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71-1680 / 1,7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레저] 실내스키 '설원 질주' 실전연습 .. 엉터리 폼 교정

    ... 시달리다보니 운동할 짬을 내지 못해 "언제 몸을 만드나" 한숨부터 나온다. 그만큼 스키는 강인한 하체를 필요로 하는 스포츠다. 걱정은 초보자들도 마찬가지다. 매년 ''올 시즌에는 꼭 중급자 슬로프까지 올라가야지''하고 다짐하지만 눈발에 뒹굴다 시즌을 다 보내버리기 일쑤다. 스키를 제대로 타기 위해선 일단 실내스키장을 찾는 것도 방법이다. 초보자에게는 플루크보겐(V자형 자세로 타는 것) 등 기본적인 자세를 익혀 자신감을 갖게 되고 2~3년차에게는 가볍게 하체를 푸는 ...

    한국경제 | 1999.11.04 00:00

  • [이 아침의 시] '찔레' .. 문인수

    먼 밭 메러 가는 길의 찔레꽃 희다. 오월 풀밭 저 여럿 바람의 꼬리를 밟아 장날 튀밥 터지듯 들켜버린다. 그 눈발 새삼 왁짜하다. 분하고 서러운, 그 배암의 소굴이었을 것이다. 그 언제 들어가 가시 두르고 살았는지 그러다가 무엇으로 마음 고쳐먹고 나갔는지 찔레덤불 속이 지금 활짝 열려 환하다. 시집 "홰치는 산"에서 ----------------------------------------------------------------------- ...

    한국경제 | 1999.08.16 00:00

  • [스위트 홈] (살림지혜) '무즙 내기'

    ... 아래쪽으로 갈수록 매운맛이 나고 익히면 쓴맛이 나므로 무김치나 절임으로 먹는다. 밑둥지 부분은 섬유질이 질기므로 말려 먹으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무즙을 낼때는 껍질째 갈아야 특유의 매운맛이 살아난다. 95%가 수분인 만큼 눈발이 큰 강판으로 갈아야 즙이 풍부해진다. 무를 갈때는 강판에 직각으로 대고 아래.위로 움직이면서 가는 게 포인트. 원을 그리면서 갈면 즙과 조직이 분리돼 맛이 없어진다. 그렇다고 비스듬히 갈면 섬유질이 끊어지지 않아 먹는 느낌이 ...

    한국경제 | 1999.07.16 00:00

  • '평탄한 곳이 기구하다'..동안거 방장스님 해제법문 '눈길'

    ... 절름발이 당나귀가 뛰어 하늘 망아지를 앞질러 가도다. 법전 스님(해인총림 해인사방장) =세겹관문 뚫고서 지나가는 이 드문데/ 칼날에 임하여 그 누구가 제위세를 다 나투랴/버들꽃 꺾는 곳을 어느 누가 보았느냐/봄바람에 날리어서 눈발같이 나부낀다. 원담 스님(덕숭충림 수덕사방장) =삼세제불이 한몸이고 일체제불도 또한 그러하니라/제불조사도 한몸을 이루었고 과거.현재 미래의 부처님도 똑같은 몸이니라. 보성스님(조계총림 송광사 방장) =우리나라 공부인의 삼종병이 ...

    한국경제 | 1999.03.05 00:00

  • KNCC 4백여 개신교도들, 금강산서 '통일염원 기도회'

    ...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리영희 한양대 명예교수, 홍사덕 국회의원, 노정선 연세대 교수, 채수일 한신대 교수 등 토론자들도 "기독교인이 참회하는 자세로 통일의 물꼬를 트는 데 힘써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방문단은 24일 눈발이 날리는 만물상을 오른데 이어 온정리 공연장에서 평양모란봉교예단의 시범공연을 관람했다. 이날 오후엔 황대식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증경총회장의 인도로 평화통일염원 공동예배와 양영식 통일연구원장의 특별강연회에 참석한 뒤 25일 오전 동해항 으로 ...

