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01-1610 / 1,6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114) 제4부 상사병에 걸린 가서 (11)

    ... 표정이었다. 가서는 초조하고 들뜬 마음으로 날이 어둡기를 기다렸다가 약속 시간이 되자 영국부로 몰래 숨어들어 서쪽 천방으로 갔다. 과연 희봉의 말대로 사람들은 그림자도 얼씬하지 않았다. 짙은 어둠속에서 낮부터 내리던 눈발이 희끗희끗 보일 뿐이었다. 가서가 가만히 살펴보니 대부인의 방으로 통하는 북문을 비롯하여 서문과 남문들은 닫혀 있는데 오직 동문만은 닫혀 있지 않았다. 희봉이 그 동문을 통하여 들어올 것이 틀림없었다. 가서는 이제나 저제나 ...

    한국경제 | 1995.06.28 00:00

  • [홍루몽] (102) 제3부 대옥과 보채, 영국부로 오다 (29)

    ... 아씨들하고 좀 더 노세요. 저쪽 방에서 이모님이 차와 과일을 준비하고 계시는 것 같던데. 내가 시녀들을 시켜 우장을 가져오게 할테니 다른 하인 아이들은 돌려보내도록 하세요" 유모의 말에 보옥이 머리를 끄덕이자 유모는 밖으로 나가 눈발 속에서 허리를 굽히고 있는 하인들을 돌려보내었다. 설부인이 맛있는 다과를 한 상 가득 차려가지고 방으로 들어왔다. 그런데 술 생각이 슬그머니 난 보옥이 지나가는 말처럼 중얼거렸다. "어제 우씨가 만든 거위 발바닥 요리와 집오리 ...

    한국경제 | 1995.06.15 00:00

  • [위크엔드골프] 곳곳 잔설 .. 컬러 볼 준비를

    ... 것으로 예보했다. 토요일 경기지역 최저기온은 영하9~영하10도로 연중 가장 낮겠고,낮 최고 기온은 0도.일요일인 15일은 토요일보다는 다소 풀리겠지만 아침 영하6~영하 8도,낮 영상2~3도로 쌀쌀하기는 마찬가지일듯.날씨는 "차차 흐려진뒤 눈 조금"이라는 예보이므로 또한차례 눈발이 날리는 곳도 있겠다. 한편 12일밤 내린 눈으로 인해 남부 남서울 수원 태광 88 한성CC등이 13일 하루 휴장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4일자).

    한국경제 | 1995.01.13 00:00

  • [제국의칼] (694) 제3부 정한론 : 대내전 (29)

    ... 출발했는데, 사이고는 사흘째인 17일에 이케 가미시로가 지휘하는 본대와 함께 가교에 몸을 싣고 떠났다. 다른 지휘관들은 모두 말을 탔으나,몸이 너무 비대해서 승마가 불가능한 사이고는 네 사람이 메는 사인교에 몸을 실었던 것이다. 복장은 육군대장의 정장이 아닌 간이복, 즉 전투복에 전투모였고, 허리에 대검을 차고 있었다. 신은 조오리(왜짚신)였다. 사이고가 떠나는 날은 희한하게도 눈발이 휘날렸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5.01.11 00:00

  • [위크엔드골프] 눈발 조금 ... 컬러볼 준비도

    이번 주말 라운드는 극히 평범한 겨울골프가 될것 같다. 기온은 추웠던 주중보다 다소 오르겠지만 꽁꽁 언 필드에서 볼이 튀는것은 여전 할 것이다. 기상청은 주중에 최저 영하5~7도를 오르내리던 기온이 주말로 갈수록 올라 갈 것으로 전망했다. 토요일 중부지방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4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4~5도로 예보됐다. 일요일인 8일의 수은주는 더 올라가 경기지역 최저기온이 0도, 최고기온은 3도이다. 날씨는 "흐린후 눈...

