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51-1660 / 1,7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 아침에] 美 버팔로市長의 눈 치우기 .. 김동훈 <연세대 교수>

    김동훈 눈은 아마도 춥고 지루한 겨울날 우리를 가장 즐겁게 해주는 것 중 하나일 것이다. 세상이 조금은 조용해지는 것 같고,유유히 떨어지는 눈발은 마음마저 평온하게 해준다. 지금도 창 밖으로 보이는 기와지붕 위의 눈은 낭만을 불러 일으킨다. 얼마전 서울과 전국에 많은 눈이 내렸다. 아이들은 참 좋아했다. 모처럼 눈사람을 만들며 기뻐했던 어른들도 많았을 것이다. 그러나 현실 세계에서 바삐 움직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날 벼락''이지 ...

    한국경제 | 2001.01.19 00:00

  • [천자칼럼] 내집앞 얼음깨기

    ''눈발 속에 덤불들이 사라지고/해송 머리칼들이 사라지고/드디어 자욱이 바다가 사라진다. (중략) 내 슬그머니 사라져도/저 눈 뿌리는 소리 그대로 들리겠지/아 청결해라'' ''아침밥 먹고/또 밥 먹는다/문 열고 마루에 나가/숟가락 들고 서서/눈 위에 눈이 오는 눈을 보다가/또/밥 먹는다'' 바닷가나 산속 마을에 눈이 내리면 지상의 모든 것들은 사라지고 사방은 고요해진다. 그러나 도회지에 눈이 오면 아름다운 건 잠시, 세상은 엉망진창이 된다. ...

    한국경제 | 2001.01.19 00:00

  • '한파' 피해 속출 .. 서울 17일 눈발

    16일 전국에 5일째 한파가 몰아쳐 곳곳에서 수도관이 파열되고 도시가스 공급이 끊기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이번 추위는 17일 한풀 꺾이면서 18일부터 예년 기온을 되찾겠다. 그러나 17일 오전 서울과 경기지방에 한때 눈이 내리면서 빙판길을 이룰 것으로 보여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기상청은 "17일 전국의 기온이 16일보다 4~5도 가량 높아지면서 추위가 수그러들 것으로 보인다"고 16일 예보했다. 한편 16일 아침 최저기온...

    한국경제 | 2001.01.17 00:00

  • 첫눈같은 사랑 그러나 어느날... .. '하루'

    ... 사실적이다. 두사람의 호연은 관객을 인위적으로 조직된 사연속으로 자연스럽게 몰입시키며 감동치를 높인다. 젊은 부부 집치고는 지나치게 으리으리한 전원주택,1천만원이 들었다는 아이방의 장난감 나라,어색하리만큼 시간맞춰 날리는 눈발까지도 사실감을 입힐 정도.권해효 김창완 윤소정등 조연들의 따뜻하고 힘있는 연기도 작품에 온기를 더했다. 데뷔후 흥행 2연타를 기록했던 감독이 "3타석 연속안타"를 칠 수 있을까?확률은 꽤 높아 보인다. 김혜수 기자 dea...

    한국경제 | 2001.01.12 00:00

  • 새해 첫 해돋이...서울 7시46분 .. 중서부 오후에 눈발

    신사년(辛巳年) 첫날 아침 전국에서 장엄한 해돋이 광경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중서부 지방에서는 오후부터 ''서설(瑞雪)''이 내리겠다. 기상청은 "일본 열도에 구름이 끼어있어 약간 영향을 받긴 하겠지만 1일 오전 전국의 날씨가 대체로 맑을 것"이라며 "해상에 약간 낀 구름 위로 태양이 솟아오르겠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해뜨는 시간은 서울 오전 7시46분,강릉 오전 7시39분,동해 오전 7시38분,울릉도 오전 7시31분,포항 오전 ...

