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61-470 / 1,4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반복훈련 덕분이죠" 노트르담 지붕서 사투벌인 여성소방관

    노트르담서 가장 가까운 파리5구 소방서 소속 2년차 소방관 특수장비 메고 가파른 원형계단 뛰어올라가 사투…"노트르담 구해내 자랑스럽다" "반복훈련 덕분에 노트르담 성당의 구조와 특성을 잘 숙지하고 있었어요. 준비된 상태였습니다. "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간) 저녁 프랑스 파리소방대(BSPP) 소속의 2년 차 여성 소방관인 미리암 추진스키(27)는 소속부대인 파리 5구의 소방서에서 대기 중에 ...

    한국경제 | 2019.04.19 06:20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초기대응 늦었으면 종탑까지 번져 붕괴했을뻔"

    ... 문화부 문화재 방재 전문가 공식브리핑서 밝혀 13세기 장미창 온전히 보전…장미창 연결 구조물 고열로 취약해져 교체 필요 보수공사 위해 설치한 비계 변형 심각…즉각 철거 필요 재벌·대기업 등 노트르담 재건 기부의사 약정액 1조원 넘겨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서 소방대의 발 빠른 대처가 없었다면 화염의 연쇄반응에 따라 전면부의 양 종탑까지 불길이 번져 붕괴할 뻔했다는 진단이 나왔다. 17일(현지시간) 일간 르 몽드와 ...

    한국경제 | 2019.04.18 06:33 | YONHAP

  • thumbnail
    프란치스코 교황 "목숨 걸고 노트르담 구한 소방관들에 감사"

    "조화로운 복원 작업 되길 희망" 프란치스코 교황이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을 화마로부터 구해내기 위해 목숨을 건 프랑스 소방관들에게 전체 가톨릭 교회를 대표해 사의를 표현했다. 교황은 17일(현지시간) 수요 일반알현에 참석하기 위해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을 채운 수만 명의 신자들에게 "노트르담 대성당이 불로 파괴된 것에 정말 가슴이 아프다"면서도 "대성당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

    한국경제 | 2019.04.17 18:36 | YONHAP

  • 佛 엘리트 산실 '그랑제콜' 폐지 추진

    ... 정치 전문인 ENA와 사회과학 분야 시앙스포, 인문·교육학을 가르치는 고등사범학교(ENS), 이공계 에콜 폴리테크니크 등이 있다. 16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르피가로는 지난 15일 밤 할 예정이었지만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취소된 마크롱 대통령의 대국민 연설 담화문에 ENA와 다른 몇몇 그랑제콜을 폐지하는 방안이 담겨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 연설문을 통해 “평등한 사회를 만들고자 한다면 먼저 시민들이 ...

    한국경제 | 2019.04.17 17:42 | 정연일

  • thumbnail
    마크롱 "노트르담 5년 내 복원"…40년 더 걸릴 수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사진)이 지난 15일 화재로 손상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을 “5년 안에 재건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전문가 사이에선 복원에 10~15년 이상, 최대 40년이 걸릴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전 세계에서 재건을 위한 기부가 이어지면서 화재 이후 모금액이 8억8000만유로(약 1조1280억원)를 넘어섰다. 마크롱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엘리제궁 집무실에서 TV 연설을 통해 “우리는 ...

    한국경제 | 2019.04.17 17:40 | 설지연

  • thumbnail
    기적의 타이밍…노트르담 화재 나흘 전 옮겨진 '16개 조각상'

    12사도와 4명의 신약성서 복음서 저자 상징 조각상, 복원작업 덕에 화마 피해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에 있던 16개의 조각상이 화재 발생 불과 나흘 전 복원작업을 위해 다른 곳으로 이송된 사실이 전해지면서 "기적의 타이밍이었다"는 반응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예수의 12사도와 4명의 신약성서 복음서 저자를 상징하는 16개의 조각상이 160년 동안 노트르담 대성당 꼭대기를 장식하고 ...

    한국경제 | 2019.04.17 17:08 | YONHAP

  • thumbnail
    美교수가 남긴 3D 스캔 자료, 노트르담 복원의 열쇠 될까

    지난해 세상 떠난 탤런 교수, 수년 전 대성당 레이저로 정밀 스캔 화마가 삼키기 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모습을 0.1인치까지 세세하게 담아낸 3D 자료가 있어 대성당 복원에도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6일(현지시간) AFP통신과 CNN 등에 따르면 미국 배서대 예술사학자인 앤드루 탤런 교수는 지난 2011∼2012년 노트르담 대성당의 내외부를 레이저 장치를 이용해 정밀하게 스캔했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

    한국경제 | 2019.04.17 16:12 | YONHAP

  • thumbnail
    5년 아니면 40년?…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기간은 얼마나

    ... 10년 길게는 40년 3D 지도 있고 자금 문제없을 듯…목재 재고·기술자 부족 우려 희망은 5년, 하지만 실제 복원은 길게는 수십 년까지… 한밤의 큰불로 엄청난 피해를 본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을 복원하려면 얼마간의 시간이 필요할까.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우리는 할 수 있다"며 5년 이내에 노트르담 대성당을 재건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도 "성급함의 ...

    한국경제 | 2019.04.17 16:08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찬란한 위용 되찾기까지…전문가들이 예상한 복원과정

    보호막 등으로 추가 붕괴 위험 차단해야…안전 확보 후 피해상황 분석 석공·목수 등 분야별 전문가 총동원될 듯 화마가 할퀴고 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예전의 찬란한 위용을 되찾기까지 어떤 과정을 겪게 될까. 850여 년 역사의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화재로 첨탑과 지붕 등을 잃은 후 이제 관심은 어떻게 하면 성당을 최대한 옛 모습 그대로 재건해 하루빨리 파리의 상징을 제자리로 돌려놓느냐 하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19.04.17 13:04 | YONHAP

  • thumbnail
    하루 만에 9천억원 모금…노트르담 복원에 佛 안팎 한마음

    佛 주요 기업·가문 1~2억 유로 쾌척…소액 모금도 활발 모금 행사도 줄 이을 예정…해외서도 모금·기술 지원 제안 파리의 상징과도 같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과 지붕은 속절없이 무너졌지만, 복원을 도우려는 움직임이 프랑스 내부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신속하게 펼쳐지고 있다. 프랑스 대기업들과 주요 가문이 일찌감치 거액을 쾌척한 데 이어 소액 모금 운동도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

    한국경제 | 2019.04.17 10: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