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1-370 / 1,6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빅 피쉬' 스콧 슈왈츠 연출 "매혹적인 판타지 구현할 것"

    ... 감동적인 부분은 물론 코믹하고 재미있는 부분을 잘 살려주고, 주역과 앙상블 모두 노래 실력이 훌륭합니다. 브로드웨이나 웨스트엔드와 비교해도 절대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 그는 지난 27년간 '골다의 발코니', '제인 에어', '노틀담의 종지기', '이집트의 왕자' 등 100편이 넘는 작품을 무대에 올린 세계적인 연출가다. 한국에서의 작업이 처음인 슈왈츠 연출은 지난 2017년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던 중 CJ ENM 현지 공연사업부 주재원을 만나러 간 자리에서 ...

    한국경제 | 2019.11.29 07:00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명작의 탄생'에 숨겨진 러브 스토리

    홍조를 띤 채 무릎에 놓인 책을 보는 여인.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1802~1885)가 그린 초상화 속 단아하고 섬세한 이목구비의 주인공은 아델 푸셰다. <레 미제라블> <노트르담 드 파리> 등의 작품을 남긴 위고는 그림 실력이 뛰어난 데생 화가이기도 했다. 거칠고 투박한 4000여 점의 다른 위고의 그림들과 달리 서정적 분위기인 이 초상화에선 사랑이 느껴진다. <예술, 사랑에 미치다>는 잘 알려져 있는 예술가의 ...

    한국경제 | 2019.11.28 17:32 | 윤정현

  • thumbnail
    원작의 감동을 무대로,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 온주완, 오창석이 이름을 올렸다. 동경제대 의학부 출신의 군의관으로 근무하다 여옥을 만나 그녀에게 깊은 사랑을 느끼게 되는 장하림 역에는 마이클 리와 이경수가 캐스팅됐다.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노트르담 드 파리>, <헤드윅> 등 수많은 작품에서 가창력과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뮤지컬계 톱배우로 인정받은 마이클 리와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초연 당시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깊이 있는 캐릭터 해석으로 뜨거운 ...

    Money | 2019.11.28 15:45

  • thumbnail
    서양사학자 주경철 교수가 쓴 파리 안내서

    ... 결정적인 순간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시민들, 그리고 그들이 일하고 쉬고 싸우고 기도하고 사랑을 나눈 거리와 광장과 궁궐과 성당들의 이야기다. 오늘날 관광객들의 촬영지로 빠지지 않는 루브르박물관과 베르사유 궁전, 퐁뇌프 다리, 노트르담 대성당, 에펠탑 등이 지어지게 된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파리의 역사에 가 닿게 된다. '파리가 곧 프랑스'라는 말이 있듯이 파리의 역사는 곧 프랑스의 역사이기도 하다. 파리에서 연상되는 이미지로 세련미와 화려함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

    한국경제 | 2019.11.27 10:17 | YONHAP

  • thumbnail
    [글로벌CEO] 티파니 인수한 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

    ... 1980년대 미국에 체류하던 시절부터 알고 지냈다고 한다. 현재 나이가 70인 그는 올해 미국 팝가수 리한나와 합작해 새 메이크업 브랜드를 선보였다. 내년에는 파리 라 사마리텐 백화점을 재개장할 계획이다. 아르노 회장은 대화재를 겪은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2억 유로(약 2천600억원)를 쾌척하고,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방지에 1천100만 달러(약 129억원)를 기부하는 등 사회 기여에도 관심을 보여왔다고 NYT는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26 11:34 | YONHAP

  • thumbnail
    "택진이 형, 리니지2M 언제 나와요?" 뮤지컬 배우 전동석, OST 참여

    ... 게임 OST 음원을 선보이게 된 전동석은 압도적 사운드에 어울리는 폭발력 넘치는 가창력으로 대작 게임이 선사하는 재미와 감동을 더하며 음악 팬들 뿐 아니라 게임 유저들의 귀까지 사로잡을 전망이다. 2009년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그랭구아르 역으로 데뷔한 전동석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지킬 앤 하이드’ ‘헤드윅’ 등 굵직한 작품에서 주연으로 활약하며 안정적인 연기력과 중저음과 ...

    연예 | 2019.11.25 16:48 | 이미나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젤소미나, 꺼져가던 양심의 스위치를 켠다!

    ... 카잔차키스’의 소설을 영화로 옮긴<희랍인 조르바Zorba The Greek>에서 그리스인 특유의 낙천성으로 하루하루를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농부 조르바 역을 맡아 절정의 연기를 보였다. 그 이후 < 노틀담의 꼽추/The Hunch Back Of Notre dame, 1957>, <25시/25TH Hour, 1967> 등 역작을 남겼다. < 에필로그> 영화<길>에서는 농민도 근로자도 아닌 주인공 ...

    The pen | 2019.11.21 10:00 | 서태호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젤소미나, 꺼져가던 양심의 스위치를 켠다!

    ... 1964년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소설을 영화로 옮긴<희랍인 조르바Zorba The Greek>에서 그리스인 특유의 낙천성으로 하루하루를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농부 조르바 역을 맡아 절정의 연기를 보였다. 그 이후 < 노틀담의 꼽추/The Hunch Back Of Notre dame, 1957>, <25시/25TH Hour, 1967> 등 역작을 남겼다. [caption id="attachment_102171" align="alignnone" ...

    The pen | 2019.11.21 10:00

  • thumbnail
    동화같은 이야기 '빅 피쉬' 한국 초연…가족愛의 위대함에 뭉클

    ... 내년 2월 9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 오른다. 브로드웨이에서 활동하는 연출가 스콧 슈왈츠가 맡았다. ‘위키드’ ‘피핀’ 등의 작곡가 스테판 슈왈츠의 아들로, 디즈니 뮤지컬 ‘노트르담의 꼽추’ 등을 무대화했다. 슈왈츠는 “기존의 ‘빅 피쉬’를 한국적 정서와 문화를 바탕으로 재해석했다”고 강조했다. 또 “브로드웨이 대본과 웨스트엔드 대본이 지닌 장점을 ...

    한국경제 | 2019.11.20 15:30 | 김희경

  • thumbnail
    정동하, 뮤지컬 `위윌락유` 연습실 현장 공개…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 변화를 도모하며 혁명을 주도하는 '갈릴레오', '스카라무슈'와 세상을 통제하는 '킬러퀸'의 대립이 극을 이끈다. 정동하는 극 중 보헤미안들이 기다려온 드리머로 그들을 안내하는 주인공 '갈릴레오' 역을 맡았다. '잭 더 리퍼', '노트르담 드 파리'등 다양한 뮤지컬에 출연하며 폭발적인 가창력과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뮤지컬 팬들의 극찬을 받고 있는 정동하가 '위윌락유'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동하는 데뷔 이후 드라마 OST, 뮤지컬, 불후의 ...

    한국경제TV | 2019.11.20 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