ... 시위의 책임을 물어 회사와 경찰에 47억원을 물어주라는 1심 판결을 내렸다. 그러자 시민사회에서 ‘쌍용차 조원들을 돕자’며 란색 봉투에 4만7000원씩 담아 기부하는 모금 운동이 시작됐다. 가수 이효리 가 ...

    한국경제 | 2022.09.26 10:00 | 임현우

  • thumbnail
    "농기구는 조상들의 삶의 이치 담긴 자료…속 이야기 봐야죠"

    김광언 인하대 명예교수, 한중일 농기구 지식 집대성한 사전 펴내 평생 농기구 연구한 학자의 집념…"'음양 조화' 반영된 문화 흥미" '낫 놓고 기역(ㄱ) 자도 모른다', '쟁기질 못 하는 놈이 소 탓한다', '솥은 부엌에 ... 자료"라며 농기구의 의미를 설명했다. 사전은 농사를 지어가는 과정에 따라 각 농기구를 '가는 연장', '삶는 연장', 뿌리는 연장' 등으로 나눈 뒤 어원과 용례, 분포도, 관련 속담 등을 정리했다. 상·하권을 모두 합쳐 1천976쪽, ...

    한국경제 | 2022.09.26 06:11 | YONHAP

  • thumbnail
    경북 청도서 2명 물에 빠져…1명 사망·1명 중태

    ... 중태다. 25일 경북소방본부와 청도군,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18분쯤 청도군 각남면 한 저수지에서 남성 A 와 여성 B 가 함께 저수지에 빠져 있는 걸 한 시민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119구조대가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A는 숨졌고 B는 중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저수지 주변 방범카메라(CCTV) 영상을 살펴보고 있다. 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5 20:53 | 노정동

  • thumbnail
    "국밥 주문이요" 112 전화에…데이트폭력 알아챈 경찰

    ... 6분 만에 세종시의 한 원룸에 도착한 경찰관 8명은 남자친구로부터 폭행을 당한 신고자 A(여·20대)를 확인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은 A의 요청에 따라 함께 있던 남자친구 B(20대)를 분리조치했다. 경찰 ... "밀려오는 신고 전화에 밤잠도 못자고 때론 지칠 때도 있다"며서 "이번 사건을 처리하면서 경찰관으로서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고 말했다. 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5 14:51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