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51,1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무기수출정책 수정한다…"방산업체 이익보다 인권 우선"

    트럼프 정책과 차별…사우디 등 인권논란 국가에 영향줄 듯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인권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무기수출정책을 변경할 계획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4일(현지시간)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 4명을 인용해 보도했다. 경제적 관점에서 무기수출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을 손질하겠다는 것이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부차관보 2명이 6일 의회 관계자에게 재래식무기이전(CAT) 정책의 초안에 대해 브리핑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1.08.05 08:29 | YONHAP

  • thumbnail
    "페미대장부 안산 온다" 글에 교사 '사칭'까지…"고발 검토"

    ... 요구받았다. 남초 사이트에서 '페미'를 부정적으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 외신에서도 "성차별주의"라는 지적이 나왔지만, 해당 게시물에서 안산 선수를 '페미대장부'라고 표현하며 최근 불거진 논란을 다시 한 번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게시물을 본 한 네티즌이 "학공(학교 공무원, 교직원)이냐"고 물었고, 글 작성자는 "교사임"이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지면서 작성자는 게시물을 ...

    한국경제 | 2021.08.05 08:12 | 김소연

  • thumbnail
    벨라루스판 삼청교육대?…반체제인사 강제수용소 건립 정황

    ... 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벨라루스 반체제 인사들은 수용 인원 증가로 자국 내 교도소가 포화상태에 이를 것에 대비해 벨라루스 정부가 조잡한 시설의 수용소에 의존할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실제 지난해 부정선거 논란을 일으켰던 대통령 선거일(8월9일)이 닷새 앞으로 다가오면서 1주년 시위에서 또 대규모 단속과 체포가 이뤄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벨라루스 야권지도자 스베틀라나 티하놉스카야의 선임고문인 프라낙 비아코르카는 CNN이 보도한 ...

    한국경제 | 2021.08.05 07:47 | YONHAP

  • thumbnail
    카카오뱅크 상장 D-1, '따상'으로 금융업 '대장주' 되나

    ... 단숨에 48조1752억원으로 불어난다. 이는 4일 종가 기준으로 금융 대장주인 KB금융(21조9131억원)을 2배 이상 웃도는 규모다. 또 시총 8위 현대차(48조753억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카카오뱅크에 대한 고평가 논란도 제기되고 있다. 은행주의 기존 주가순자산비율(PBR)이나 주가수익비율(PER)과 너무 차이가 난다는 것이다. 기존 은행주의 PBR은 0.44배, PER은 5배 수준이지만 카카오뱅크의 공모가 기준 PBR은 3.7배, PER은 56배에 ...

    한국경제 | 2021.08.05 07:19 | 차은지

  • thumbnail
    크래프톤 '직장 괴롭힘' 장병규가 직접 챙긴다…상장 전 '부심'

    ... 확산을 이유로 1평짜리 전화부스로 출근해 그곳에서 업무와 식사를 모두 해결하라는 지시를 받기도 했다. 사건이 불거지자 회사 측은 외부 노무법인을 통해 조사했으나, 해당 법인이 과거 사측의 노무 자문을 해왔다는 점에서 또 다른 논란이 이는 등 사후 처리 과정도 원만치 않았다. 이에 장 의장이 직접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것이다. 회사 창업자이자 개인 최대 주주인 이사회 의장이 회사 내부 인사 문제에 직접 간여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장 의장도 현 ...

    한국경제 | 2021.08.05 07:01 | YONHAP

  • thumbnail
    카카오뱅크 내일 상장…'따상'하면 현대차 시총 넘본다

    공모가 기준 시총 18.5조…낮은 기관 확약비율 변수 초대형 공모주로 관심을 끈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카뱅)의 상장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기관 수요예측 흥행과 일반 청약 선방에도 공모가 고평가 논란이 이어져 상장 직후 주가 흐름에 이목이 쏠린다. ◇ '따상' 성공시 시총 48조…코스피 8위 현대차 수준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뱅은 오는 6일 증시 개장과 함께 유가증권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한다. 공모가는 3만9천원이다. 상장일 오전 ...

    한국경제 | 2021.08.05 06:05 | YONHAP

  • thumbnail
    영국 16∼17세 코로나19 백신접종 곧 시작…"연령 확대 검토"(종합2보)

    ... 있다. 청소년에게 백신 접종을 하면 바이러스 전파 속도가 느려져서 성인을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지만 JCVI는 그런 점은 고려하지 않고 있고 청소년이 얻는 이득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소년 백신 접종은 논란이 있는 이슈다. 미국 등에서는 이미 12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고 있지만, 일각에선 아이들은 코로나19 피해가 크지 않기 때문에 접종 이득보다 부작용 우려가 더 크다는 의견이 있다. 코로나19에 걸린 아이들은 대부분 1주일 이내에 ...

    한국경제 | 2021.08.05 05:30 | YONHAP

  • thumbnail
    브라질서 코카인 운반 헬기 추락…소유주는 현직 경찰관

    브라질에서 다량의 코카인을 운반하다 추락한 헬기의 소유주가 현직 경찰관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일 중서부 내륙 도시 포코네에서 헬기가 추락했다. 경찰은 추락 현장에서 조종사 등 사람의 흔적을 찾지 못했지만, 15억 원 상당의 코카인 280㎏을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추락한 헬기의 주인은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근무하는 현직 경찰관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경찰관은 이미 다른 사람에게 헬기를 ...

    한국경제 | 2021.08.05 04:11 | YONHAP

  • thumbnail
    도쿄 올림픽중 망명신청 벨라루스 육상선수, 오스트리아 도착(종합)

    ...24)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항공사 소속 보잉 777 여객기는 벨라루스를 우회해 에스토니아를 비롯해 발트국가 상공을 통과한 뒤 오스트리아로 비행했다. 항로 변경은 벨라루스 당국의 항공기 강제 착륙 조치 등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벨라루스 당국은 앞서 지난 5월 반정부 저항 시위에 관여한 자국 야권 인사를 체포하기 위해 그가 타고 있던 아일랜드 항공사 소속 여객기를 민스크 공항에 강제 착륙시켜 국제적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5 02:06 | YONHAP

  • thumbnail
    영국 16∼17세 코로나19 백신접종 곧 시작…"연령 확대 검토"(종합)

    ... 있다. 청소년에게 백신 접종을 하면 바이러스 전파 속도가 느려져서 성인을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지만 JCVI는 그런 점은 고려하지 않고 있고 청소년이 얻는 이득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소년 백신 접종은 논란이 있는 이슈다. 미국 등에서는 이미 12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고 있지만, 일각에선 아이들은 코로나19 피해가 크지 않기 때문에 접종 이득보다 부작용 우려가 더 크다는 의견이 있다. 또 아직 성인도 접종을 못 하는 나라가 많은데 ...

    한국경제 | 2021.08.05 01: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