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7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언덕까지 기어 올라 집회 강행한 '민노총'…경찰, 수사 착수

    ... "엄중한 현 상황을 고려해 집회 자제를 강력히 요청한다"면서 "방역수칙에 반하는 금지된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지만 소용 없었다. 민노총 노조원들은 이날 오전부터 집회 신고를 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앞 공터로 집결을 시도했다. '고객센터 상담사 직접 고용 촉구' 집회를 위해서다. 경찰의 차벽과 절체 펜스에 갈길이 막힌 노조원들은 인근 수변공원을 우회해 가파른 ...

    한국경제 | 2021.07.23 18:25 | 이보배

  • thumbnail
    車업계 '휴가 전 임단협 타결' 속도…조합원 찬반투표 관건(종합)

    ... 2분기에도 현대차의 분기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30조원을 넘어섰고, 기아는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면서 현대차그룹 직원들의 성과급 인상 요구는 더욱 거세지는 모습이다. 게다가 생산직 직원 중에서도 일부 강성 노조원들은 정년 연장이 잠정합의안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 불만을 품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작년에도 11년 만의 임금 동결 등을 담은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 결과 찬성률 52.8%로 가까스로 가결한 바 있다. 현대차는 정비·생산직이 ...

    한국경제 | 2021.07.23 17:23 | YONHAP

  • thumbnail
    간곡한 자제 요청에도 집회 강행한 민주노총

    ... "누굴 위한 집회인가요"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과 지자체의 거리두기 격상에도 불구하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집회를 강행하면서 지역 주민들과 누리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노조원들은 23일 건보공단으로의 출입이 막히자 인근 언덕을 넘기 시작했다. 이들의 막무가내식 언덕 넘기에 경찰이 제지에 나서면서 언덕에서는 영화를 방불케 하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밖에 곳곳에서 집회 참가자가 통제선을 넘으려다 ...

    한국경제 | 2021.07.23 16:59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민주노총 막무가내 '떼법' 반드시 엄벌해야"

    ... 막으려고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조정한 원주시의 행정명령과 경찰의 모든 집회 원천 봉쇄에도 국민건강보험공단앞 시위를 강행했다. 시위자들은 이 과정에서 시위장으로 가는 길을 문을 막자, 언덕을 넘기도 했다. 황보 대변인은 "노조원들은 집회 장소로 집결하려다가 곳곳에서 경찰과 충돌했고, 공권력을 비웃기라도 하듯 건강보험공단 뒤편 언덕을 통해 진입하려는 노조원들의 단체행렬이 목격되기도 했다"며 "원주시민들의 불안감은 아랑곳하지 않은 채 교통체증까지 ...

    한국경제 | 2021.07.23 16:38 | 성상훈

  • thumbnail
    '언덕 넘어 건보공단으로'…민주노총 원주 집회 강행(종합)

    노조원 400여 명 참석…경찰 1천700여 명 투입·차벽 설치 큰 충돌 없었으나 인근 도로 통제로 교통 혼잡…지역 상인회 노조 규탄 1인시위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강원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고객센터 노조 직접 고용 촉구 집회를 강행했다. 노조원들은 23일 오전부터 집회 장소인 건보공단 인근 공터로 향했고 경찰은 이들이 모이는 것을 막고자 출입구를 중심으로 버스를 둘러싼 뒤 철제 펜스를 설치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입구가 ...

    한국경제 | 2021.07.23 16:20 | YONHAP

  • thumbnail
    한국GM도 임금협상 잠정합의…車업계 '여름휴가 전 타결' 속도

    ... 2분기에도 현대차의 분기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30조원을 넘어섰고, 기아는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면서 현대차그룹 직원들의 성과급 인상 요구는 더욱 거세지는 모습이다. 게다가 생산직 직원 중에서도 일부 강성 노조원들은 정년 연장이 잠정합의안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 불만을 품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작년에도 11년 만의 임금 동결 등을 담은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 결과 찬성률 52.8%로 가까스로 가결한 바 있다. 현대차는 정비·생산직이 ...

    한국경제 | 2021.07.23 11:35 | YONHAP

  • thumbnail
    '민주노총 건설노조 옷 입고…' 카페서 방역수칙 위반하고 욕설까지

    ... 카페를 나섰다. 이들의 이런 방역수칙 위반은 CCTV에 고스란히 담겼고 같은 옷을 입고 있던 이들 손님의 옷에는 '민주노총 건설노조'라고 적혀 있었다. 이에 민주노총 건설노조 측은 "옷을 입고 있었다는 것만으로 노조원인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자체적으로 진상을 파악하고 노조원들로 확인되면, 다중이용시설에서 지켜야 할 방역 지침을 교육하도록 논의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 종업원에 따르면 3주 전에도 비슷한 이들이 ...

    한국경제 | 2021.07.22 07:20 | 이미나

  • 현대차 임단협 잠정 합의했지만 노조 강경파 반발…하투 리스크 여전

    현대자동차 노사가 2021년 임금·단체협상 교섭안에 잠정 합의했지만 자동차업계의 하투(夏鬪) 리스크는 남았다는 우려가 나온다. 당장 현대차 내 강성 노조원들의 반발이 불거지고 있다. 기아 노조는 파업권 확보에 나섰고, 한국GM 노조는 올해 첫 파업을 강행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지난 20일 임단협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합의안은 △기본급 월 7만5000원 인상 △성과급 200%+350만원 △격려금 230만원 △무상주 ...

    한국경제 | 2021.07.21 23:11 | 김일규/도병욱

  • thumbnail
    이 와중에…민주노총, 또 대규모 집회 예고

    ... 합류하는 23일 집회에는 1200여 명, 30일에는 3000여 명이 집결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원주시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돼 집회는 99명까지만 허용된다. 하지만 민주노총은 건보공단 사옥을 중심으로 100인 미만 노조원이 참여하는 ‘쪼개기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대응은 아직까지 집회 자제를 호소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방역에는 어떤 예외도 있을 수 없다”며 ...

    한국경제 | 2021.07.21 18:08 | 백승현

  • thumbnail
    '영끌'한 현대차·'정년 고집' 꺾은 노조…하반기 생산 박차

    ... 있어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노조는 오는 27일 잠정 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대상 찬반투표를 한다. 의견이 분분한 만큼 투표함을 열어보기 전까지는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는 관측이 많다. 합리 성향의 노조 집행부와 달리 강성 계파 소속 노조원들은 벌써 부결 운동에 나섰다. 지난해엔 찬성률 52.8%로 교섭이 타결됐다. 올해 투표에서 잠정 합의안이 가결되면 현대차 노사는 3년 연속 파업 없이 교섭을 마무리짓게 된다. 김일규/도병욱 기자

    한국경제 | 2021.07.21 17:35 | 김일규/도병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