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1,5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말레이 전 총리 "무슬림, 프랑스인 죽일 권리" 트윗

    ...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무슬림은 과거 대량 학살에 분노하고 프랑스인 수백만 명을 죽일 권리가 있다"고 썼다. 그는 "영예로운 폭력"이라고도 주장했다. 다만 이 글에서 니스 참수 테러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 글은 앞서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인 용의자가 흉기를 휘둘러 세 명을 숨지게 한 직후 게시된 것이다. 트위터는 이를 즉각 삭제하지 않다가 프랑스 정부의 격분을 사고 나서야 뒤늦게 삭제했다. 세드리크 오 프랑스 디지털 담당 장관은 "마하티르 전 ...

    한국경제 | 2020.10.30 09:38 | YONHAP

  • thumbnail
    "이성이 폭력의 악순환 대체해야" 이슬람권 니스 참수테러 규탄

    중동의 '맹주' 이란·사우디와 요르단·카타르·레바논 등 최근 프랑스와 긴장관계 터키도 규탄대열 동참 이슬람권도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발생한 흉기테러를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이날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 안팎에서 한 남성이 흉기로 사람들을 공격해 3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아프리카 튀니지 출신의 20대 청년으로 경찰에 체포되면서 아랍어로 "신은 가장 위대하다"고 외쳤고 이슬람교 경전인 코란 사본을 지녔던 ...

    한국경제 | 2020.10.30 09:30 | YONHAP

  • thumbnail
    마하티르 전 총리 "무슬림은 프랑스인 죽일 권리 있다"

    ... “이슬람 교도들은 프랑스인 수백만 명을 죽일 권리가 있다”고 발언했다. 논란이 커지자 트위터는 게시글을 삭제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마하티르 전 총리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흉기 공격으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치는 테러가 발생한 뒤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 글을 게재했다. 올해 95세인 마하티르 전 총리는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 풍자 논란과 관련, 언론의 자유는 다른 사람을 ...

    한국경제 | 2020.10.30 08:29 | 조재길

  • thumbnail
    美 코로나19 환자 '최고치'…뉴욕증시는 성장률 급등에 '상승' [모닝브리핑]

    ... 사망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흉기 테러가 발생하면서 3명이 숨졌습니다. 성당 안에서 숨진 여성 피해자는 참수를 당한 듯 목이 깊게 파여있었고, 남성 피해자도 목에 깊은 상처를 입었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니스 소재 노트르담성당 인근에서 흉기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테러 용의자는 현장에서 경찰이 쏜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그는 경찰에 붙잡힐 때까지 '알라 아크바라'(신은 위대하다)는 구호를 계속 외쳤습니다. 용의자는 북아프리카 ...

    한국경제 | 2020.10.30 07:03 | 고은빛

  • thumbnail
    니스 참수테러 용의자는 21세 튀니지인…이탈리아 거쳐 프랑스로

    ...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를 발칵 뒤집어놓은 흉기 테러 용의자는 북아프리카 튀니지 출신으로 이탈리아를 거쳐 프랑스로 넘어온 21세 청년이라고 프랑스 대테러검찰청이 밝혔다. 장프랑수아 리카르 대테러 전담 검찰은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 안팎에서 여성 2명과 남성 1명 등 총 3명의 목숨을 앗아간 참사의 초기 수사 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일간 르파리지앵, BFM 방송,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브라임 아우이사우이(21)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용의자는 ...

    한국경제 | 2020.10.30 06:31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대성당서 3명 숨진 테러…용의자, 21세 튀니지인

    현지시간 29일 프랑스 남부 니스에서 발생한 흉기 테러 용의자는 북아프리카 튀니지 출신으로 이탈리아를 거쳐 프랑스로 넘어온 21세 청년이라고 프랑스 대테러검찰청이 밝혔다. 장 프랑수아 리카르 대테러 전담 검찰은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 안팎에서 여성 2명과 남성 1명 등 모두 3명이 숨진 이번 참사의 초기 수사 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일간 르파리지앵, BFM 방송,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그라임 아우사위(21)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용의자는 ...

    한국경제TV | 2020.10.30 06:18

  • thumbnail
    트럼프·바이든, 프랑스 흉기참사에 일제히 "테러 막아야"(종합)

    ... 끔찍한 테러 공격 이후 프랑스 국민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며 "바이든·해리스 정부는 모든 형태의 극단주의자들의 폭력을 막기 위해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협력할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흉기 공격으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 피해 여성 1명은 참수된 채 발견됐다. 용의자는 아프리카 튀니지 국적의 21세 남성으로, 이탈리아 등을 거쳐 이달 초 프랑스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현지 언론은 ...

    한국경제 | 2020.10.30 05:03 | YONHAP

  • thumbnail
    교황청, 프랑스 흉기 테러 강력 규탄…"교황, 희생자 위해 기도"(종합)

    교황청이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서 발생한 흉기 테러를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규탄했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오늘 발생한 공격은 주님의 거처인, 사랑과 위안의 장소에 죽음의 씨를 뿌렸다"면서 "혼란스러운 시기에 찾아온 고통의 순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테러리즘과 폭력은 결코 용인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브루니 대변인은 프란치스코 교황 역시 사태를 인지하고 있다면서 ...

    한국경제 | 2020.10.30 04:19 | YONHAP

  • thumbnail
    EU 정상들 "니스 테러 충격…프랑스와 연대 굳건"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은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흉기 테러에 대해 공동 성명을 내고 강력히 비판했다. EU 지도자들은 "테러 공격에 충격을 받고 슬퍼한다"면서 "우리가 공유하는 가치에 대한 공격에 대해 가장 강력한 언어로 비판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테러리즘과 폭력적인 극단주의에 맞서 지속해서 싸워왔다"면서 "프랑스, 프랑스 국민과의 연대에서 우리는 단합해 있고 굳건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전 세계 ...

    한국경제 | 2020.10.30 03:4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프랑스 흉기참사에 "급진 이슬람 테러분자 공격 멈춰야"

    ... "프랑스나 다른 어떤 나라도 그것을 오래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마음은 프랑스 사람들과 함께 있다"며 "미국은 이 싸움 속에서 우리의 가장 오랜 동맹과 함께 서 있다"고 했다. 앞서 이날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흉기 공격으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 피해 여성 1명은 참수된 채 발견됐다. 용의자는 아프리카 튀니지 국적의 21세 남성으로, 이탈리아 등을 거쳐 이달 초 프랑스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현지 언론은 ...

    한국경제 | 2020.10.30 02: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