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7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기지역 곳곳에 함박눈…"퇴근길 교통안전 유의"(종합)

    ... 그쳤으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도 현재 모두 해제됐다. 이에 도는 이날 오전 7시부터 가동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오후 4시를 기해 초기 대응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그러나 일부 지역에서는 약한 눈발이 계속 날리고 있고, 연일 영하권 한파가 지속돼 내린 눈이 얼어붙을 경우 교통 혼잡과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도는 고속도로 IC 진입도로 113개소, 시·군간 경계도로 254개소 등 주요 구간에 4천여명의 인력과 제설차량 1천863대 ...

    한국경제 | 2022.01.19 17:19 | YONHAP

  • thumbnail
    서울에 아침부터 눈 '펄펄'…도로 곳곳 정체

    ... 양재동 말죽거리 일대에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눈이 하얗게 쌓이기 시작했다. 한 곰탕집 직원이 급히 제설제를 가져와 가게 앞에 뿌렸다. 인근의 다른 부동산 직원과 건물 관리인도 각자 빗자루를 들고나와 가게 앞길을 쓸었다. 눈발이 거세지자 시민들은 우산을 꺼내 들었고, 우산이 없는 이들은 외투에 붙은 모자를 뒤집어썼다. 지하철역 근처 편의점에서는 일회용 우산을 밖에 내놓고 팔았다. 거리를 청소하던 환경미화원들은 큰 빗자루를 들고 쓰레기 대신 눈을 쓸어내느라 ...

    한국경제 | 2022.01.19 12:12 | YONHAP

  • thumbnail
    쌍트로피 품은 이강철 감독 "2022년, 2개 트로피 다 지킬 것"

    "스트라이크 존 확대와 아시안게임 변수, 불리한 상황이지만 해법 있어" "불펜은 신인 박영현 카드로, 백업포수는 스프링캠프서 해답 찾을 것" kt wiz 이강철(56) 감독은 눈발이 흩날리는 17일 홈구장인 수원케이티위즈파크를 찾았다. 1월은 프로야구 모든 구성원이 쉬는 비활동기간이지만, 이강철 감독은 마음 편히 쉴 수 없다고 했다. 오랜만에 찾은 홈구장 로비는 많은 것이 변해있었다. 로비 좌측엔 각지에서 보낸 우승 축하 화환이 도열했고, ...

    한국경제 | 2022.01.18 07:33 | YONHAP

  • thumbnail
    대전·세종·충남 흐리고 일부지역 눈발…미세먼지 '좋음'

    17일 대전·세종·충남은 차차 흐려지겠다. 일부 지역에서는 오후부터 저녁사이 눈이 조금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적설량은 1cm 미만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주요 지역의 기온은 대전 -6.6도, 천안 -8.5도, 보령 -5.4도, 홍성 -4.3도, 부여 -7.5도 등이다. 현재 대전, 세종 전역과 충청 계룡, 청양, 금산, 공주, 천안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낮 최고기온은 1∼3도로 예상된다. 대전·충남 미세먼지 농도는...

    한국경제 | 2022.01.17 06:48 | YONHAP

  • thumbnail
    [또 무너진 안전] ① 돌아오지 않는 사람들, 애타는 수색

    ... 안전진단을 거쳐 수색 재개를 결정했다. 구조대원의 발이 닿지 않는 잔해 사이에서 실종자들의 체취를 따라갈 수색견이 사고 현장으로 속속 모여들었다. 열화상카메라와 무인비행장치(드론) 등 첨단 장비도 투입됐다. 세찬 바람에 굵은 눈발이 날리는 악천후가 이어지면서 수색은 좀체 속도를 내지 못했다. 단 한 명의 실종자를 찾지 못하고 둘째 날 수색도 날이 저물자 중단됐다. 붕괴 3일 차 오전 11시 14분께 지하주차장 입구 근처에서 뒤엉킨 철근 가락과 콘크리트 ...

    한국경제 | 2022.01.16 16:10 | YONHAP

  • thumbnail
    전북 낮부터 기온 '뚝'…일부 지역 약한 눈발

    ... 전북은 대체로 흐리다가 낮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주요 지역의 기온은 전주 4.2도, 군산 1.9도, 익산 1.6도, 남원 0.3도, 무주 2.8도, 장수 1.7도 등이다. 일부 지역에는 오전까지 약한 눈발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낮 최고기온은 1∼3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오늘 낮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기온이 낮아지겠으니 수도관 계량기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

    한국경제 | 2022.01.16 06:18 | YONHAP

  • 강추위 누그러져 '포근한 주말'

    최근 며칠 동안 계속된 강추위가 주말 동안 잠시 숨을 고를 전망이다. 기온은 상승하지만 주말 내내 하늘이 흐릴 것으로 보인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기온은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에서 영하 15도 이하, 그밖에 지역도 영하 10도 이하를 기록하는 등 강추위가 이어졌다. 하지만 오후부터 기온이 올라 평년(오전 영하 12~0도, 낮 0~8도) 수준을 회복함에 따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한파특보가 해제됐다. 경기동부와 강원...

    한국경제 | 2022.01.14 17:36 | 양길성

  • thumbnail
    최초 타워크레인 고정장치 파손 '붕괴사고 원인인가, 결과인가'

    ... 14일 붕괴사고 현장에서 하청업체로 공사에 참여한 관계자가 연합뉴스에 전해준 내용을 종합하면, 지난 11일 오후 광주 서구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현장 201동 39층에서는 콘크리트 타설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었다. 눈발이 날리고, 바람이 거센 지상에서 레미콘 차량이 펌프카에 콘크리트를 붇는 공정 등 지상 상황을 챙기던 작업 기사는 갑자기 '펑'하는 굉음을 들었다. 본능적으로 바로 옆 동까지 달려가 몸을 피한 그는 하늘 올려다보고 깜짝 놀랐다. ...

    한국경제 | 2022.01.14 16:35 | YONHAP

  • thumbnail
    [고두현의 아침 시편] 추사는 수선화를 왜 그리 좋아했을까

    ...--------- 혹한 속에 수선화가 피었습니다. 제주 한림공원에는 수십만 송이나 피었습니다. 제주에 자생하는 ‘제주수선화’보다 하얀 꽃받침에 금빛 망울을 올린 ‘금잔옥대 수선화’가 더 많군요. 눈발 속에서 여린 꽃잎을 피웠으니 설중화(雪中花)라 할 만합니다. 똑같이 눈 속에 피는 꽃이지만 매화나 동백과 달리 몸체가 가녀려서 더욱 마음이 끌립니다. 8년 넘는 유배생활의 반려식물 추사 김정희가 유배 살던 대정읍 일대에도 수선화가 ...

    한국경제 | 2022.01.14 06:00 | 고두현

  • thumbnail
    "저기 무너졌다, 거기 떨어졌다" 붕괴사고 10분 전 다급한 현장

    ... 아파트 신축 현장 201동 39층 꼭대기에서는 중국인 작업자들의 다급하고 한탄 섞인 외침이 울려 퍼졌다. 현장에서는 39층의 바닥 면(슬라브)에 해당하는 곳에 거푸집을 설치하고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하늘에서는 눈발이 흩날리고 있었고, 사람의 목소리를 묻어버릴 만한 강풍이 불고 있었다. 이 와중에 사투리와 욕설이 섞인 중국인 작업자들의 목소리가 악천후를 뚫고 날카롭게 울려 퍼졌다. 콘크리트가 쌓인 바닥 면은 평평해야 했지만, 가운데가 움푹 ...

    한국경제 | 2022.01.13 15: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