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6,4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고] 서경순 별세 외

    ▶박인화 별세, 최현우 건설업 근무 모친상, 신국일·우상현 대구 더블유병원장·홍진 더블유병원 이사 장모상=20일 영남대병원 발인 22일 오전 6시 ▶서경순 별세, 박정렬 한국저작권보호원장·박병렬 前 대한항공 기장 모친상=21일 삼성서울병원 발인 23일 오전 5시 ▶오창화 서울 양남감리교회 원로장로 별세, 오운석 서울 양남감리교회 장로·오운암 굿모닝경제 대표 부친상, 강문순 구주제약 상무 장인상, ...

    한국경제 | 2022.09.21 18:15

  • thumbnail
    호주 최고령 인, 코로나19로 110세에 타계

    장수 비결로 금주·금연·도박 금지 꼽아 호주 최고령 인이 11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21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아 등에 따르면 프랭크 마우어씨는 뉴사우스웨일스(NSW) 사우스 코스트에 있는 아들 필립의 집에서 지난 17일 숨을 거뒀다. 그의 또 다른 아들 배리는 자신의 아버지가 최근까지도 매일 운동하고 사람들을 만났지만 몇 주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뒤 몸이 많이 약해졌다며 "오후에 낮잠을 자러 간 뒤 일어나지 ...

    한국경제 | 2022.09.21 11:25 | YONHAP

  • thumbnail
    '北 피살 공무원' 이대준, 내일 목포서 해수부장으로 영결식

    ... 제한된다. 영결식은 국기에 대한 경례, 고인에 대한 묵념, 약력 보고, 영결사, 조사(弔詞), 헌화 순서로 진행된다. 영결식 이후에는 고인이 근무했던 서해어업관리단 국가어업지도선 부두에서 유가족, 동료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路祭)가 치러진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고인의 장례는 최대한 예의를 갖춰 엄중하게 거행할 것"이라며 "지난 2년 동안 장례도 치르지 못한 유가족께 다시 한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해수부는 차관을 위원장으로 ...

    한국경제 | 2022.09.21 11:00 | YONHAP

  • thumbnail
    [OK!제보] "갈비뼈 3개 골절 인 열흘 방치한 요양원"

    ...머니가 넘어지며 의자에 심하게 부딪혀 "요양사가 모친 넘어진 사실 알았는데 방임" 요양원 "정상적으로 거동해 골절 몰랐다" 요양원에 입원 중인 80대 인이 갈비뼈가 3개나 부러지고도 열흘 동안 사실상 방치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가족들이 분노하고 있다. 경기도 파주시에 사는 A는 지난달 23일 요양원으로부터 어머니(81)의 갈비뼈가 3개나 부러져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게 됐다는 연락을 받았다. 요양원과 병원 확인 결과 더 놀라운 사실은 ...

    한국경제 | 2022.09.21 07:00 | YONHAP

  • thumbnail
    尹 "국제연대로 자유지키자" 유엔연설…美증시, FOMC 앞두고↓ [모닝브리핑]

    ...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합니다. 동해상과 제주도 해상, 남해 서부 동쪽 먼바다, 남해 동부 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합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3.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습니다. 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21 06:59 | 노정동

  • thumbnail
    헬멧에 무면허·음주까지…개인형 이동장치 법규위반 '수두룩'

    ... 벌였다. 안전모 미착용 행위에는 범칙금 2만원을, 무면허 운전과 음주운전에는 범칙금 10만원을 부과했다. 도내에서는 지난 3일 오전 1시 50분께 원주시 문막읍 한 마트 앞 거리에서 개인형 이동장치를 타고 귀가하던 30대 남성 A가 과속방지턱을 넘다가 중심을 잃고 넘어지면서 머리를 심하게 다쳐 숨졌다. A는 당시 안전모를 쓰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이동 수단인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이 늘면서 도내에서 발생하는 관련 교통사고는 2019년 6건에서 ...

    한국경제 | 2022.09.19 10:50 | YONHAP

  • thumbnail
    참나무에 깔린 근로자 사망…'안전조치 소홀' 사업주 집행유예

    공사장에 적절한 안전 조치를 하지 않아 근로자 사망 사고를 유발한 사업주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형사5단독 미정 부장판사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A(56)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A는 지난해 3월 19일 벌목이 이뤄지던 도내 한 신축 공사장에 대피로 및 대피 장소를 지정하지 않아 일용직 근로자 B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B는 기계톱 작업 ...

    한국경제 | 2022.09.19 10:48 | YONHAP

  • thumbnail
    풋살장·태양광·루프톱바 변신…옥상의 '화려한 비상'

    경남 창원에서 물류 창고를 운영하는 A는 지난해 한 태양광 업체로부터 솔깃한 제안을 들었다. 는 공간이었던 창고 옥상(1만6000㎡)을 월 400만원에 빌려달라는 것. 해당 업체는 두 달 동안의 공사 끝에 옥상을 태양광발전 시설로 완전히 바꿔놨다. 발전 용량은 시간당 1479.36㎾. 6가구가 한 달 동안 생활할 수 있는 규모다. A는 “돈 한 푼 안 들이고 임대료를 버는 거라 (나에겐) 로또나 마찬가지”라고 했다. &...

    한국경제 | 2022.09.18 17:46 | 구민기/장강호/김우섭

  • thumbnail
    30살 모텔로 데려간 70살 인…대법, '무죄 선고' 뒤집었다

    대법원이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만난 30대 여성을 모텔로 데려가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70대 인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 환송했다. 성추행 피해자라 하기엔 의심스럽다고 본 원심이 ‘잘못된 통념’에 따른 판단일 수 있다는 취지다. 대법원 3부(주심 정희 대법관)는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A(70)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의정부지법에 돌려보냈다고 18일 밝혔다. A는 채팅 앱으로 만난 ...

    한국경제 | 2022.09.18 13:38 | 김봉구

  • thumbnail
    [100세 인간] ⑦ "할머니, 500원 줄게 담배 좀 사다 주세요"

    길거리 흡연 학생들 껴안아 학교 보낸 할머니의 '포옹' "평범한 인들도 이웃 사랑 실천에 앞장" [※ 편집자 주 =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3년생)가 인층의 핵으로 진입하면서 인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 덧붙였다. 그는 "겸손함을 배웠고, 나를 위해 살던 삶이 남을 위한 삶으로 점차 확장됐다"고 말했다. 오정자(81)도 선배 시민의 길을 걷고 있다. 인복지관의 '선우회(선배 시민 친구들 모임)' 회장을 맡은 오씨는 서울에서 살다 ...

    한국경제 | 2022.09.18 09: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