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67701-467710 / 485,8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불황엔 제품이름 길어야 뜬다(?)

    '들기름을 섞어 바삭바삭 고소하게 튀겨낸 김', '조개와 멸치로 맛을 낸 된장', '건더기가 풍부한 파스타 스프'... 요즘 식품업계에 긴 제품명이 유행이다. 소비자의 눈길을 끄는데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상품의 특성을 잘 설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불경기로 마케팅 비용을 줄이는 상황에서 큰 돈들이지 않고 제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하려다 보니 제품명이 길어지게 됐다는 것.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CJ는 `손맛 깃든' 브랜드로 북엇국, ...

    연합뉴스 | 2004.06.07 00:00

  • 영화로 '대박' 터뜨리자 4년새 영화사 500개 늘어

    ... 있는 역량을 갖춘 업체는 전체의 10%도 안되는 실정이어서 '속빈 강정'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한편 올해 새로 생긴 영화제작사의 대표나 임원 중에는 연예인과 방송 매니지먼트 관계자 등 엔터테인먼트 종사자들이 대거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끈다. 탤런트 김민종ㆍ진희경씨는 '가우연'의 이사를 맡고 있고 개그맨 남희석씨도 'ESMC'의 이사로 등재됐다. 방송작가 이선아씨는 '나무필름'의 대표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6.07 00:00

  • 주한미군 감축협상 뭘 논의했나

    ... 연기한 뒤 5시간이 지난 이날 오후 4시에야 브리핑을 했다. 또 남대연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3인위가 추가로 열리느냐'는 질문에 "추가적인 것이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해 이번 기간에는 추가협상이 없을 수도 있음을 시사해 눈길을 끌고 있다. 6일 만찬협상에서는 롤리스 부차관보가 해외주둔미군재배치계획(GPR)의 필요성과 함께, 전 세계 미군들을 GPR에 따라 주한미군 재배치 및 감축문제에 관한 미국의 구상과 개략적 일정표를 설명하고 한국측은 주로 청취한 것으로 ...

    연합뉴스 | 2004.06.07 00:00

  • '천상의 선율' 하프와 재즈의 만남

    천상의 선율을 떠올리게 하는 클래식 하프. 고상하기 그지없는 이 아름다운 악기가 재즈와 팝과 만난다면? 평소 접하기 힘든 클래식 하프 연주회가 이달 들어 세번이나 잇따라 관객들과만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는 2008년 부산에서 열리는 세계하프대회 한국조직위원회(위원장 곽정)가 행사 준비의 일환으로 12일과 20일, 29일에 여는 연주회 시리즈. 하프 연주회 자체도 드물지만, 이번 공연은 클래식 하프로 재즈와 팝, 월드뮤직을 연주하거나 ...

    연합뉴스 | 2004.06.07 00:00

  • [盧대통령 '국회 개원연설'] '2기 경제정책 방향'

    ... 기술혁신과 인재 양성, 신성장동력 확충, 지역균형발전 전략을 거론했다. 이와함께 동북아 금융허브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증권시장 등 금융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기금관리기본법의 개정에 국회가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당부한 점도 눈길을 끌었다. 노 대통령은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기술개발과 인력양성을 지원하고 시장개척과 금융상의 애로를 해소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조만간 내놓겠다"며 중소기업 지원에 정책의 초점을 맞출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와 ...

    한국경제 | 2004.06.07 00:00

  • LG텔, 北 모바일게임 첫선

    ... '프로 비치발리볼'이다. '례성강의 장기전설'은 아름다운 여인을 차지하기 위해 장기 도사들이 운명을 걸고 벌이는 대국을 담고 있으며 수준 높은 인공지능이 돋보인다. '프로 비치발리볼'은 늘씬한 북한 미녀들이 등장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북한 게임을 이용하려면 이지아이에 접속한 후 이벤트/공지→5.북한/유럽게임기획전→2.북한게임에서 원하는 게임을 내려받으면 된다. 정보이용료는 2천원. LG텔레콤은 이 서비스를 위해 이지아이에 '북한 게임전' 메뉴를 ...

    한국경제 | 2004.06.06 00:00

  • [CEO 캠퍼스 특강] '난타의 성공과 한국 문화산업'

    ... 1천2백90개 극단이 연극을 출품해 TV광고까지 하고 있었다. 돈이 없었던 우리는 어려웠던 경험을 십분 활용, 밤새 에딘버러를 돌며 포스터로 시내를 도배했다. 동양인 4명이 식칼을 두 자루씩 들고 있는 이 빨간색 포스터는 눈길을 끌었고 '난타'는 1999년 에딘버러 페스티벌 최고의 작품으로 부각될 수 있었다. 지난 2000년 국내 최초의 전용관을 만들었다. 사람들은 "미쳤다"고 했지만 시장은 충분했다. 관광객이었다. 외국의 장기흥행 중인 연극은 ...

    한국경제 | 2004.06.06 00:00

  • thumbnail
    [일데팡] '영원한 봄의 고향'…그 섬이 부른다

    ... 뜻으로 이름 붙였다. 오지의 섬이 다 그렇듯 실패한 파리코뮌의 유형지란 슬픈 역사도 갖고 있는 이 섬은 그러나 '영원한 봄의 나라'라 할 정도로 온화한 기후와 빼어난 자연 경관으로 사람들을 유혹하고 있다. 섬 서쪽의 쿠토비치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길게 활처럼 휜 백사장과 양 옆으로 띠를 이룬 소나무숲이,아이를 향해 두 팔을 벌린 어머니의 모습을 연상케 하는 해변이다. 비취빛 바닷물이 그렇게 맑을 수 없다. 옷을 모두 벗어던지고 해변을 걷고 또 물에 뛰어들며 ...

    한국경제 | 2004.06.06 00:00

  • 昌 칠순생일에 `이색 선물' 눈길

    지난 2일 칠순생일을 맞은 이회창(李會昌) 전한나라당 총재에게 여러 가지 `이색선물'이 전달된 것으로 4일 알려져 화제가 되고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 최병렬(崔秉烈), 박희태(朴熺太) 전 대표, 이명박(李明博) 서울시장 등 한때 이 전 총재와 인연을 맺었던정치인들은 대부분 난이나 화분을 보내 고희를 맞은 이 전 총재를 축하하고 건강을기원했다. 이같은 의례적인 선물과 달리 손학규(孫鶴圭) 경기지사는 측근...

    연합뉴스 | 2004.06.04 00:00

  • 노건평씨 공소사실 모두 인정

    ... 인사청탁과 함께 3천만원을 받은 공소사실 인정여부에 대해 "예"라고 짤막하게 시인했다. 특히 이날 재판에서 검찰이 3천만원중 건평씨가 600만원을 급한 용도로 사용한뒤 다시 수표로 채워 J리츠 대표 박모씨 등에게 돌려준 사실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건평씨는 변호인의 반대신문에서 "3천만원이 든 쇼핑백과 관련 박씨가 대우건설 남사장이 주는 선물이라고 말한 부분에 대해 들은 기억이 없다"며 "뒤늦게 돈을 놓고 간 사실을 알고 수차례 가져가라고 했으나 이들이 대가가 ...

    연합뉴스 | 2004.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