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67661-467670 / 484,2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재테크] 종자돈 모으기는 다이어트다.

    ... 자연스럽게 주식에도 관심이 가고, 부동산에도 관심이 가게 됩니다. 그리고 '실질적 관심'이 있어야 금융에 대해 공부하는 것도 재미있고 돈 되는 정보도 하나 둘 보이기 시작할 것입니다. 결혼 날짜를 받아 놓은 신부가 혼수품 정보에 눈길이 가는 것이 당연하고 취직을 할 시기가 되면 길거리에 회사간판만 눈에 들어 오듯 말입니다. 손안에 쥔 게 한푼도 없는 사람이 아무리 주식이나 부동산에 대해 공부를 해봐야 돌아서고 나면 다 잊어 버리게 됩니다. 또한 정말로 좋은 ...

    The pen | 2003.11.22 09:53

  • 정 명예회장-현 회장, 喪中 회동 '불발'

    ... 따르면 정 명예회장과 현 회장은 이날 오전 빈소인 서울아산병원과 경기도 양평 장지에서 각각 열린 발인행사와 장례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들은 경영권 분쟁이 심화되는 사이 깊어진 감정의 골 때문인지 서로 인사를 나누거나 눈길을 마주치지 않은 채 서먹서먹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정명예회장은 이날 장례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내가 만나서 문제를 해결해야 할 상대는 현 회장이 아니라 김문희 여사다"며 "현 회장은 내 며느리로 내가 돌보고 감싸야 할 사람"이라고 ...

    연합뉴스 | 2003.11.22 00:00

  • [프레지던츠컵 이틀째] 이모저모

    O.이번 대회에서는 매치마다 경기위원이 따라다녀 눈길을 끌었다. 특히 그들은 모두 줄자를 갖고 있었는데 그것은 플레이순서를 정하기 위해서였다. 매치플레이에서는 플레이순서를 어길 경우 상대방이 그 스트로크를 취소하고 다시 치라면 쳐야 한다. 따라서 퍼트거리가 비슷할 경우 누가 더 가까운지를 재서 먼 선수가 먼저 퍼트를 해야 하며,경기위원들은 이를 정확히 재기 위해 줄자를 갖고 다닌 것. O.이날 교포 이옥경(주부)씨가 온몸에 태극기를 두른채 최경주를 ...

    한국경제 | 2003.11.21 22:37

  • [프레지던츠컵 첫날] (이모저모) 경기위원, 룰 잘못해석 해프닝

    O.경기위원이 최경주-애플비조의 플레이에 대해 잘못 해석해 눈길. 최경주는 5번홀에서 티샷이 러프에 간뒤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했는데 1벌타후 다음샷을 누가 할 것인가에 대해 혼선을 일으켰다. 규칙(29조)에는 "포섬 매치플레이에서 벌타는 플레이어의 순서와 관계없다"고 돼 있다. 따라서 1벌타후 다음샷은 애플비가 했어야 했는데 최경주가 친 것. 우즈가 이를 경기위원에게 클레임을 걸었고,경기위원은 그홀에서 애플비가 티샷한 것으로 착각하고 최경주가 ...

    한국경제 | 2003.11.21 17:36

  • [프레지던츠컵] (이모저모) 남아공 일간지, 한경소개 눈길

    ... 있는 최경주의 볼이 방해가 된다며 마크를 요구했다. 그린밖이라도 상대방이 마크를 요구하면 마크를 해야 하는 것. 단 집어올린 뒤 볼을 닦아서는 안되고 원래 상태대로 리플레이스를 해야 한다(규칙 22조). ○…이번 대회는 세계적 이벤트답게 16개국에서 5백여명의 기자.방송요원들이 파견돼 취재경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남아공의 일간지 더 스타는 한국경제신문을 USA투데이,워싱턴포스트,NBC 등 각국의 대표적 미디어와 함께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경제 | 2003.11.21 00:00

  • '盧心' 우리당에 실리나

    ... 전체적으로 우리 정치가 발전하지 않겠느냐'는 원론적 말씀도 했다"고 전했다. 조기 전대와 의장선출 방식을 놓고 소장파와 갈등을 빚고 있는 김원기 의장과의독대 시점과 이후 그의 행보도 노 대통령의 우리당내 `역할론'과 관련해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김 의장이 독대 다음날인 18일 아침 기자들과 만나 "후배들과 `대가리(머리의속어)'를 부딪혀가면서까지 해서 (직선제 의장 경선에) 나가고 싶지 않다"고 밝히고는 돌연 `휴가'를 떠난 가운데 휴가중 정대철(鄭大哲) 상임고문과 ...

    연합뉴스 | 2003.11.21 00:00

  • 음주 적발 40대 조랑말로 교통수단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면허가 취소된 40대가 제주도에서 구입한 조랑말을 승용차 대신 타고 다녀 눈길을 끌고 있다. 울산시 울주군 청량면 이모(49)씨는 21일 "음주 승마는 경찰에 걸리지도 않고 승용차 처럼 기름값이 들거나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며 조랑말을 타고 동네를 다니거나 시내에 나가 볼일을 보고 있다. 이씨가 조랑말을 타고 다닌 것은 지난 7월 집 입구에서 경찰의 음주 단속에 걸려 혈중 알코올 농도 0.149%로 면허취소 처분을 받은 ...

    연합뉴스 | 2003.11.21 00:00

  • [터키 연쇄테러 - 알 카에다 재기했나]

    ... 테러공격은 미국과 동맹관계를 가진 모든 국가들에 대한 경고라고 지적했다. 터키는 또 이슬람권중 유일하게 이스라엘을 인정하고 기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왔으며, 아랍권내 강경파들은 특히 터키가 이스라엘과 체결한 경제.군사조약에 의심스런 눈길을 보내고 있다. 게다가 터키는 이슬람 전통에 뿌리를 둔 정의발전당이 집권하고 있으면서도 정치와 종교를 엄격히 분리하고 있는 이른바 `세속국가'인데다, 내년말 유럽연합(EU)가입을 목표로 일련의 민주화 프로그램을 추진하는 등 친서방 정책을 ...

    연합뉴스 | 2003.11.21 00:00

  • 김원기 '휴가 카드' 뭘까

    ... 의미는 없다. 분명한 것은 원내정책정당이 핵심이라는 것"이라며 "선거만 없었다면 이런 정도로까지 사시로 보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해 김 의장의 뜻에 일정부분 공감하는 듯한 입장을 취하고 나선 것도 지도부의 교감설과 관련해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선 당의장을 직선으로 선출하되 김 의장이 당 의사결정에 상당 부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분권형 대표제가 거론되고 있어 주목된다. 이와 관련, 김 의장의 한 측근은 "우리당이 대선거구제를 ...

    연합뉴스 | 2003.11.21 00:00

  • "줄서기 연출" "아니다"..대구 대우트럼프월드 예상밖 청약 인파

    ... 현지 부동산업계는 "최근 분양된 다른 단지들이 계약률 30%를 넘기지 못하는 등 고전하고 있는 분위기"라며 "게다가 분양가마저 비싸다는 비난을 사고 있는데 줄을 설 정도로 신청자들이 몰린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미심쩍은 눈길을 거두지 않고 있다. 이 주상복합아파트는 분양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최고 42층짜리 6개동에 아파트 9백67가구와 오피스텔 47실이 말해주듯 대구지역 최대 규모의 주상복합단지다. 대구의 강남으로 불리는 수성구에 위치한 것도 장점이다. ...

    한국경제 | 2003.1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