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1-390 / 1,6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라이스 前 미 국무장관 "북핵 사찰단 파견이 급선무"

    ...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에 대한 북핵 위협을 막기 위해서는 우선 사찰단을 파견해야 한다며 이것이 성사되면 제재 일부를 해제해도 좋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2일 전했다. 라이스 전 장관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노트르담대 루니미국민주주의센터가 주최한 공개강연에서 "우리는 그들(북한)이 비핵화하기를 바라지만, 그들은 대량파괴무기(WMD)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먼저 해야 할 일은 사찰단을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찰단은 무슨 일이 벌어지고 ...

    한국경제 | 2019.10.12 08:12 | YONHAP

  • thumbnail
    '빅 피쉬' '영웅본색' '보디가드'…대형 무비컬이 몰려온다

    ... 국내에서 한국어 라이선스 공연으로 제작돼 무대에 오른다. 한국 공연은 브로드웨이 연출가 스콧 슈왈츠가 연출한다. ‘위키드’ ‘피핀’ 등의 작곡가 스테판 슈왈츠의 아들로, 디즈니 뮤지컬 ‘노트르담의 꼽추’ 등을 무대화했다. 무대는 원작과 영화처럼 과거, 현재, 상상 속을 오가며 펼쳐진다. 평범한 세일즈맨 에드워드는 마녀, 인어, 거인, 운명적 사랑 등에 대한 온갖 허황된 이야기로 동네를 떠들썩하게 한다. 에드워드의 ...

    한국경제 | 2019.10.07 16:56 | 김희경

  • thumbnail
    [숫자로 읽는 세상]  프린스턴大, 9년째 美 ''최고 명문''…2위는 하버드

    ... 하버드대는 작년과 순위가 같았지만 지난해 3위였던 시카고대는 공동 6위로 떨어졌다. 스탠퍼드대는 한 계단 상승했으며, 듀크대는 두 계단 하락했다. 20위권 안에는 캘리포니아공과대(칼텍)·다트머스대(공동 12위), 브라운대(14위), 노트르담대·밴더빌트대(공동 15위), 코넬대·라이스대(공동 17위),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19위)가 포함됐다. 종합대를 제외하고 단과대를 보면 최고 인문학 대학으로는 윌리엄스대가 17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앰허스트대가 2위, 스...

    생글생글 | 2019.10.07 11:24

  • thumbnail
    치안의 본산 파리경찰청서 경찰관 넷 목숨잃어…프랑스 경악

    ... 총소리가 들린 뒤 얼마 지나지 않아 통곡하는 경찰관들이 보였다. 패닉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시테섬과 바로 옆 생루이섬 외곽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일반인의 출입을 통제했다. 파리 경찰청이 위치한 시테섬은 노트르담 대성당도 위치한 파리 구도심 센 강 위의 섬으로, 파리 시내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핵심 관광지 중 하나다. 파리 지하철공사는 경찰의 통보를 받은 뒤 4호선 시테 역을 즉각 폐쇄 조치했다. 파리 경찰청에서 가까운 파리중죄재판소 ...

    한국경제 | 2019.10.04 00:17 | YONHAP

  • thumbnail
    佛 파리 중심가 경찰청서 흉기 난동…5명 사망(종합2보)

    ... 경찰청에서 일하는 행정직원으로 알려졌으며 다툼 끝에 화를 참지 못하고 흉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일단 파악됐다. 경찰은 즉각 사건 현장과 경찰청 주위 일대를 통제하고 수사 중이다. 사건 발생 직후 파리 지하철은 4호선 시테 역을 긴급 폐쇄조치했다. 센강의 시테섬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있는 파리 구도심의 핵심 관광지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크리스토퍼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즉각 사건 현장으로 이동해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03 21:55 | YONHAP

  • thumbnail
    佛 파리 중심가 경찰청서 흉기 난동…5명 사망

    ... 경찰청에서 일하는 행정직원으로 알려졌으며 다툼 끝에 화를 참지 못하고 흉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일단 파악됐다. 경찰은 즉각 사건 현장과 경찰청 주위 일대를 통제하고 수사 중이다. 사건 발생 직후 파리 지하철은 4호선 시테 역을 긴급 폐쇄조치했다. 센강의 시테섬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있는 파리 구도심의 핵심 관광지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크리스토퍼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즉각 사건 현장으로 이동해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03 21:44 | YONHAP

  • 佛 파리경찰청 흉기난동…경찰관 최소 1명 사망(종합)

    ... 경찰청에서 일하는 행정직원으로 알려졌으며 다툼 끝에 화를 참지 못하고 흉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일단 파악됐다. 경찰은 즉각 사건 현장을 통제하고 테러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은 채 조사 중이다. 사건 발생 직후 파리 지하철은 4호선 시테 역을 긴급 폐쇄조치했다. 시테섬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있는 파리 구도심의 핵심 관광지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다. 크리스토파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즉각 사건 현장으로 이동해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03 21:21 | YONHAP

  • 佛 파리 중심가 경찰청서 흉기 든 괴한이 경찰 공격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중심가의 경찰청 본부에 흉기를 든 남자가 경찰관들을 공격해 최소 2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괴한은 파리 구도심의 시테섬에 있는 경찰청 건물에서 경찰관들을 공격하다가 경찰의 총격을 받고 제압됐다고 르 몽드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경찰은 현장을 통제하고 테러일 가능성을 놓고 조사 중이다. 사건이 일어난 경찰청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있는 파리 중심가 센 강에 있는 시테섬에 위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03 21:08 | YONHAP

  • thumbnail
    새문안교회 광화문 예배당, 아키텍처 마스터프라이즈 수상

    ... 문화건축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최동규 서인 종합건축 대표와 이은석 경희대 건축과 교수가 설계한 새문안교회는 3일 아키텍처프라이즈 홈페이지에 게시된 올해 AMP 수상작 명단에 포함됐다. 홈페이지는 새문안교회를 "어머니교회-한국의 노트르담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새 예배당의 곡면 벽은 아이를 품에 안은 어머니 모습을 닮았다"고 소개했다. 시상식은 14일 스페인 빌바오 구겐하임미술관에서 열린다. AMP는 1985년 설립된 미국 파르마니 그룹(Farmani Group)이 ...

    한국경제 | 2019.10.03 08:14 | YONHAP

  • thumbnail
    佛 패션재벌 피노, 노트르담 복원에 1천300억 기부 서명

    "수표책을 안 들고 왔네요" 농담하기도 프랑스의 패션재벌 프랑수아 피노 부자(父子)가 올봄 화재로 건물 일부가 무너져내린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해 1억 유로를 공식 기부했다. 피노와 그의 아들인 프랑수아앙리 피노 케링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파리 대주교구 사무실에서 노트르담의 복원을 위해 1억 유로(1천300억원 상당)를 기부한다는 문서에 서명했다. 서명 직전 피노는 미셸 오프티 파리 대주교에게 "주교님 그런데, 제가 수표책을 ...

    한국경제 | 2019.10.02 01: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