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91-500 / 1,4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불길 키운 결정적인 이유는

    프랑스 파리의 상징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발생한 화재로 8시간 넘게 불타면서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크게 훼손되자 `더 빨리 진화할 수는 없었나`라는 의문도 제기됐다. 화재 전문가들은 850년이 넘는 연식과 고딕 양식의 가장 큰 구조적 특징인 아치형 지지구조(flying buttress) 설치를 위해 사용된 수많은 목재와 목조 지붕, 정교한 화재방지 시스템 미비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불길을 키웠다고 본다. 미국 존제이 컬리지의 ...

    한국경제TV | 2019.04.16 18:20

  • thumbnail
    관람직전 아찔한 경보…사투끝 15시간만에 '화재 완전진압' 발표

    한 시간 후 첨탑 붕괴…소방당국, 8시간여 만에 큰 불길 잡아 프랑스 파리의 상징물이자 세계문화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에 화마가 닥쳐 상징격인 첨탑이 무너지기까지는 불과 1시간밖에 걸리지 않았다. 화재 발생 당시 관광객 관람 시간과 맞물렸지만 대성당 측이 관람을 중단해 다행히도 대참사로 이어질 뻔한 인명 피해는 없었고, 소방관 400명의 사투 끝에 화재 완전진압 발표까지는 15시간 가량의 시간이 걸렸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과 ...

    한국경제 | 2019.04.16 18:18 | YONHAP

  • thumbnail
    [4월17일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주요 뉴스]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50년만에 퇴장 外

    ... 대해 ‘퍼주기 현금 복지’라는 비판 목소리도 큽니다. 기업 일자리를 늘리는 근본 해법이 아니라 청년구직지원금으로는 고공비행 중인 청년실업을 해소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자세히 들여다봤습니다. 3. 856년 문화유산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불타 (2면 톱) 프랑스 파리에 출장이나 여행을 가면 꼭 들르는 곳 중 하나가 노트르담 대성당입니다. 안타깝게도 856년 역사를 지닌 이 곳에서 큰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진화는 됐지만 지붕이 상당부분 소실되고 첨탑이 ...

    모바일한경 | 2019.04.16 18:00 | 차병석

  • thumbnail
    아, 노트르담…856년 역사가 불탔다

    프랑스의 상징이자 856년 역사의 세계 문화유산인 파리 노트르담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불길에 휩싸였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밤 12시께 현장에서 발표한 대국민 성명을 통해 “노트르담대성당은 모든 위대한 순간을 살아온 곳이자 우리 삶의 서사시”라며 “이 역사는 우리 것이며 우리가 다시 짓겠다”고 말했다. 불길이 처음 치솟은 첨탑과 지붕이 붕괴되고 있다. 대성당은 1163년 착공해 1345년에 ...

    한국경제 | 2019.04.16 17:47

  • thumbnail
    2차 대전 공습도 피했는데…"프랑스의 영혼이 불탔다"

    프랑스의 상징이자 유럽뿐 아니라 세계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해 파리 시민은 물론 전 세계가 충격에 휩싸였다. 매년 관광객 1300만 명이 찾는 856년 역사의 대성당은 화마를 견디지 못하고 첨탑과 지붕을 잃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슬픔을 표했다. 그는 “국민과 함께 성당 재건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성당 보수용 ...

    한국경제 | 2019.04.16 17:40 | 설지연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완전 진압…구조물 안전 진단 준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고 프랑스 소방당국이 16일(현지시간) 밝혔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는 지난 15일 오후 6시 50분께 첨탑과, 보수 공사를 위해 첨탑 바깥으로 설치한 비계 쪽에서 시작돼 불길이 점점 확산하면서 첨탑과 지붕의 3분의 2가 소실됐다. 소방대는 17일 오전 3시 30분께 주불을 진화했다고 발표한 이후 이날 오전 9시께까지 잔불 정리작업을 벌여왔다. 소방청은 현재 잔불 정리까지 끝났다면서도 남은 불씨가 ...

    한국경제 | 2019.04.16 17:39

  • thumbnail
    '황금 가시면류관'은 구했는데…13세기 '장미 창'은 소실 여부 불투명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발생한 대형 화재로 첨탑과 지붕이 무너지면서 대성당 내부에 있는 문화유산의 소실이 우려되고 있다. 일부 중요한 문화유산들은 안전하게 옮겨 보관하고 있지만 일부는 불에 타거나 훼손됐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수아즈 니센 프랑스 문화장관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예술품들을 인근 루브르 박물관으로 옮길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안 이달고 파리시장은 15일 트위터를 통해 “대성당에 ...

    한국경제 | 2019.04.16 17:39 | 정연일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써달라"…구찌·루이비통 수천억 '쾌척'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돕기 위한 움직임이 줄을 잇고 있다. AFP 통신은 15일(현지시간) 프랑스 최고 갑부 중 한 명인 프랑수아 앙리 피노 케링 그룹 회장이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해 1억 유로(약 1280억원)를 내놓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피노 회장은 성명을 내고 "노트르담 대성당의 완전 복원을 위한 노력에 필요한 돈은 피노 가문의 투자 회사인 아르테미스사(社)에서 지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

    한국경제 | 2019.04.16 17:08

  • thumbnail
    노트르담 대성당 잔불까지 진화…안전점검·원인조사 착수

    전문가들, 성당 구조물 안정성·내부 작업 가능여부 등 검토 검찰, 첨탑 개보수 진행 노동자 등 상대로 화재원인 조사 시작 프랑스는 물론 전 세계에 큰 안타까움을 불러온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이 마무리되면서 당국이 구조물 안전진단과 함께 본격적인 화재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프랑스 소방당국은 16일(현지시간) 오전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고 밝혔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는 지난 15일 오후 6시 50분께 ...

    한국경제 | 2019.04.16 17:07 | YONHAP

  • thumbnail
    "위대한 건축물인데"…노트르담 화재에 세계 문화계도 '탄식'

    "가치 매길 수 없는 인류의 혼, 문화재 소실 우려" 프랑스 문화의 정수이자 인류의 문화유산이기도 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현지시간) 화재로 심한 손상을 입자 세계 문화계도 충격과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중세 미술 분관인 클로이스터스의 바브라 드레이크 뵘 수석 큐레이터는 AP통신에 "문명은 너무나 파손되기 쉽다"며 "이 위대하고 거대한 석조 건축물은 1163년부터 ...

    한국경제 | 2019.04.16 1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