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91-500 / 1,6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루 만에 9천억원 모금…노트르담 복원에 佛 안팎 한마음

    佛 주요 기업·가문 1~2억 유로 쾌척…소액 모금도 활발 모금 행사도 줄 이을 예정…해외서도 모금·기술 지원 제안 파리의 상징과도 같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과 지붕은 속절없이 무너졌지만, 복원을 도우려는 움직임이 프랑스 내부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신속하게 펼쳐지고 있다. 프랑스 대기업들과 주요 가문이 일찌감치 거액을 쾌척한 데 이어 소액 모금 운동도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

    한국경제 | 2019.04.17 10:49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첨탑 수탉 장식물 극적으로 회수, 오르간도 무사

    화마가 덮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성당이 소장한 역사적 명물 가운데 하나인 오르간은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화재로 소실된 첨탑의 끝을 장식했던 수탉 청동조상도 화재 폐기물 더미에서 극적으로 회수됐다. 프랑스 일간 르 피가로에 따르면 성당 지붕 위 첨탑 상단에 설치돼 90m 높이에서 파리 시내를 굽어보고 있던 청동 수탉 조상은 화재 중심에 있던 첨탑이 소실돼 무너지면서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추정됐으나 화재 진압 후 폐허 더미를 뒤지던 프랑스건축연맹 ...

    한국경제 | 2019.04.17 10:20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유물 루브르로…마크롱 "5년 내 재건"

    "15∼30분만 늦었더라면 노트르담 대성당 전소할 뻔" 화재로 구조 취약…긴급 안전조치하고 원인조사 착수 프랑스 당국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당시 '인간사슬'을 만들어 구해낸 성물과 유물 일부를 루브르 박물관으로 옮기는 한편 성당 내부에 긴급안전 조치를 하고 원인조사에 나서는 등 후속 조치에 착수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 집무실에서 TV 연설을 통해 "우리는 ...

    한국경제 | 2019.04.17 10:16 | YONHAP

  • thumbnail
    팀 쿡 애플 CEO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위해 기부"

    미국 애플이 화재로 피해를 본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한 기부금을 내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노트르담을 희망의 상징으로 여겼던 프랑스와 전 세계 사람들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며 "모두가 안전한 것은 다행"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애플은 미래 세대를 위해 노트르담의 소중한 유산을 복원하는 것을 돕는 재건 노력에 기부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9.04.17 09:37

  • thumbnail
    "연대하며 희망을"…이틀째 노트르담 곁을 지킨 파리지앵들

    참사 다음날 밤, 인근 광장서 모여 행진·기도회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참사 이튿날인 16일(현지시간). 파리시민들은 함께 모여 연대하며 희망을 되찾으려 애쓰는 모습이었다. 이날 밤 노트르담 인근 생 미셸 광장에는 수백명의 파리지앵들이 모여 노트르담의 앞날을 위해 함께 기도하고 노래했다고 APTN과 CNN 등 외신들이 전했다. 참석자들은 촛불을 들고 찬송가를 부르며 노트르담에서 약 1㎞ 떨어진 생 쉴피스 ...

    한국경제 | 2019.04.17 09:36 | YONHAP

  • thumbnail
    팀 쿡 애플 CEO "소중한 노트르담 유산 복원 위해 기부"

    비즈니스인사이더 "전 세계 기업들 기부 약정액 6천800억원 넘어" 화재로 피해를 본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원을 위한 프랑스 주요 기업들의 기부가 잇따르는 가운데 미국 애플도 동참 의사를 밝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노트르담을 희망의 상징으로 여겼던 프랑스와 전 세계 사람들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며 "모두가 안전한 것은 다행""이라고 ...

    한국경제 | 2019.04.17 08:55 | YONHAP

  • thumbnail
    美언론 "노트르담 대성당 복구에 길게는 40년 걸릴수도"

    10∼15년 전망도…"단단한 참나무·최상급 석회암 등 대량확보 필요" 화마를 입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복구에 길게는 40년이 걸릴 수도 있다는 전문가의 전망이 나왔다. 미 CBS방송은 16일(현지시간) 영국 켄트대의 중세유럽사 전공인 에밀리 게리 부교수를 인용, "노트르담 대성당 복구에 40년 정도가 걸릴 것"이라며 "아주 빨리 한다면 아마도 20년이면 되겠지만 ...

    한국경제 | 2019.04.17 08:19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마크롱 "5년 내 재건하겠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41)이 화재로 파손된 노트르담 대성당을 5년 내에 재건하겠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 집무실에서 한 TV 연설에서 "우리는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그는 "우리는 대성당을 더 아름답게 재건할 것"이라며 "나는 5년 이내에 작업이 마무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그러나 "성급함의 ...

    한국경제 | 2019.04.17 07:54

  • thumbnail
    마크롱 "노트르담 대성당 5년 내 재건할 것"

    에마뉘엘 마크롱(41) 프랑스 대통령이 화재로 파손된 노트르담 대성당을 5년 이내에 재건하겠다고 약속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 집무실에서 한 TV 연설에서 "우리는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그는 "우리는 대성당을 더 아름답게 재건할 것"이라며 "나는 5년 이내에 작업이 마무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그러나 "성급함의 ...

    한국경제 | 2019.04.17 07:42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마크롱에 전화해 노트르담 화재 애도…"복구 지원"

    백악관 성명 "노트르담 종소리 다시 울릴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오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전화해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참사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또 미국은 서구 문명의 대체 불가능한 상징물인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구를 지원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전했다. 백악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은 프랑스 시민들, 파리, 이 상징적인 건축물에서 위안을 찾으려는 ...

    한국경제 | 2019.04.17 06: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