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6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시, 대설 비상 근무 1만명 '제설 작업' 투입

    퇴근길 쏟아지는 눈발에 서울시 곳곳에서 교통불편이 빚어진 가운데 서울시가 대대적인 제설작업을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6일 오후 7시20분을 기점으로 제설대책을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하고 제설제 살포와 눈 밀어내기 작업을 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으로 시 510명, 자치구 9438명, 공단 139명 등 총 1만87명이 비상근무 중이다. 제설작업에는 제설차량 706대와 장비 109대 등 총 815대가 투입됐으며, ...

    한국경제 | 2021.01.06 23:33 | 이보배

  • thumbnail
    경기북부 강추위에 눈 쌓여…출근길 주의

    ... 8.9도 등을 기록했다. 전날 밤부터 눈도 내려 포천(일동) 2.2cm, 연천(신서) 1.4cm, 가평(조종) 1.1cm, 남양주 0.6cm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현재 경기 북부는 대부분 눈이 그쳤고, 경기 남부 일부에 눈발이 날리고 있다. 기상청은 수도권지역 낮 기온은 영하 4도∼영하 1도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파에 전날 쌓인 눈이 일부 얼어붙어 위험할 곳으로 보이니 출근길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1.01.05 06:43 | YONHAP

  • thumbnail
    폭설 내리던 밤 고교생 치고 도주한 승합차…경찰 "용의자 특정"

    ... 없었으나 현재는 점차 건강을 되찾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로 가해 차량을 확인했으나 번호판이 눈에 가려져 수사에 애를 먹었다. 지난달 30일부터 대설경보가 내리진 남원에는 사고 당시에도 굵은 눈발이 날리고 있었다. 며칠 간의 추적 수사 끝에 경찰은 수도권에 거주 중인 이 차량 운전자의 신원을 확인했으며 곧 긴급체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이튿날 신고가 접수돼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다"며 "용의자를 긴급체포해 ...

    한국경제 | 2021.01.04 10:33 | YONHAP

  • thumbnail
    [내일날씨] 대한이 얼어죽는다는 소한…이번주 내내 춥다

    ... 추위가 오는 12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선별진료소 등 야외 업무 종사자나 노약자 등은 한랭질환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수도관 동파나 비닐하우스·양식장 냉해 같은 피해에도 대비해야겠다. 아침까지 전국 곳곳에 눈발이나 빗방울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서울, 경기 내륙, 동해안, 강원 산지, 경북 내륙을 비롯해 대기가 건조한 곳이 많아 화재 예방에도 유의해야 한다. 강원 ...

    한국경제 | 2021.01.04 09:00 | YONHAP

  • thumbnail
    내일도 혹한 이어져…최저 영하 16도, 서해안 눈발

    일요일인 내일(3일)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강추위가 이어지겠다.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전라 서해안에는 1㎝ 안팎의 눈이 내릴 수 있다. 충남 서해안과 제주도 산지에도 산발적으로 눈이 날릴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도, 낮 최고기온은 -3∼6도로 예보됐다. 중부지방은 낮 기온도 영하권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

    한국경제TV | 2021.01.02 21:07

  • thumbnail
    제주, 찬공기 영향 평년보다 춥고 산지에 눈발

    2일 제주지방은 대체로 흐리고 산지를 중심으로 눈발이 날리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 영향으로 이날 낮 최고기온이 8∼10도로, 평년(9∼12도)보다 1∼2도 기온이 낮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또 한라산 등 산지에는 약하게 눈이 내리고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도로에 결빙 구간이 있겠다며 교통안전에 유의를 바랐다. 해상에는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초속 10∼14m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3m로 높게 일겠다. ...

    한국경제 | 2021.01.02 07:29 | YONHAP

  • thumbnail
    새해 일출명소 "썰렁"…동해안 일부지역 "북적"

    ... 않았다. 충북지역 국립공원에는 주차장 폐쇄, 해맞이 입산 통제 등 국립공원 특별 방역 대책에 따라 탐방객이 눈에 띄게 줄었다. 주변에 민간 주차장이 거의 없는 월악산 국립공원의 경우 탐방객이 100여 명에 그쳤다. 대전·충남 지역은 눈발이 날리면서 시민이 차분한 새해 첫날을 보냈다. 서천과 태안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렸고 천안과 계룡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식장산에는 해맞이객이 가족 단위로 걸어서 올라가는 것만 허용됐는 데 참여 인원은 100여 명에 불과했다. ...

    한국경제TV | 2021.01.01 15:25

  • thumbnail
    새해 첫날 축제 취소·통제 속 전국 관광지 '차분'

    ... 국립공원에는 주차장 폐쇄, 해맞이 입산 통제 등 국립공원 특별 방역 대책에 따라 탐방객이 눈에 띄게 줄었다. 주변에 민간 주차장이 거의 없는 월악산 국립공원의 경우 탐방객이 100여 명에 그쳤다. 대전·충남 지역은 눈발이 날리면서 시민이 차분한 새해 첫날을 보냈다. 서천과 태안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렸고 천안과 계룡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식장산에는 해맞이객이 가족 단위로 걸어서 올라가는 것만 허용됐는 데 참여 인원은 100여 명에 불과했다. ...

    한국경제 | 2021.01.01 15:13 | YONHAP

  • thumbnail
    축제 취소·출입 통제에 한파·폭설…전국 해넘이 명소 '썰렁'

    ... 치러지는 해넘이 축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취소되고 관광지 대부분이 통제된 데다 한파에 폭설, 강풍 등 기상 여건도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날 오후 제주 도심과 주요 관광지, 해넘이 명소는 흩날리는 눈발 속에 썰렁한 기운이 감돌았다. 마스크와 모자, 목도리로 무장한 사람들은 고개를 푹 숙이고 종종걸음으로 서둘러 집으로 향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술집과 카페, 음식점 대부분 텅 비었거나 손님이 있더라도 음식을 포장해 가려는 사람들뿐이었다. ...

    한국경제 | 2020.12.31 20:3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한파로 제주 송년분위기 꽁꽁 "새해 코로나 없길 소망"

    ... 대비 72.9% '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세밑 한파가 몰아치면서 제주 송년 분위기는 꽁꽁 얼어붙었다. 2020년 마지막 날인 31일 제주 도심과 주요 관광지, 해넘이 명소는 흩날리는 눈발 속에 썰렁한 기운이 감돌았다. 마스크와 모자, 목도리로 무장한 사람들은 고개를 푹 숙이고 종종걸음으로 서둘러 집으로 향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술집과 카페, 음식점 대부분 텅 비었거나 손님이 있더라도 음식을 포장해 가려는 사람들뿐이었다. ...

    한국경제 | 2020.12.31 18: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