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1-1110 / 1,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169) 롱아이언 샷

    핸디캡을 낮추려면 드라이버샷보다는 아이언샷을 잘쳐야 한다. 특히 3,4번의 롱아이언샷을 잘 구사하면 80대진입은 시간문제이다. 20일 내한한 잭 니클로스는 아마추어골퍼들이 어렵게 여기는 롱아이언샷에 대해 시범과 함께 조언을 했다. 그는 롱아이언샷을 할때 우선 그 클럽을 자기가 가장 좋아하는 클럽이라고 생각하라고 말했다. 3번아이언 샷을 하지만, 마음속으로는 "이것은 7번아이언이다"고 되뇌라는 것이다. 연습할때에는 3번과 7번아이언을 ...

    한국경제 | 1995.04.21 00:00

  • [인터뷰] 잭 니클로스 <프로골퍼> .. 20일 내한

    메이저 18승, 프로통산 78승의 골프황제 잭 니클로스(55)가 20일 내한했다. 자신의 이름을 딴 골프의류 브랜드 탄생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내한한 니클로스는 이날 오후 뉴코리아CC에서 골프 국가대표선수들과 일반 아마추어를 대상으로 간단한 골프클리닉을 실시했다. 니클로스를 초청한 코오롱상사(주)는 이번에 그와 "잭 니클로스 골프스쿨"개설에 대해서도 논의, 96년 상반기중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골프스쿨도 열 예정이다. 다음은 기자들과의 ...

    한국경제 | 1995.04.20 00:00

  • 골프황제 잭 니클로스 20일 방한 .. 국가대표 지도차

    골프황제 잭 니클로스(55)가 오는 20일 한국에 와 국가대표 선수들을 지도한다. 잭 니클로스상표의 한국측 판매회사인 코오롱상사의 초청으로 내한하는 잭 니클로스는 자가용비행기로 20일 오전 6시30분 한국에 도착한 뒤 뉴코리아골프장에서 국가대표 선수들과 5홀 경기를 선보일 계획이다. 니클로스는 이날 연습장에서 간단한 클리닉을 한뒤 대표선수 및 일부 프로선수들과 라운딩을 할 예정이다. 2주전 끝난 미 PGA투어 크레디셔널 대회에서 연장끝에 ...

    한국경제 | 1995.04.14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162) 퍼팅이냐 칩샷이냐

    그린에지를 약간 벗어난 곳에 볼이 멈췄을때 퍼팅을 할것인가, 칩샷을 할것인가. 골프에서 우유부단은 금물이라지만 적지않은 골퍼들이 이럴경우 망설이게 된다. 세계적 프로들도 서로 다른 견해를 갖고 있다. 잭 니클로스는 직감적으로 마음이 쏠리는 쪽을 택하라고 권한다. 육감을 살리라는 뜻인데 그쪽이 자신감을 반영할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아놀드 파머는 "최악의 퍼팅이 최고의 칩샷에 못지않다"는 지론아래 퍼팅을 선호한다. 게리 플레이어는 좀더 ...

    한국경제 | 1995.04.13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160) 니클로스의 생크

    니클로스가 30년만에 생크를 내 화제를 모았다. 천하의 니클로스가 그럴진대 아마추어들은 일러 무삼하리오. 호젤부분에 볼이 맞아 옆으로 튕겨나가는 생크(shank)는 골프에서 최악이다. 결정적 순간에 "픽"하고 생크가 나 다 잡았던 고기를 놓친 경험을 골퍼라면 한두번 다했을 것이다. 생크는 백스윙시 손목을 돌려 클럽페이스가 오픈되거나, 다운스윙시 스윙 평면이 밖으로 나가는데 그 원인이 있다. 볼에 너무 다가섰을때 많이 발생하고, 너무 ...

