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새해 최저임금 8,590원…만 7세 미만 모두에 아동수당

    ... 경우 총급여액 4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7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800만원 미만이면 최소 10만원은 지급한다는 뜻이다. 70세 이상 직계존속 부양 가구는 홑벌이 가구에 포함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에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교체하면 100만원 한도 내에서 개별소비세를 70% 인하 받을 수 있다. 1분기에 평생 자기 주택에 살면서 노후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는 주택연금의 가입 가능 연령이 현행 60세에서 55세로 변경된다. 부부 ...

    한국경제TV | 2019.12.30 11:37

  • thumbnail
    최저임금 오르고 아동수당 대상 늘리고…새해 달라지는 것들

    ... 경우 총급여액 4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7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800만원 미만이면 최소 10만원은 지급한다는 뜻이다. 70세 이상 직계존속 부양 가구는 홑벌이 가구에 포함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에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교체하면 100만원 한도 내에서 개별소비세를 70% 인하 받을 수 있다. 1분기에 평생 자기 주택에 살면서 노후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는 주택연금의 가입 가능 연령이 현행 60세에서 55세로 변경된다. 부부 ...

    한국경제 | 2019.12.30 10:52 | 최수진

  • [새해 달라지는 것] 노후차 폐차하고 신차 사면 개소세 70% 감면

    ... 체계에서 종량세 체계로 전환된다. 맥주는 출고가의 72%에서 ℓ당 830.3원으로, 탁주는 출고가의 5%에서 ℓ당 41.7원으로 바뀐다. 세율은 매년 물가에 연동돼 조정한다. 생맥주는 2년간 한시적으로 세율이 20% 경감된다. ▲ 노후차 교체 때 개별소비세 한시적 감면 =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폐차한 후 경유차가 아닌 신차를 산다면 6개월간 개별소비세의 70%(100만원 한도)를 감면해 준다. ▲ 주택청약종합저축 소득공제 적용 기한 연장 = 근로소득 7천만원 이하 ...

    한국경제 | 2019.12.30 10:00 | YONHAP

  • thumbnail
    새해 최저임금 8590원…만 7세 미만 모두에 아동수당

    ... 경우 총급여액 4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7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800만원 미만이면 최소 10만원은 지급한다는 뜻이다. 70세 이상 직계존속 부양 가구는 홑벌이 가구에 포함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에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교체하면 100만원 한도 내에서 개별소비세를 70% 인하 받을 수 있다. 1분기에 평생 자기 주택에 살면서 노후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는 주택연금의 가입 가능 연령이 현행 60세에서 55세로 변경된다. ...

    한국경제 | 2019.12.30 10:00 | YONHAP

  • thumbnail
    2020년 달라지는 자동차관련 제도는?

    ... 2년 연장한다. 감면한도는 개별소비세 400만 원, 취득세 140만 원 수준이다. 하이브리드는 취득세 감면한도가 기존 140만 원에서 90만 원으로 줄어든다. 전기 및 수소버스의 경우 취득세를 100% 면제하고 10년 이상 노후차 폐차 후 신차 구입 시 개별소비세를 70% 감면한다. 여기에 3.5t 미만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의 경우 정해진 기간 내에 조기 폐차 시 추가 30%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단, 구매대상에서 경유차종은 제외하며 적용기한은 6월31일까지다. ...

    오토타임즈 | 2019.12.27 09:28

  • thumbnail
    내년부터 10년 이상 노후차 새차로 바꾸면 소비세 70% 감면

    자동차산업協 '새해 달라지는 제도' 소개…전기차 보조금 축소 내년부터 10년 이상 된 노후 자동차를 새 차로 교체하면 개별소비세 70%를 감면받는다. 전기차 보조금은 최대 900만원에서 800만원으로 축소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26일 세제, 환경, 안전, 관세 등 내년부터 달라지는 자동차 관련 제도를 정리해 소개했다. 세제 부문에서는 수소전기차의 개별소비세 감면 적용 기간이 2022년까지로 3년 연장된다. ...

    한국경제 | 2019.12.26 16:37 | YONHAP

  • "내년 국내외 車판매 증가…부품업체, 대형 위주로 재편"

    ...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는 물량 측면에선 내수와 수출이 모두 줄었지만 수출금액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전기차 확대로 5% 이상 증가해 실질적 성장을 했다고 평가했다. 내수는 신차 확대(올해 9종→내년 12종)와 노후차 교체 지원 정책으로 증가율이 올해 -2.6%에서 내년 1.7%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내년엔 수입차 판매가 29만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는 점과 함께 수출전략차종 개발, 저공해자 의무보급제 등 환경규제 강화, ...

    오토타임즈 | 2019.12.25 23:26

  • thumbnail
    노후차 새차로 바꾸면 개별소비세 70% 감면...한시 적용

    내년 상반기에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새 차로 교체하면 개별소비세를 70% 감면받는다. 정부는 24일 국무회의에서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소득세법, 법인세법,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10년 이상 된 휘발유차, 경유차, LPG차를 폐차하고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교체하면 개소세율을 현행 5%에서 1.5%로 70% 낮춰 준다. 100만원 한도에서 깎아주며 6개월간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

    한국경제TV | 2019.12.24 12:51

  • thumbnail
    10년 이상 노후차 새차로 바꾸면 개소세 70% 감면(종합)

    대기업 투자세액공제율 2배로…중소기업은 2년간 10% 접대비 손금 산입한도 확대…소형주택 임대사업자 세액감면 축소 내년 상반기에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새 차로 교체하면 개별소비세를 70% 감면받는다. 아울러 내년에 한시적으로 대기업의 생산성 향상시설 투자에 대한 투자세액공제율이 1%에서 2%로 높아진다.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의 투자세액공제율도 각 5%, 10%로 높아지고 적용 기간도 2년으로 연장된다. ...

    한국경제 | 2019.12.24 11:56 | YONHAP

  •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노후차 지원대상 사전검증시스템 구축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10년 이상 된 노후차 교체 지원제도 운영시 불편을 줄이기 위해 사전검증시스템을 새로 구축했다고 24일 밝혔다. 영업점에서 노후차 개소세 감면적용을 신청할 때 오류를 방지하기 위한 검증시스템이다. 내년부터는 2009년 12월 31일 이전 신규등록(최초등록)된 노후자동차를 말소등록(폐차, 수출)하고 전후 2개월 이내 자동차를 새로 구입하면 100만원 한도에서 개별소비세를 70% 감면받는다. 교육세(30만원), 부가세(13만원)를 ...

    한국경제 | 2019.12.24 10: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