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61-1670 / 1,7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 아침의 詩] '겨울 간월도에서' .. 황동규

    ... 한쪽 길고 다른 한쪽 짧은 쐐기 모양 흐트리지 않고 허공을 건넌다 죽음같이 텅 빈 겨울 하늘에 황홀한 좌표 그리는 저 선(線)들! 인간의 행로보다도 정연한 저들의 행로가 인간을 하늘에 줄 서게 만든다. 저 중에는 과부 홀아비 고아도 왕따당한 자도 노숙자도… 선들이 휘돌며 성긴 눈발로 내려와 목을 감는다. 내 성대(聲帶)가 기러기 소리를 낸다 시집 ''버클리풍의 사랑노래''중에서 약력=1938년 서울 출생.서울대 영문과 교수

    한국경제 | 2000.08.29 00:00

  • [우리들의 골프일기] "네가 나한테 해준 게 뭐야"

    ... 요즘 TV광고에서 들었음직한 카피다. "네가 나한테 해준게 뭐야" 너무도 무관심한 애인 곁을 떠나가면서 내뱉는 최후의 멘트였던가. 얼마 전에 만난 싱글 핸디캐퍼는 그 비결을 묻자 남다른 시절을 이야기했다. 장대비가 쏟아지건,눈발이 휘날리건 기회만 되면 필드로 나갔고,커다란 배추 박스에 볼을 담아 연습하는 것은 물론,그것이라도 거를라치면 틈날 때마다 사무실에서 헛스윙 연습을 했다고 했다. 골프를 잠시도 관심밖으로 놓아둔 적이 없었다는 것이다. 그 100분의1 ...

    한국경제 | 2000.07.12 00:00

  • 만년설! 영원한 유혹 .. '스위스 융프라우' 절경

    ... 숨막힐 정도다. 드디어 융프라우요흐(3천4백54m). 머리가 무겁고 가슴이 답답했다. 이기지 못한 사람들은 구토증을 호소하기도 했다. 바깥에 만들어 놓은 짧은 융프라우체험로로 발을 내디뎠다. 융프라우는 배타적이었다. 눈발 섞인 바람은 몸을 날려버릴 것 같았다. 모든 파장의 빛을 튕겨내는 만년설은 선글라스를 안낀 눈앞을 캄캄하게 만들었다. 유럽 최고(3천5백71m)의 관망대 스핑크스테라스에서 바라본 융프라우도 쉽게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다. 겹겹의 망사천으로 ...

    한국경제 | 2000.05.19 00:00

  • 브래들리-매케인 초반 기세 .. 뉴햄프셔주 예비 선거

    ... 포기하고 이번 예비선거에 주력해왔다. 정치분석가들은 뉴햄프셔주는 백인인구가 98%이고 부동층이 최고 40%에 달하기 때문에 약간의 지지도 차이는 뒤집어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양당 후보들은 선거하루 전까지 눈발이 날리는 영하의 날씨를 무릅쓰고 무소속과 부동표를 공략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각 후보가 상대방에 대한 인신공격에 나서는 등 물고 물리는 입싸움이 계속됐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2월 2일자 ).

    한국경제 | 2000.02.02 00:00

  • 뉴햄프셔 예비선거 대혼전 .. 부동표 향배가 관건

    ... 줄어들었다. 정치분석가들은 뉴햄프셔주는 백인인구가 98%이고 부동층이 최고 40%에 달하기 때문에 이 정도의 지지도 차이는 뒤집어질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따라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후보들은 예비선거를 하루 앞둔 31일 눈발이 날리는 영하의 날씨를 무릅쓰고 무소속과 부동표를 공략하기 위해 마지막 총력전을 펼쳤다. 각 후보가 상대방에 대한 인신공격에 나서는 등 물고 물리는 입싸움이 계속됐다. 미국 대선후보 선출의 판도를 좌우할 뉴햄프셔주 예비선거 ...

    한국경제 | 2000.02.01 00:00

  • [이 아침의 시] '눈 오는 날'

    일흔 살 톱장수로 다 늙도록 눈발은 변함없어 초파일 대목장 공치고 돌아오는 아버지 등짐 진 괴나리봇짐처럼 오 척 단구 눈발에 파묻혀 오는 날 집 없어 고생하는 너희 식구 용돈이나 하거라 삼천 원 던져주고 톱날 같은 눈물 밤새 끊어내면 텃밭 감나무 가지 휘어져 내려앉는 날 이강산(1959~) 시집 "세상의 아름다운 풍경" 에서 ---------------------------------------------------------...

    한국경제 | 2000.01.22 00:00

  • [온고지신] '구슬과 옷'

    ... ----------------------------------------------------------------------- 양나라때 소역이 한 말이다. 금루자 입언에 보인다. 동지섣달 강추위에 강물이 얼어 붙고 찬바람 속에 눈발이 날린다. 해가 바뀌면 새로운 세기 새천년이 시작된다고 온통 법석을 떤다. 그리고 새로운 세기 새천년에 펼쳐질 꿈같은 일들을 이야기한다. 스키장에 사람들이 몰리고 휴가여행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밀려 국제항로의 탑승예약이 폭주현상을 ...

    한국경제 | 1999.12.27 00:00

  • [온고지신] '눈오는 날의 소망'

    六出飛花入戶時, 육출비화입호시 坐看靑竹變瓊枝. 좌간청죽변경지 如今好上高樓望, 여금호상고루망 蓋盡人間惡路기. 개진인간악로기 뜨락에 꽃잎처럼 눈발이 날리는데 / 푸른 대나무 새삼 옥으로 다듬었음일까 하이얀 가지 / 이제는 다락에 올라 멀리를 바라봄직도 하리니 / 이 세상 추악한 것들 몽땅 덮였음에. ----------------------------------------------------------------------- 당 ...

    한국경제 | 1999.12.21 00:00

  • [피플파워 NGO] '체육사랑 운동본부'

    88년 호돌이 응원단으로 출범 애틀랜타 올림픽 참가 프랑스 월드컵 참가 98년 체육사랑 운동본부로 확대 출범 체육사랑 눈발축제 개최 세계 군인체육대회 필승다집 위문공연 주관 주소 : 서울 강남구 대치동 936-17 한중빌딩 3층 전화 : 556-2629 ------------------------------------------------------------------------ 지난해 사회 전반적인 구조조정 바람을 타고 정부 일각에서 ...

    한국경제 | 1999.11.22 00:00

  • [이 아침의 시] '수인선'

    협궤의 전동차 긋고 지나가는 내 가슴 속에는 마른 강줄기 하나 누워 있습니다 강돌 사이 매운 바람 채우며 눈발 속에 몸져 누워 있습니다 미친 눈발 속을 진종일 헐떡이며 협궤열차는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우우 돌의 울음 가슴에 박힙니다 * 김윤배(1944~) 시집 "강 깊은 당신 편지"에서 ----------------------------------------------------------------------- 수원과 인천을 오가는 수인선은 ...

    한국경제 | 1999.11.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