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21-1627 / 1,6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모스크바 10만명 시위, 충돌없이 끝나

    ... 지지하는 수만명의 군중들이 고르바초프의 사임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으나 예상과 는 달리 진압 병력과의 충돌은 발생하지 않은채 평온속에 끝났다. 이날 저녁 최소 5만에서 최대 10만명으로 추산되는 옐친지지 군중들은 흩날리는 눈발을 무릅쓰고 민주러시아동맹의 주도로 고르바초프의 사임 등을 요구하는 피킷을 앞세운채 집결지인 크렘린궁 인접 마네즈광장으로 가기 위해 모스크바 시내의 주요 도로변에 모여들기 시작했는데 이에 맞서 크렘린 당국은 물대포와 트럭등 수백대의 ...

    한국경제 | 1991.03.29 00:00

  • 전남북지방에 대설주의보

    기상청은 20일 하오 7시20분을 기해 전남북지방에 예상적설량 10-25cm의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이날 낮부터 중부지방에 내리기 시작한 눈은 하오 7시 현재 서울 2.7cm, 인천 7.5cm, 광주 1.8cm, 남원 2.4cm등의 적설량을 보였으며 중부지방은 눈발이 그쳤으나 호남지방에는 밤사이 5-20cm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국경제 | 1991.02.20 00:00

  • 서울시 결성주택조합사업 성사율 69%

    ... 기상특보가 과장된 경우가 많아 주민들의 불신을 사고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9일 주민들에 따르면 영동지방에 대한 기상특보의 경우 어선 입출항및 고갯길 교통,입산통제등 주민들의 생업과 직결돼 정확한 예보가 요청되나 기상청은 눈발이 조금만 오락가락해도 대설주의보를, 바람이 조금 불어도 폭풍주의보를 발표하는등 기상특보를 남발하는 경우가 많아 생업에 큰 지장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7일 기상청은 영동중북부 산간지방에 대설주의보를 내렸으나 실제로는 ...

    한국경제 | 1991.02.09 00:00

  • 항공관리공단 입주업체 특별사용료 대폭 인상

    ... 예년기온을 웃돌던 날씨가 주말인 22일부터 강한 바람과 함께 추워지기 시작,23일 서울아침 최저기온이 영하7도로 내려가는등 당분간 한파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기상대는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찬 대륙성고기압의 확장으로 22일 눈발을 동반한 북서풍이 강하게 불면서 서울지방의 낮최고기온이 영하2도로 떨어지는등 23일 중부 지방아침기온이 영하12도-영하5도의 분포를 보이겠으며 이같은 한파는 다음주 중반까지 계속되겠다고 말했다. 기상대는 24일아침에도 서울 영하7도,수원 ...

    한국경제 | 1990.12.22 00:00

  • 사흘째 폭설...전국 눈난리 피해 속출

    ... 수은주가 영햐권으로 떨어지면서 그동안 내린 눈이 얼어붙어 노면이 빙판으로 변하는 바람에 출근길 시민들은 전날보다 극심한 교통전쟁을 치렀다. 영동지방과 경북북부등에 대설경보가 대설주의보가 여전히 발효중인 가운데 계속되고 있는 눈발은 30,31일에 이어 서울, 인천, 대전, 청주등 중부지역과 강릉, 속초, 울진등 동해안 일원에 집중돼 1일 새벽 06시 현재 서울이 24.8cm, 강릉 116.8cm, 대관령 122.4cm, 삼척 88cm의 적설량을 기록하고 ...

    한국경제 | 1990.02.01 00:00

  • 귀경 차량 고속도로서 거북이 걸음...신정연휴 조용하고 차분

    ... 연착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 중부지역 눈 내려 통행 불편 ** 이날 하오까지 주행속도 70km내외를 보였던 고속도로는 하오6시 들어서부터 차량들이 한꺼번에 몰린데다 아침부터 대전, 천안등 중부지방에 내리기 시작한 눈발이 그치지 않아 밤들어서는 주행속도가 뚝 떨어지는등 천안이후의 상행선이 큰 혼잡을 빚었다. 이날 눈은 내리자마자 녹아 교통에는 별 지장이 없었으나 밤들어 기온이 내려가면서 고속도로 일부구간의 노면이 얼어 귀경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을 ...

    한국경제 | 1990.01.03 00:00

  • 히로히토 장례식 삼엄한 경비속 진행

    고 히로히토 전일왕의 장례식이 조지 부시 미대통령을 비롯한 전세계 163개국에서 온 조문객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24일 상오 7시30분 도쿄왕궁 에서 왕가 영결식을 시작으로 장장 13시간20분의 긴 의례에 들어갔다. 눈발이 예보되는 쌀쌀한 날씨에 3만2,000여명의 경찰병력등이 만일의 사 태에 대비해 도쿄 구석구석을 물샐틈 없이 지키는 가운데 왕가 영결식을 마친 고인의 시신은 모두 32대의 차량이 동원된 영구대열에 의해 9시시30분 왕궁을 ...

    한국경제 | 1989.02.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