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67691-467700 / 482,3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선대 이색 졸업자 '눈길'

    오는 24일 조선대 졸업식에 각종 학위를 받게 된 이색 졸업자들이 세인의 관심을 끌고 있다. 그 중에도 74세의 나이에 문학박사 학위를 받게 된 장기웅(광주 남구 주월동)씨의 이력이 이채롭다. 그는 환갑이 훨씬 넘은 지난 98년 조선대 교육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고 2000년 박사과정에 입학, 젊은 학생들 못지 않은 학구열로 `단군 전승의 비교신화학적고찰'이란 논문으로 3년만에 박사학위를 받게 된다. 조선대 화학과와 고려대 경영대학원을 졸...

    연합뉴스 | 2003.02.12 00:00

  • 코오롱 임원인사 단행

    ... 확보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특히 FnC코오롱의 백배순(白培淳) 팀장은 38세에 신임 상무보로 발탁돼 30대 임원시대를 열었으며, FnC코오롱의 상무보로 발탁된 김복희(金福姬.40) 실장은 코오롱최초의 여성임원으로 선임돼 눈길을 끌었다. ◇승진 ▲부사장 이춘식(李春植) ▲전무 임무산(林茂山) ▲상무 김동욱(金東旭) 김호진(金浩鎭) ▲상무보 이해운(李海雲) 김인한(金仁漢) 이현우(李賢雨) 정기선(鄭冀鮮) ▲상무 김도식(金道植) ▲상무보 김영수(金泳秀) ...

    연합뉴스 | 2003.02.12 00:00

  • 삼성전자 지배구조 '최우수'..금융誌 '더 애셋' 선정

    ... 한국에서 지배구조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 기업으로 삼성전자 외에 국민은행 KT 신한지주 현대자동차 등이 선정됐으며 특히 셋톱박스 전문업체인 휴맥스는 'Rising Star(우수중소기업)'로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애셋지는 10억달러 이상의 펀드를 운영하고 있는 1백45개 투자기관의 CIO(최고투자책임자) 및 펀드매니저를 대상으로 기업의 투명성 공정성 신뢰성 접근용이성 등을 조사해 우수기업을 선정한다. 이 잡지는 홍콩 런던 뉴욕 등 ...

    한국경제 | 2003.02.12 00:00

  • [투자전략] 시간리스크가 남아 있다

    ... 반등했다.무디스의 돌발적 하향과 달리 외국인의 매도가 출회되지 않은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 무디스 조치에 대해 국내 증권사들의 시각이 엇갈리는 가운데 외국 금융기관인 크레디스위스(CSFB)가 "성급한 조치였다"고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CS는 또 실질적인 전쟁위험이 발생하지 않는 한 등급 하향으로까지 연결되지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한편 이라크,북미간 신경전,국내경기 침체 등 경제내외 요인들이 변한 건 없다.따라서 시장전략가들은 기술적 반등으로 평가하는 ...

    한국경제 | 2003.02.12 00:00 | parkbw

  • 과기부처, 정작 필요한 곳엔 소외돼있다

    과학기술부와 기상청 등 과학기술 관련부처가 정부 기구내에 꼭 필요할 만한 곳에서는 정작 제외돼 있어 이유 있는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기구는 국가안전보장회의(이하 안보회의). 안보회의법에 따르면 이 기구는 대통령과 국무총리, 통일부 장관, 외교통상부장관, 국가정보원장과 대통령령이 정하는 약간의 위원으로 구성돼 '국가 안전보장에 관련되는 대외 정책과 군사 정책, 그리고 국내 정책 수립에 관하여 대통령의 자문에응하게' 된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3.02.12 00:00

  • 클린턴 "북한에 큰 협상 제의해야"

    ... 방안 등 다른 강경 대안이 있음을 알게 되면 더욱 협상안이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유의 화려한 달변을 뽐낸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재임중 "(오사마) 빈라덴을 잡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백악관시절의 회고와 아내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의 향후 대선출마 전망 등도 내놓았다. ▲빈라덴에 대한 후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일단 당시로서는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자신을 변명했다. 그러면서 "재임중 마지막 ...

    연합뉴스 | 2003.02.12 00:00

  • 비즈니스 위크, 김우중씨 비난 눈길

    미국 경제주간지 '비즈니스 위크'가 지난달 미 경제전문 잡지 포천과의 인터뷰로 파문을 일으켰던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한 비판기사를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아시아담당 편집자 마크 클리포드는 10일 비즈니스 위크 인터넷판에 게재한 칼럼에서 김 전회장이 포천 인터뷰를 통해 한국경제 몰락 속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한 인식을 바꾸려 노력하고 있지만 한국은 '또다시 농락'(fooled again)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리포드는 특히 ...

    연합뉴스 | 2003.02.11 00:00

  • [스타워즈]'지금이 매수적기'

    ... 메리츠투자자문 이철택 운용역은 디지아이를 집중적으로 매수했다. 대한투자신탁증권 김대열 선임연구원도 부산은행 유일전자 LG산전을 매수했다. 플러스자산운용 문진현 주식운용팀장은 인터플렉스 매도해 24.34% 수익을 올린 후 가격이 하락하자 재매수하는 묘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삼성투신운용 서덕식 운용역과 대한투자신탁증권 김대열 선임연구원이 매수한 웅진코웨이는 가격제한폭까지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윤태석 기자 tsy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2.11 00:00 | lds89

  • [사설] (12일자) 무디스의 '부정적' 신용전망

    ... 상처를 입었던 터다. 북핵문제가 신용등급을 강등시킨 이유의 전부가 아닐 것이라는 데서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지난달 방한했던 무디스 관계자가 밝혔듯이 한국 새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이나 노조 편향성에 대해서는 국제금융계도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무디스와는 달리 "당장 신용등급을 조정하지는 않겠다"는 것이 S&P와 피치사의 발표지만 이들 역시 북핵 문제가 장기화되고 지금처럼 국내경기도 악화일로를 걷는다면 미상불 신용등급 조정작업에 나설 것도 뻔한 일이다. ...

    한국경제 | 2003.02.11 00:00

  • [盧당선자 전북 순회 토론회] '표류중인 지역현안 2題'

    강현욱 전북도지사가 11일 토론회에서 지원을 요청한 현안사업 중에는 찬반 논란을 불러일으킨 사업도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새만금사업과 김제공항 건설사업은 전북지역에선 이른바 '뜨거운 감자'로 불리는 것들이다. ◆ 뜨거운 감자 =새만금사업은 전북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신시도~군산시 비응도를 잇는 33㎞ 구간에 세계 최장의 방조제를 축조한다는 게 골자다. 간척지 2만8천㏊를 포함해 개발 면적이 4만1백㏊에 이른다. 전북도는 1만7천여㏊의 식량단지, ...

    한국경제 | 2003.02.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