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모바일 앱 '경차' 내놓은 해피카메니아…중고차 비대면 경매 플랫폼 시작

    ... 알고 부당감가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부당감가에 대한 ‘딜러 패널티’ 제도 등을 통해 차량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소비자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경차는 기존 해피카에서 진행했던 노후차, 폐차, 사고차 등의 잔존물 인프라를 활용하고 있다. 연식이 높은 차량의 차주도 쉽게 높은 가격에 경매로 차를 판매할 수 있고, 다양한 차종을 매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임명택 해피카메니아 대표(사진)는 “중고라는 ...

    한국경제 | 2020.10.26 15:06 | 김동현

  • thumbnail
    현대·기아차, 3분기 적자전환 불가피

    ... ‘엔진 진동감지 시스템(KSDS)’을 장착하면서 잠재적 품질 문제를 예측할 수 있게 됐고, 이에 대한 배상 청구도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생 보증 전략으로 예상보다 더 많은 노후차 엔진 교체 비용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최근 현대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코나 전기차(EV)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면서 배터리를 납품한 LG화학과의 책임 공방도 이어지고 있다. 사고가 잇따라 ...

    한국경제 | 2020.10.19 17:42 | 고재연

  • thumbnail
    차값 10% 할인·72개월 무이자 등 10월 국산차 판매조건

    ... 지원한다. 대상 차는 아이오닉(EV 제외), 벨로스터(N 제외), i30, 코나(EV, HEV 제외), 투싼이다. 이 외에도 카마스터(영업사원)의 '굿프렌드'에 등록한 후 1개월 이후 구매 시 10만원을 깎아주며 10년 이상 노후차 보유자는 일부 차종에 한해 30만원을 할인한다. ▲기아차 기아차는 기본 할인 폭을 넓혔다. 차종별로는 모닝 20만원, K3 30만원, K7 70만원, 모하비 50만원이며 니로 HEV는 20만원, 스포티지 50만원이다. 이와 함께 36개월 ...

    오토타임즈 | 2020.10.05 16:59

  • thumbnail
    "4분기도 어렵다"…울산 제조업체들 경기회복 비관

    ... 반대를 의미한다. 업종별로 보면 자동차(79)는 글로벌 수요 회복, 신차 효과 반영, 차박 등 국내 여행 수요 증가에 따른 SUV 판매량 상승 등으로 직전 분기(35)보다 44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개별소비세 감면 축소와 노후차 교체 지원 일몰 등 세제 혜택 축소 영향이 본격화하면서 내수 시장이 위축할 것으로 보이며, 부품업체들의 수출 급감 영향이 이달부터 본격화하면서 유동성 위기가 심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유·석유화학(48)은 수요 회복 정체와 앞으로 ...

    한국경제 | 2020.09.28 16:19 | YONHAP

  • thumbnail
    일선 車영업점 "8월부터 내수판매 감소세…내수활성화정책 필요"

    ... 것으로 예상했다. 응답자들은 하반기에는 상반기(8종)보다 많은 18종의 신차 출시가 예정돼 있으나 부분변경 비중이 높아 상반기 이상의 신차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봤다. 이에 따라 개소세 감면율 축소(70%→30%), 노후차 교체지원 일몰 등 세제 혜택 축소가 하반기 내수 시장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전기차의 경우 상반기 테슬라 판매가 급증했지만, 국산 전기차 판매는 상대적으로 저조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봉고3 EV, 포터 EV 등 국산 소형상용 ...

    한국경제 | 2020.09.14 11:36 | YONHAP

  • 노후車 바꿀 때 그랜저 가장 많이 샀다

    ... 상반기 노후자동차 교체 지원제도를 활용해 판매된 차량이 7만2000여 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으로 따지면 2조2300억원어치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상반기 국내 시장에서 팔린 자동차 94만8257대 중 7만2488대(7.6%)가 노후차 교체 지원을 받았다고 11일 발표했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지원 대상 차량이 78.6%(3만1919대) 늘었다. 국산차 평균단가 3079만원(2017년 컨슈머인사이트 기준)을 적용해 계산한 차량 대금은 2조2300억원에 이른다. 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9.11 17:36 | 김일규

  • thumbnail
    자동차산업협회 "상반기 노후차 교체지원으로 7만2천여대 판매"

    매출액 2조2천여억원 효과…"노후차 교체지원 재시행 건의할 것" 올해 상반기 노후차 교체지원 정책으로 7만2천여대, 약 2조2천여억원어치가 판매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상반기 국내서 판매된 자동차 94만8천257대 중 7.6%가 노후차 교체지원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국산차 평균 단가 3천79만원(2017년 컨슈머인사이트 기준)을 적용해 환산한 매출액은 2조2천300억원이다. 정부는 10년이 넘은 차량을 폐차·수출하고 승용차를 ...

    한국경제 | 2020.09.11 10:00 | YONHAP

  • thumbnail
    르노삼성, 상반기 노후차 교체율 선두

    -상반기 정부 노후차 교체지원 통한 교체율 145% 르노삼성자동차가 올해 상반기 정부의 노후차 교체지원 정책 효과를 조사한 결과 국내 완성차 브랜드 중 교체율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노후차 교체지원 정책은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교체하는 소비자에게 100만원 한도 내에서 신차 구매에 대한 개별소비세를 70%까지 감면해 주는 정책이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됐다. 르노삼성은 이 기간 중 폐차된 노후차가 ...

    오토타임즈 | 2020.09.11 09:24

  • thumbnail
    글로벌 자동차 판매 회복세…7월 주요국 내수 감소폭 완화

    ... 판매 감소폭이 둔화됐다. 미국의 생산 증감률은 4월 -99.3%, 5월 -79.1%, 6월 -17.0%에서 7월 4.3%를 기록하는 등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유럽 시장은 전기차 구매 보조금 확대와 부가가치세 한시적 감면, 노후차 교체 지원금 적용 등 내수 촉진 정책에 힘입어 수요가 반등했다. 독일은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최대 3천유로에서 6천유로로 늘렸고 연말까지 부가가치세도 19%에서 16%로 감면한다. 프랑스는 노후차 교체시 최대 5천유로의 정부지원금을 지급하고 ...

    한국경제 | 2020.09.03 11:01 | YONHAP

  • thumbnail
    글로벌 車 수요, 회복세로 돌아서…주요국 내수감소폭 완화

    ... ?10% 내외로 줄었다. 미국은 점진적 경제 재개와 안정적 유가, 브라질은 5월부터 사회적 격리 완화와 공장 재가동에 따라 판매 감소폭이 줄었다.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등은 전기차 구매 보조금 확대, 부가가치세 한시적 감면, 노후차 교체 지원금 적용 등 내수촉진정책에 힘입어 수요 반등했다. 협회에 따르면 독일은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최대 3,000유로에서 6,000유로로 확대했고, 부가가치세를 한시적으로 감면 중(19→16%, 7.1-12.31일)에 있다. 프랑스는 ...

    한국경제TV | 2020.09.03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