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1-360 / 1,5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佛 파리 중심가 경찰청서 흉기 난동…5명 사망(종합2보)

    ... 경찰청에서 일하는 행정직원으로 알려졌으며 다툼 끝에 화를 참지 못하고 흉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일단 파악됐다. 경찰은 즉각 사건 현장과 경찰청 주위 일대를 통제하고 수사 중이다. 사건 발생 직후 파리 지하철은 4호선 시테 역을 긴급 폐쇄조치했다. 센강의 시테섬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있는 파리 구도심의 핵심 관광지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크리스토퍼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즉각 사건 현장으로 이동해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03 21:55 | YONHAP

  • thumbnail
    佛 파리 중심가 경찰청서 흉기 난동…5명 사망

    ... 경찰청에서 일하는 행정직원으로 알려졌으며 다툼 끝에 화를 참지 못하고 흉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일단 파악됐다. 경찰은 즉각 사건 현장과 경찰청 주위 일대를 통제하고 수사 중이다. 사건 발생 직후 파리 지하철은 4호선 시테 역을 긴급 폐쇄조치했다. 센강의 시테섬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있는 파리 구도심의 핵심 관광지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크리스토퍼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즉각 사건 현장으로 이동해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03 21:44 | YONHAP

  • 佛 파리경찰청 흉기난동…경찰관 최소 1명 사망(종합)

    ... 경찰청에서 일하는 행정직원으로 알려졌으며 다툼 끝에 화를 참지 못하고 흉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일단 파악됐다. 경찰은 즉각 사건 현장을 통제하고 테러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은 채 조사 중이다. 사건 발생 직후 파리 지하철은 4호선 시테 역을 긴급 폐쇄조치했다. 시테섬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있는 파리 구도심의 핵심 관광지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크리스토파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즉각 사건 현장으로 이동해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03 21:21 | YONHAP

  • 佛 파리 중심가 경찰청서 흉기 든 괴한이 경찰 공격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중심가의 경찰청 본부에 흉기를 든 남자가 경찰관들을 공격해 최소 2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괴한은 파리 구도심의 시테섬에 있는 경찰청 건물에서 경찰관들을 공격하다가 경찰의 총격을 받고 제압됐다고 르 몽드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경찰은 현장을 통제하고 테러일 가능성을 놓고 조사 중이다. 사건이 일어난 경찰청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있는 파리 중심가 센 강에 있는 시테섬에 위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03 21:08 | YONHAP

  • thumbnail
    새문안교회 광화문 예배당, 아키텍처 마스터프라이즈 수상

    ... 문화건축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최동규 서인 종합건축 대표와 이은석 경희대 건축과 교수가 설계한 새문안교회는 3일 아키텍처프라이즈 홈페이지에 게시된 올해 AMP 수상작 명단에 포함됐다. 홈페이지는 새문안교회를 "어머니교회-한국의 노트르담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새 예배당의 곡면 벽은 아이를 품에 안은 어머니 모습을 닮았다"고 소개했다. 시상식은 14일 스페인 빌바오 구겐하임미술관에서 열린다. AMP는 1985년 설립된 미국 파르마니 그룹(Farmani Group)이 ...

    한국경제 | 2019.10.03 08:14 | YONHAP

  • thumbnail
    佛 패션재벌 피노, 노트르담 복원에 1천300억 기부 서명

    "수표책을 안 들고 왔네요" 농담하기도 프랑스의 패션재벌 프랑수아 피노 부자(父子)가 올봄 화재로 건물 일부가 무너져내린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해 1억 유로를 공식 기부했다. 피노와 그의 아들인 프랑수아앙리 피노 케링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파리 대주교구 사무실에서 노트르담의 복원을 위해 1억 유로(1천300억원 상당)를 기부한다는 문서에 서명했다. 서명 직전 피노는 미셸 오프티 파리 대주교에게 "주교님 그런데, 제가 수표책을 ...

    한국경제 | 2019.10.02 01:48 | YONHAP

  • thumbnail
    '검은 성모'가 기적을 내렸다…성당 장식한 목발과 묵주들

    ... 편이다. 성모 얼굴색이 짙은 이유를 두고는 여러 의견이 나온다. 원래 재료 자체가 검은색이었다는 주장부터 가톨릭이 세계 각지로 전파된 뒤 받아들여지는 과정에서 달라졌다는 의견도 있다. 성화가 봉헌된 뒤 초의 그을음에 의해 변했다는 주장도 있다. 검은 성모가 야스나고라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스페인 카탈루냐의 몬세라트 수도원, 프랑스 리옹의 노트르담 대성당,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과달루페 성당의 성모상에서도 검은 성모를 만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9.30 12:02 | YONHAP

  • thumbnail
    [숫자로 읽는 세상] 프린스턴大, 9년째 美 '최고 명문'…2위는 하버드

    ... 순위가 같았지만 지난해 3위였던 시카고대는 공동 6위로 떨어졌다. 스탠퍼드대는 한 계단 상승했으며, 듀크대는 두 계단 하락했다. 20위권 안에는 캘리포니아공과대(칼텍)·다트머스대(공동 12위), 브라운대(14위), 노트르담대·밴더빌트대(공동 15위), 코넬대·라이스대(공동 17위),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19위)가 포함됐다. 종합대를 제외하고 단과대를 보면 최고 인문학 대학으로는 윌리엄스대가 17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앰허스트대가 ...

    한국경제 | 2019.09.30 09:00 | 김현석

  • thumbnail
    佛, 시라크 장례 국장으로…마크롱 "위대한 정치가 잃어"

    ... 대통령이 86세를 일기로 영면에 들었다는 소식에 지방에서의 연금 개편 추진 홍보 일정을 취소하고 대국민 담화를 준비했다. 프랑스 정부는 오는 30일 시라크의 장례를 파리 시내 생 쉴피스 성당에서 국장(國葬)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이 밝혔다. 프랑스에서 국장은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열리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노트르담은 지난 4월 대화재 이후 보수 공사가 진행되고 있어 장례미사의 장소가 생 쉴피스 성당으로 정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9.27 04:29 | YONHAP

  • thumbnail
    노틀담대성당 폭탄테러 기도 여성 5명 재판 개시

    3년 전 가스통 실은 승용차에 불 붙여 폭파시키려다 미수…경찰관 공격하다 잡혀 22∼42세 여성들, IS 지령받고 연쇄테러 기도…최고 무기징역 선고 가능 3년 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앞에서 가스통을 가득 실은 차량을 폭발시키는 방식 등의 연쇄 테러를 시도한 여성 테러 용의자 5명에 대한 재판이 23일(현지시간) 개시됐다. 프랑스에서 5명에 이르는 여성 테러 용의자들이 한꺼번에 기소돼 재판을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르 피가로 ...

    한국경제 | 2019.09.24 00: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