    한국경제 | 1995.04.11 00:00

  • ['95 매스터즈] 1~11위까지 3타차...우승 "예측불허"

    ... 선수들"이 선두권을 형성하다가 그중 한명이 최종일에 1-3언더파 정도를 치며 우승하는 패턴이고 다른 하나는 몇발자국 뒤쳐져 있던 선수가 최종일 부쩍 솟아 오르며 대 역전극을 펼치는 경우이다. 후자의 대표적인 사례는 86년 잭 니클로스가 우승할때와 89년 닉 팔도가 우승할때. 당시 니클로스는 최종라운드 15번홀부터의 3개홀에서 이글-버디-버디로 4언더를 뽑아내 최종일 65타로 대회사상 가장 드라머틱한 우승을 엮어 낸바 있다. 그때의 우승은 46세의 최연장자우승이기도 ...

    한국경제 | 1995.04.10 00:00

  • ['95 매스터즈] '천하의 니클로스' 생크내자 갤러리 "탄성"

    골프에는 그날 최악의 샷과 최고의 샷이 있게 마련.2라운드에서 가장 "이상한 샷"은 다름아닌 잭 니클로스의 샷이다. 이날 갤러리들은 "천하의 니클로스"가 생크를 내는 것을 다 보았다. 니클로스는 저 유명한 12번홀(파3.155야드)에서 7번아이언으로 친 볼이 생크가 나며 오른쪽으로 110야드 휘어져 가는데 그쳤다. 그린앞의 물(수)도 못 넘긴 것으로 니클로스는 치는 순간 "어!"하며 비명을 질러 애초부터 무언가 잘못됐음을 알아차린 눈치. ...

    한국경제 | 1995.04.09 00:00

  • ['95 매스터즈] 미 하스, 2R 선두..랑거/커플스 등 추격중

    ... 골퍼들"이 선두와 6타차인 공동19위권안에 대거 포진,나머지 절반의 대반전을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대반전을 꿈구는 대열에는 "누가 뭐래도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인 닉 팔도","아메리카의 퍼터로 불리는 벤 크렌쇼","제2의 잭 니클로스로불리 는 필 미켈슨","메이저 불운에 관한한 따를자가 없는 그레그 노먼", "오거스타 코스에 가장 적합한 골프라는 베른하르트 랑거","미국의 최대 희망 프레드 커플스"등 기라성같은 스타들이 포함돼 있다. 이 정도면 골프팬들의 ...

    한국경제 | 1995.04.09 00:00

  • ['95 매스터즈] 악명높은 난코스 많아 .. 이변 속출

    ... 연유로 이곳은 환희와 슬픔이 언제나 교차된다. 1970년대에 가장 "뜨거운 골퍼"의 한명이었던 톰 와이스코프는 이곳 에서 "퐁당, 퐁당 그리고 또 퐁당"을 계속하며 이곳에서 8오버파 11타를 친 기록이 있고 천하의 잭 니클로스도 91년대회에서 소위 "더블파"도 못하며 7타를 친 기록이 있다. 반면 프레드 커플스(미국)는 92년 최종라운드에서 그린 전면 둔덕을 맞고 물쪽으로 굴러 내려오던 볼이 물 직전 50cm지점에 멈춰서 거기서 파세이브에 성공, 결국 ...

    한국경제 | 1995.04.06 00:00

  • [월드골프] 러브3세, 매스터즈행..연장접전끝 프리포트 제패

    ... 골프토너먼트는 모두 연장까지 가는 접전끝에 승부가 가려졌다. 프리포트대회는 이번주 매스터즈를 앞두고 유명선수들이 불참한 가운데 데이비스 러브3세(31)가 우승을 차지했고 금년 시니어투어 첫 메이저인 트러디션대회에서는 잭 니클로스(55)가 일본의 아오키 이사오를 제치고 최근 6년동안 3번이나 우승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미PGA투어 정상급 프로들은 메이저대회 우승에 총력을 기울인다. 그래서 메이저대회가 다가오면 그것을 준비하느라 전주에 치러지는 대회에는 ...

    한국경제 | 1995.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