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2301-482310 / 486,3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규통신사업자 허가신청서 접수] "자신 있다" 의지 피력

    ... 계획이다. 윤대근 동부텔레콤대표 = 사업계획서가 아주 잘 작성됐다. 사업계획서 작성에 참여한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16일 공로금을 지급키로 했다. 한편 이날 PCS 비장비업체분야의 정용문한솔PCS대표 박재하글로텔대표 성기중그린텔대표는 나란히 앉아 그동안의 노고에 대해 서로를 격려해 주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즉석에서 다음주께 자리를 마련해 서로간의 우의를 다지자고 제의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신규통신사업자 허가신청서 접수] 각 기업 사업계획 내용

    ... 중견및 중소기업에 망의 운영 보전과 등록업무를 맡기는 "위탁경영" 방식을 도입키로 했다고 소개. LG측은 대주주 지분율(29%)을 처음 공개했으나 컨소시엄 참여업체 명단은 "중소기업이 원하지 않는다"(정장호사장)며 공개를 거부해 눈길. 그린텔은 업무의 아웃소싱을 통해 조직의 슬림화, 최소의 비용으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한솔PCS는 2002년까지 4천2백88억원(매출액의 16%)를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이때까지 2백억원을 투자,...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신규통신사업자 허가신청서 접수] 접수장 이모저모

    ... 제2이동통신사업자 선정시의 1질당 1만 3천여쪽에 비해 크게 적었다. LG텔레콤과 에버넷이 4칸짜리 캐비넷 하나에 서류를 담아 제출했으며 1만 4천여업체가 참여한 기협중앙회의 그린텔은 4칸짜리 캐비넷 2개분량의 서류를 제출해 눈길을 끌기도. .정통부는 신규통신사업계획서를 접수하기 위해 21층 대회의실에 접수 창구를 마련. 접수창구는 개인휴대통신(PCS) 국제전화와 전기통신회선설비임대 전국 주파수공용통신(TRS) 무선데이터와 보행자전용휴대전화(CT-2) ...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재계에선 지금...] 현대-삼성 "밀월시대 예감"

    ... 없는 일이라며 펄쩍 뛴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최근 양 그룹이 서로를 이전까지와는 다른 시각으로 보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사업을 공동추진하는 단계에까지는 이르지 못했고 또 그럴 가능성도적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눈길로 보기 시작했다는 것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한다. 적어도 서로를 협력대상에서 배제하고 있지 않다는 것은 이해가 맞아 떨어질 경우 언제든지 "악수"를 할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삼성과 현대가 PCS를 사이에 두고 서로에게 ...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정가스케치] JP 당운영방식에 제동 .. 박철언 부총재

    .자민련 박철언부총재는 15일 "내각제를 지향하는 정당답게 당운영 체계와 당의사결정과정을 합리적으로 개선해야한다 "며 김종필총재위주 의 당운영방식에 제동을 걸어 눈길. 박부총재는 "이번 총선으로 김총재 1인중심의 당운영방식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며 "자민련은 특정인이나 특정지역의 정당이 아 니라 국민통합을 이룰수 있는 전국적인 정당이 돼야한다"고 강조.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고미술 명품 감상을" .. 다보성 20일부터 특별전

    ... 전시관 (581-5600)에서 열린다. 다보성 고미술 전시관 (대표 김종춘)이 개관 12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이번 특별전은 올해 고미술전의 첫장을 여는 행사로 총 500여점의 유물이 출품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출품작중 가장 눈길을 끄는 고미술품은 17세기에 제작된 "삼국지 전쟁도"와 고려시대 "청자상감진사포도원문매병" (13세기). 이밖에 신라시대 후기의 "청동종" (높이 34cm, 지름 20.5cm), "사도세자친필팔세시"(1743년 36x57cm, ...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장애아동 돌보는일 즐거워요"..청주 '사랑의 집' 김정용씨

    ... 17명의 장애아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다. 이 곳에는 시한부 생명을 이어가는 5살짜리 아이 2명, 뇌성마비. 소아마비 등으로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아이 5명, 골다공증으로 꼼짝을 못하는 아이, 부모에게 버려진 정신 장애아등 한시도 눈길을 뗄 수 없는 중증의 장애아들이 모여 있다. 김씨는 중3시절 장애인교회에 나가게 된게 인연이 돼 그후부터 교회, 장애인 복지시설등에서 무보수로 장애인들을 돌보는 일에 나서게 됐다. "특별한 계기라곤 없었어요. 그냥 도와주는 ...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통산부, 6/7급 직원 호칭 바꾸기로..보좌관 등 6개 공모투표

    통상산업부는 6,7급 직원들의 호칭을 바꾸기로 하고 12일 직원연찬회에서 6개의 후보호칭을 놓고 500여명이 투표를 실시해 눈길. 총무처직급체계상 6,7급은 주사와 주사보로 정해져 있으나 대부분의 부처들은 이들 호칭에서 "옛날 냄새"가 난다며 사용하지 않는 대신 이름뒤에 "씨"를 붙여 부르는게 관행. 박재윤장관은 6,7급도 사무관(5급)이상과 똑같은 공무원인데도 유독 직급을 붙이지 않고 "000씨"로 부르는 것은 좋지 않다며 듣기 좋고 ...

    한국경제 | 1996.04.14 00:00

  • [새 비디오] '욕망을 파는 집' ; '내일로 흐르는 강' 등

    ... 리메이크한 작품. 집을 떠난 길동은 시장거리에서 만난 차돌바위와 함께 금강산의 백운도사를 찾아간다. 한편 사악한 힘으로 세상을 지배하려는 골반도사는 그의 제자들에게 조선을 지키는 8명의 현자를 제거하라고 명령한다. 세련된 영상과 채시라 김민종 노영심 윤석화등 톱스타들의 목소리 연기가 눈길을 끈다. 신동우화백의 형 신동헌화백이 총감독, "드래곤볼Z"의 야마우치 시게야수가 연출자문을 맡았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4일자).

    한국경제 | 1996.04.14 00:00

  • [유통면톱] 광고시장, 고속 성장세 .. 1분기, 1조1,458억원

    ... 지난해동기보다 22.3% 늘어났다. 매체별로는 TV가 올해부터 아침방송시간이 두시간 연장된 결과 3,815억원 으로 30.5%가 늘어나며 성장을 주도했다. 지난해 침체에 빠졌던 잡지광고도 521억원으로 25.3%가 늘어나 눈길을 끌었다. 반면 신문은 6,771억원,라디오는 349억원으로 각각 18.4%와 14.4%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업종별로는 기초재가 292억원으로 124.4% 급증한 가운데 서비스.오락부문이 964억원(49.0%) 의료.교육부문 ...

    한국경제 | 1996.04.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