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1-490 / 1,4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폭격 맞은 듯"…노트르담 대성당의 처참한 내부

    ... 기적 이상의 일 일어나" 목격자들 "'장미 창' 온전히 보전됐지만 일부는 검게 그을려" 첨탑이 무너져 내린 곳에 뻥 뚫린 천장의 커다란 구멍, 붕괴한 지붕의 잔해와 돌무더기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가 완전히 진압된 뒤 16일(현지) 성당 내부의 일부를 취재한 프랑스 언론들이 전한 처참한 상황이 화재의 규모를 짐작하게 한다. 프랑스 공영 AFP통신은 "기자들은 성당의 주 출입문 중 하나를 통해 안쪽의 그을린 ...

    한국경제 | 2019.04.17 06:37 | YONHAP

  • thumbnail
    황금 가시면류관·13세기 장미 창은 무사…목재 벽화·조각품 대부분 불 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발생한 대형 화재로 첨탑과 지붕이 무너지면서 대성당 내부에 있는 문화유산 소실이 우려되고 있다. 다행히 성당 내부의 주요 예술작품과 종교 유물들은 기적적으로 보존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수아즈 니센 프랑스 문화장관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예술품들을 인근 루브르 박물관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안 이달고 파리시장은 15일 트위터를 통해 “대성당에 보관 중이던 예술작품들은 화재가 ...

    한국경제 | 2019.04.16 23:35 | 정연일

  • thumbnail
    "노트르담 살리자" 루이뷔통·구찌·로레알 등 수천억 쾌척

    佛 재벌·대기업 잇따라 거액 기부의사 밝혀…국제모금 움직임도 화재로 큰 피해를 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원을 도우려는 움직임이 줄을 잇고 있다. 화재 발생 하루 만에 프랑스의 재벌과 대기업들이 발표한 기부 약속 액수 합계가 6억 유로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프랑스 공영 AFP통신은 16일(현지시간) 자체 집계 결과 이날 오후 3시 현재 6억 유로(7천700억원 상당)가 넘었다고 전했다 가장 먼저 프랑스 ...

    한국경제 | 2019.04.16 23:24 | YONHAP

  • thumbnail
    구찌·루이뷔통·로레알 등…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기부 7천억 넘었다

    화재로 큰 피해를 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원을 도우려는 움직임이 줄을 잇고 있다. 화재 발생 하루 만에 프랑스의 재벌과 대기업들이 발표한 기부 약속 액수 합계가 6억 유로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프랑스 공영 AFP통신은 16일(현지시간) 자체 집계 결과 이날 오후 3시 현재 6억 유로(7천700억원 상당)가 넘었다고 전했다 가장 먼저 프랑스 최고 갑부 중 한 명인 프랑수아 피노 케링그룹 회장이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해 1억 ...

    한국경제TV | 2019.04.16 23:21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유물들, 루브르 박물관으로…`가시면류관` 등 피해 면해

    화마가 덮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유물들이 인근 루브르 박물관으로 옮겨진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크 리스터 프랑스 문화부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서 살아남은 미술품과 유물 보호 방안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유물과 미술품 등은 화재 발생 직후에 파리 시청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안전한 보관을 위해 루브르 박물관으로 다시 이동시킨다는 계획이다. 화재 발생 당시 대성당 안에는 가시면류관과 ...

    한국경제TV | 2019.04.16 22:46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안전점검·원인조사 시작…방화가능성 배제

    ... 취약…안전조치 중" 검찰, 첨탑 개보수 업체 근로자들 상대로 조사…실화일 가능성에 무게 "두 차례 화재경보 울려…첫 경보 직후 불 확인 안 돼" 프랑스 당국은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을 마무리하고 구조물 안전진단과 함께 본격적인 화재 원인조사에 착수했다. 방화일 가능성을 일단 배제한 당국은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진행 중인 대대적인 보수 공사 와중에 실화(失火)로 불이 났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

    한국경제 | 2019.04.16 22:15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유물들, 루브르 박물관으로 옮긴다

    가시면류관·13세기 왕 상의 등 화재 피해 면해 화마가 덮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유물들이 인근 루브르 박물관으로 옮겨진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크 리스터 프랑스 문화부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서 살아남은 미술품과 유물 보호 방안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유물과 미술품 등은 화재 발생 직후에 파리 시청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안전한 보관을 위해 루브르 박물관으로 ...

    한국경제 | 2019.04.16 21:55 | YONHAP

  • thumbnail
    英 여왕·왕세자 "노트르담 화재 비통…佛 위해 기도"

    메이 총리 "佛 연대 표시 위해 英 성당·교회서 종 울릴 것"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화재 피해와 관련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찰스 왕세자가 안타까움과 슬픔을 표시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여왕은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남편인) 필립공과 나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덮친 화재 사진을 보고 깊은 슬픔에 잠겼다"고 밝혔다. 여왕은 ...

    한국경제 | 2019.04.16 21:17 | YONHAP

  • thumbnail
    소방관들 '인간사슬' 엮고 사투 끝에 노트르담 유물 구해

    가시면류관·루이 왕 상의 등 현장에서 화마 피해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참사에서 소방관들의 필사적인 노력 덕분에 귀중한 유물이 화마를 피할 수 있었다고 AP통신과 데일리메일 등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성당 내부에 있던 중요한 예술품과 성물을 구할 수 있었다면서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소방관들의 노력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소방관들과 다른 사람들이 유물을 구하기 위해 '인간 사슬'을 ...

    한국경제 | 2019.04.16 19:07 | YONHAP

  • thumbnail
    프란치스코 교황 "프랑스 가톨릭·파리 시민 위해 기도"

    교황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대한 안타까운 심경 밝혀 프란치스코 교황이 노트르담 대성당을 태워 버린 끔찍한 화재로 충격에 빠진 프랑스 가톨릭 신자들과 파리 시민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알레산드로 지소티 교황청 공보실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트윗을 게재하고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대한 교황의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지소티 대변인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프랑스와 함께 하고 있으며, 이번 화재로 충격을 받은 프랑스 가톨릭 신자들과 ...

    한국경제 | 2019.04.16 18: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