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71-480 / 1,6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닛산,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10만 유로 기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관계 강조 닛산이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복원을 위해 10만 유로(한화 약 1억2,800만원)를 기부할 예정이다. 22일 외신에 따르면 닛산의 이번 기부는 르노-닛산의 20년 연합 관계에 따른 것이다. 닛산은 지난 19일(현지시각) 닛산 유럽법인과 르노, 프랑스 시민의 심정을 공감해 성당 재건에 기여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업계는 닛산이 이번 기부를 통해 양사 간 새로운 연대를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

    오토타임즈 | 2019.04.22 08:01

  • thumbnail
    교황, 스리랑카 테러 규탄…"잔인한 폭력"

    ... 촉구 프란치스코 교황은 21일(현지시간) 가톨릭에서 가장 중요한 축일인 부활절 미사를 집전하고 전 세계를 향한 평화 메시지를 전했다. 올해 부활절 미사와 부활절을 앞둔 성주간은 지난주 가톨릭을 대표하는 유산 중 하나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이은 스리랑카 테러로 얼룩진 가운데 진행됐다. 교황은 이날 교황청에서 부활 대축일 미사가 열리기 불과 몇 시간 전에 스리랑카의 성당과 호텔 등에서 발생한 동시다발 테러를 강하게 규탄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 ...

    한국경제 | 2019.04.21 19:56 | YONHAP

  • 노트르담 기부금 쏟아지자…"우리도 달라"는 노란 조끼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피해 복원을 위한 기업가들의 성금이 쇄도하자 프랑스 내 반(反)정부 운동인 ‘노란 조끼’ 시위 참석자들 사이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평소 노동자의 복지 확충에 인색한 기업가들이 성당 복원에 큰돈을 내놓는 것은 위선이라는 주장이다. 그간 잦아들고 있던 노란 조끼 시위가 노트르담 성당 화재를 계기로 다시 불붙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르피가로 등에 따르면 23주째를 맞은 이날 노란 조끼 ...

    한국경제 | 2019.04.21 18:13 | 정연일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거액 기부 반대…프랑스서 '노란 조끼' 집회

    ... 이날 집회는 지난해 11월 유류세 인하를 요구하며 시작된 '노란 조끼' 23번째 집회다. 노란 조끼 집회에서 시민들은 노르트담 대성당 재건에 10억 유로(약 1조2782억원)를 투입하게 된 데 대해 분노했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는 슬프지만 평소 서민들에게 관심을 보이지 않은 대기업들이 성당 복원에 거액을 기부한 것에 비판을 제기한 것이다. 대체로 평화적으로 진행된 집회였으나 일부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돌 등을 던지거나 바리케이드 등을 불태우기도 ...

    한국경제 | 2019.04.21 10:23 | 라효진

  • thumbnail
    파리 노트르담 성당 인근 통제 속 '노란 조끼' 시위 계속돼

    ... 직접 민주주의 확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퇴진 요구로 확대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노란 조끼' 시위 이후 국민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사회적 대토론을 개최한 뒤 지난 15일 대국민 담화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취소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오는 25일께 대국민 담화를 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파리 집회는 대부분 평화적으로 진행됐지만 일부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돌 등을 던지자 경찰은 최루가스 등으로 대응했다. 시위대는 ...

    한국경제 | 2019.04.20 23:03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구조물 안정화…소방관 현장 철수

    최근 화재로 큰 피해를 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구조물이 안정돼 소방관들이 현장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소방대 대변인 가브리엘 플뤼스는 AP에 "성당 벽이 무너질 수 있는 위험은 더는 없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발생한 화재로 첨탑이 무너지고 목재 지붕이 불에 타는 등 큰 피해를 본 노트르담 대성당은 소방관들의 발 빠른 대응으로 석회암으로 된 건물의 기본 구조는 상당 부분 보존할 ...

    한국경제 | 2019.04.20 14:35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구조물 안정화…소방대도 철수"

    소방대 "성당 서 있고 모든 유물을 구한 것은 기적" 최근 화재로 큰 피해를 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구조물이 이제 안정돼 소방관들이 19일(현지시간) 밤 현장을 떠났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소방대 대변인 가브리엘 플뤼스는 이날 AP에 "성당 벽이 무너질 수 있는 위험은 더는 없다"면서 소방관들이 벽과 성당 지붕 잔해의 온도를 떨어뜨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성당이 아직도 서 있고 모든 ...

    한국경제 | 2019.04.20 13:04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성당 화재원인 '전기 과부하·전기 합선' 가능성 제기

    佛 언론 "보수공사 위해 설치한 비계쪽 전기공급장치 이상 여부 집중조사"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원인으로 성당 외관의 개·보수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 쪽의 전기회로 과부하 또는 전기 합선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8일(이하 현지시간) 공영 프랑스2 방송과 AP통신에 따르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조사 중인 프랑스 당국은 성당 지붕 쪽에 설치된 비계의 전기회로에 이상이 없었는지를 집중적으로 ...

    한국경제 | 2019.04.19 13:01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노트르담 성당 화재원인 밝혀지나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원인으로 성당 외관의 개·보수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 쪽의 전기회로 과부하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8일(이하 현지시간) 공영 프랑스2 방송과 AP통신에 따르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조사 중인 프랑스 당국은 성당 지붕 쪽에 설치된 비계의 전기회로에 이상이 없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지난 15일 저녁 파리 구도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지붕 쪽에서 발생한 화재는 개보수 공사를 ...

    한국경제TV | 2019.04.19 06:25

  • thumbnail
    노트르담 성당 화재원인 '전기 과부하' 가능성 제기

    佛 언론 "보수공사 위해 설치한 비계쪽 전기공급장치 이상 여부 집중조사"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원인으로 성당 외관의 개·보수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 쪽의 전기회로 과부하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8일(이하 현지시간) 공영 프랑스2 방송과 AP통신에 따르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조사 중인 프랑스 당국은 성당 지붕 쪽에 설치된 비계의 전기회로에 이상이 없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

    한국경제 | 2019.04.19 06:2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