    한국경제 | 1999.02.26 00:00

  • 3일까지 대체로 맑음 .. 산행 등 나들이에 제격

    ... 저기압 구름대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통과할 것으로 보여 남부 지방은 이날 내내 다소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2일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날씨를 보이겠다. 이날 중부 내륙 산간지방에 있는 스키장을 찾는 사람은 눈발을 만끽할 확률이 높다. 저기압대가 오전 중에 중부지방을 지나면서 중부 내륙 산간지방에는 눈이 내릴 가능성이 많기 때문이다. 서울의 경우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도,낮 최고기온이 영상 3도로 다소 쌀쌀한 날씨가 되겠다. ...

    한국경제 | 1998.12.31 00:00

  • [오늘의 출판가] 이젠 희망을 캐자..'새해설계 이런 책으로'

    내일부터 새해다. 이젠 희망을 얘기해야 할 때다. 온 나라를 짓누르던 경제위기도 우리의 몸과 마음을 단단하게 만들었다. 눈발 속에서 마디가 굵어지는 대나무처럼 시련을 통해 강해지는 법도 배웠다. 묵은 해를 보내고 새 해를 맞으면서 풍요로운 미래를 향한 "희망의 광맥"을 책 속에서 캐보자. 삶의 지혜와 용기를 주는 양서들을 골라 소개한다. 역경을 이기고 성공한 이야기 =인생을 마라톤에 비유한 나은경 씨의 에세이 "인생? 마라톤!"(베스트셀러)이 ...

    한국경제 | 1998.12.30 00:00

  • [한경에세이] 지하철 안에서 .. 노향림 <시인>

    ... 되기도 한다. 겨울빛이 짙어져 코트를 입은 사람들이 많다. 지하철을 꽉 메운 이런 이들로 인해 내 마음도 겨울을 탄다. 계절마다 또 다른 모습의 배경으로 오는 감각. 이런 감각은 삶을 정말로 역동적이게 한다. 이런날 자욱이 눈발이라도 내리면 아,살아있다는 사실의 고마움이여! 하고 무의식중에 탄성을 발한다. 그러나 이런 아름다움을 느끼기도 전에 삭막한 풍경이 연출되는 곳이 또 지하철이다. 이젠 쉽게 노인들에게 자리를 내주지 않는다. 얼마전까지 8명도 ...

    한국경제 | 1998.12.18 00:00

  • [사회II면톱] 눈 내린 금강산...별천지 .. 금강산관광 첫날

    ... 6시께 금강호 로 무사히 돌아왔다. 그러나 만물상 코스는 천선대에 들어서는 일부 등산로가 얼어붙어 절부암 까지만 돌아보았다. 현대그룹에 따르면 이날 금강산의 날씨는 영하 1도로 당초 예상보다 춥지 않았으나 바람이 세차게 분데다 눈발이 휘날려 관광객들이 느끼는 체감온도는 낮았다. 금강산자락에는 이달초 내린 눈이 남아 있었다. 현대 금강호는 이에 앞서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장전항 임시계류장에 무사히 닻을 내렸다. 그러나 이에 앞서 날씨가 순조롭지 ...

    한국경제 | 1998.11.20 00:00

  • [따뜻한 겨울나기] 알뜰 여행 : 눈덮인 산하..움추릴수 없다

    ... 민박을 활용하면 경비를 최소화할 수 있다. 만족감도 크다. 겨울산에서는 설화와 설원의 비경을 만끽할 수 있다. 산행을 통해 건강도 좋아진다. 다만 겨울산행은 변화무쌍한 기후에 대비, 방한복 등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눈발이 날리는 포구에서 거센 파도를 보며 칼바람을 맞는 것은 색다른 느낌을 준다. 포구주변 시장에서 싱싱한 횟감을 싸게 사서 맛볼 수도 있다. 휴식만을 원한다면 온천과 호텔 윈터패키지를 권할만 하다. 특히 노천온천 여행은 주변 ...

    한국경제 | 1998.11.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