    한국경제 | 1995.01.06 00:00

  • [94상반기 10대히트상품] 컨디션..숙취 등 음주부작용 완화

    제일제당의 쌀눈발효드링크 "컨디션"은 애주가들이 음주후 속쓰림 두통등 숙취현상으로 고통받는 것에 착안, 알콜대사음료의 시장성을 일찍 발견한 것이 히트상품의 탄생으로 이어진 사례다. 작년 1월의 시판초기 월 20만~30만병에 불과하던 판매량은 금년들어 월 4백만병씩 20배 이상 늘어나는 초고속 성장을 거듭하며 자양강장드링크등 기존 숙취예방음료를 빠르게 대체해갔다. 현재의 추세대로라면 올연말까지 4천만병 판매는 무난히 돌파할 전망. 제일제당 ...

    한국경제 | 1994.07.08 00:00

  • [영화주평] '화기소림'..로맨스/SF 복합, 세계시장 겨냥

    ... 미국에 망명하려는 중국의 초능력자 청매(오청련)를 구출 하는 것이 그의 임무. 소림사에 숨어있는 청매를 만난 순간 장정은 때묻지 않은 그녀의 아름다움 에 사로잡힌다. 마음대로 꽃을 피우고 하늘을 날아다니는 청매. 둘은 눈발 사이로 날아다니며 천상의 사랑을 만끽한다. 장정은 소림사제자들에게 야구도 가르쳐주고 햄버거도 요리해주며 즐겁게 지낸다. 결행의 시간이 다가온다. 그러나 청매의 미국망명은 조작된 음모였다. 그녀의 초능력을 이용하려는 제3세계로 ...

    한국경제 | 1994.05.28 00:00

  • [제국의칼] (465) 제2부 대정변

    ... 눈이 휘둥그레졌다. 그 놀라는 표정에는 구조를 하러 오는게 틀림없는 것 같아서 기뻐하는 빛과 한편 당황하는 듯한 기색이 뒤섞여 있는 듯했다. 그는 얼른 둥근 창문 쪽으로 엉금엉금 기다시피 해서 다가갔다. 배가 기울어져 있어서 말이다. 바깥을 내다보았으나 창에 눈발이 묻어 얼어붙고 있어서 잘 보이지가 않았다. "안 보이는데. 틀림 없나요?" "예, 틀림 없습니다. 내가 직접 눈으로 확인했어요" "뭘 하러 올까. 오면 안되는데..."

    한국경제 | 1994.05.11 00:00

  • [제국의칼] (464) 제2부 대정변

    ... 장미빛 생각은 어디론지 날아가버리고, 에노모토는 얼굴에서 핏기가 싹 가시고 있었다. 심한 풍랑에 휘말리고 말았던 것이다. 에사시가 그다지 멀지않은 해상에서 였다. 차츰 수상해가던 천기가 그만 광란을 일으킨듯 바람이 휘몰아치고, 눈발까지 날리며 온통 바다가 출렁출렁 걷잡을수 없이 요동쳤다. 바다 위의 요새라고 할수 있었던 가이요마루도 자연의 위력앞에는 속수 무책으로 한낱 가랑잎에 불과했다. 휘몰아치는 설풍과 산더미처럼 솟구치는 파도에 이리 비틀 저리 ...

    한국경제 | 1994.05.10 00:00

  • [제국의칼] (455) 제2부 대정변

    ... 않고 빙 둘러서 그 배후 쪽이 되는 와시노키라는 어촌의 앞바다에 닻을 내렸다. 그 무렵은 음력을 사용했었으니까 10월20일이면 지금의 11월 하순이나 12월 초순이 된다. 더구나 홋카이도이니 추운 겨울이었다. 바람과 함께 눈발이 휘날리고 있었다. 작전실에서 유리창 밖으로 황량한 홋카이도의 뭍을 바라보고 있던 히지가타가 불쑥 에노모토에게 물었다. "곧바로 하코다테로 가지 않고, 왜 여기서 상륙을 하시려는 거죠?" "함포사격을 안하기 위해서요" "그게 ...

    한국경제 | 1994.04.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