    한국경제 | 2001.01.01 00:00

  • 동서양 아우른 신화적 상상력 .. '도솔천'으로 떠난 미당의 문학세계

    ... 틀림없이 거기 있을 거여요."(춘향 유문) 눈빛 닿는 곳이면 어디서나 시의 꽃을 피워냈던 미당 서정주. 단옷날 그네 뛰던 춘향을 따라 "진달래 꽃비 오는 서천"으로 무사히 가 닿았을까. 이승에서 못다 이룬 집(未堂)을 지으러 눈발 날리는 동천(冬天)을 그토록 황망히 날아 올랐을까. 24일 타계한 미당은 그야말로 하늘과 땅,사람을 아우르며 서정시의 최고 경지를 보여준 국민 시인. 일제 강점기인 1915년 전북 고창 선운사 부근에서 태어난 그는 60여년간 1천편의 ...

    한국경제 | 2000.12.26 00:00

  • [고(故) 서정주 선생님 영전에] '잊어먹은 글자가 하나 있어서'

    잊어먹은 글자가 하나 있어서 -고(故) 서정주 선생님 영전에 내리는 눈발 속에서 괜찮다…괜찮다…괜찮다…하시더니 수부룩이 내려오는 눈발속에서 울고 웃고 수그리고 새파라니 얼어서 운명들이 모두다 안기어 드는 소리… 속에서 이별이라니요 혼자 눈감으시다니요 나는 마음속으로만은 내 나름대로의 정신의 영생이라는 것도 생각할 줄 알고 사는 사람인지라 하셨으니 숨이 아조 내게서 넘어가는 그때까지 나는 인생의 간절한 것들을 늘 추구하고 ...

    한국경제 | 2000.12.26 00:00

  • [이 아침의 시] '겨울 강가에서' .. 안도현

    어린 눈발들이,다른데도 아니고 강물속으로 뛰어내리는 것이 그리하여 형체도 없이 녹아 사라지는 것이 강은, 안타까웠던 것이다 그래서 눈발이 물위에 닿기 전에 몸을 바꿔 흐르려고 이리저리 자꾸 뒤척였는데 그때마다 세찬 강물소리가 났던 것이다. 그런줄도 모르고 계속 철없이 철없이 눈은 내려, 강은, 어젯밤부터 눈을 제 몸으로 받으려고 강의 가장자리부터 살얼음을 깔기 시작한 것이었다 시집 ''그리운 여우'' 중

    한국경제 | 2000.10.24 00:00

  • [애드 포커스] LG캐피탈, 설원 배경 신세대 욕구 발산

    ... 광고는 영화 놀이공원 등 신세대 젊은이들의 다양한 욕구를 만족시켜 주는 멀티서비스 카드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설원을 배경으로 빠른 속도로 스노 보드를 타면서 내려오는 주인공 일행이 비쳐진다. 이어 스노 보드가 일으키는 눈발과 와인 거품이 교차되면서 설산 및 호수를 배경으로 한 야외 거품욕탕에 몸을 담근 박은혜의 편안하고 만족스런 표정이 클로즈업된다. 카드 업체 광고로는 이색적으로 CM송을 삽입해 좋은 반응을 얻은데 힘입어 후편에서도 속도감 있는 화면전개에 ...

    한국경제 | 2000.10.24 00:00

  • [새영화] '청춘' .. 젊은날의 열병같은 첫경험 그려

    ... 탐닉하고,수인역시 여선생을 향한 닿지 못할 사랑에 애달아하며 허무한 섹스에 열중한다. "겨울나그네""깊은 슬픔"같은 한국적 멜로로 상찬받은 감독은 40대 중반의 나이에도 젊은이들의 감수성을 잘 짚어냈다. 흩날리는 매화꽃잎,순백의 눈발,푸르른 산천... 경남 하동의 수려한 풍광에서 건져낸 영상은 서정적이고 운치있다. 섹스신도 소문만큼 리얼하다. 운동하듯 치러내는 반복적인 섹스나 성묘사는 때로 눈을 의심케 할 만큼 강도높다. 김정현 김래원 배두나 윤지혜등 ...

    한국경제 | 2000.10.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