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1-1130 / 1,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커플스 개인 선두, 미국 3연패 "눈앞"..월드컵 3R

    ... 398타로 2위 짐바브웨를 9타차로 제치고 최종라운드에 돌입했다. 지난53년 캐나다의 몬트리올에서 시작된 국가대항 월드컵골프는 지금까지 똑같은 멤버가 대회를 3번 연속 제패한 적은 없으며,지난62년과 63년 미국의 아놀드 파머와 잭 니클로스가 2년연속 정상에 오른 것이 최고의 성적이었다. 개인부문에서는 커플스가 3R합계 20언더파 196타(65.63.68)로 여전히 선두를 달리고 있는데 커플스는 이날 드라이버샷이 12번홀에서 토핑되며 100야드 굴러가는데 그치고,14번홀에서는 ...

    한국경제 | 1994.11.13 00:00

  • [머피의 골프법칙] (63) 교정의 제8법칙 ; 복사 규칙

    ... 되면 이땅에 고민하는 골퍼가 있을리 없다. *** 복사 규칙 (THE COPY RULE) Golfers who try to emulate Nicklaus, Palmer and Watson simultaneously, will resemble none of them. -니클로스와 파머, 왓슨을 동시에 흉내내려는 골퍼는 결국 아무도 흉내내지 못한다. .모델은 한사람이 철칙. "이리 기웃, 저리 기웃" 하는것 보다는 차라리 독학이 낫다.

    한국경제 | 1994.08.30 00:00

  • ['94US PGA골프] (5.끝) 닉 프라이스 '4개메이저 제패 야망'

    ... "최고의 기록"은 무엇일까. 그것은 두말할것 없이 4개메이저대회에서 모두 우승해 보이는 것이다. 4개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선수는 이제까지 단 4명 뿐이고 진정한 경쟁이 시작된 지난 60년대이후 그 기록을 세운 선수는 잭 니클로스와 게리 플레이어뿐이다. 천하의 톰 왓슨이나 아놀드 파머도 USPGA선수권대회에서만은 우승을 못했고 파머는 그 한을 품은채 이번대회를 마지막으로 PGA선수권무대를 떠났다. 현대골프는 1년에 1승만 해도 "할 바를 다했다"고 ...

    한국경제 | 1994.08.17 00:00

  • ['94US PGA골프] (3) 닉 프라이스 홀로 '선두'

    ... 71타, 합계 1언더파 139타로 공동 8위그룹이었다. 이날 경기로 공동 65위까지의 76명이 커트오프(145타)를 통과했다. 지난해 챔피언 폴 에이징거는 그간의 공백이 치명적이었는지 합계 9오버파 (75.74)로 탈락했고 잭 니클로스(79.71) 아놀드 파머(79.74)도 나이는 어쩔 수 없었는지 탈락. 한편 그레그 노먼은 이날 1언더파 69타, 닉 팔도는 3언더파 67타, 오자키 마사시는 69타, 톰 카이트는 68타를 각각 기록했다. 이들은 모두 합계 이븐파 ...

    한국경제 | 1994.08.14 00:00

  • ['94US PGA골프] (2) 프라이스 몽고메리, 공동선두

    ... 난다는 것으로 신들린듯 앞서나가는 골프가 나오기는 힘든 코스이다" 이곳기온이 섭씨 32도가 넘게 무더운 것도 하나의 작은 요인이 될듯. .선두권의 유명선수그룹에 포함되지 않은 유명선수들중에는 노먼,팔도, 데일리,랑거,세베,니클로스,파머가 있었다. 그레그 노먼,오자키 마사시는 각각 1오버파 71타로 공동 27위권으로 선두 와는 불과 4타차. 닉 팔도와 존 데일리,베른하르트 랑거,리 잰슨,커티스 스트레인지등은 각각 3오버파 73타로 공동 61위대열이었다. ...

    한국경제 | 1994.08.13 00:00

  • [해외골프] 세계적 골프교습가 레슨비용을 알아본다

    ...============================================================= 데이비드 리드베터, 릭 스미스, 행크 하니... 이름만 들어도 알수있는 골프교습가들이다. 이들은 닉 팔도나 잭 니클로스, 리 잰슨등 세계 정상급 골퍼들을 지도하는, "프로위의 프로"라고 말할수 있다. 이 유명교습가들은 프로위주로 레슨을 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아마추어들에게도 수업료를 받고 레슨을 해준다. 세계적 골프교습가들의 레슨비용을 ...

    한국경제 | 1994.08.05 00:00

  • [이야기골프] 두손이 스윙 형태/방향 결정..김상진 전언론인

    ... 가르치는 프로들은 꽤 많이 있다. 그러나 다운.스윙에 관해서는 손의 역할을 타부시하는 프로 들이 대부분인것 같다. 벤.호건은 "손은 잠깐 잊어버리고 허리를 왼쪽으로 되돌리는 것으로 다운.스윙을 시작하라"고 가르친다. 잭.니클로스는 "왼발 뒤꿈치를 땅으로 되돌리고, 체중을 왼발 쪽으로 차내고,이에 따라 왼발 무릎이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것으로 다운.스윙이 시작된다. 나는 임팩트 직전까지 거의 손의 존재를 의식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러나 샘.스니드는 ...

    한국경제 | 1994.07.29 00:00

  • [123회 영국오픈골프] (3) 톰 왓슨 버디7개 단독 선두

    ... 11번홀(파3.177야드)도 더블보기로 무너졌다. 27홀동안 벌어놓은 5언더를 두홀에서 까먹었으니 화가 날만도 했다. 데일리의 2R합계는 이븐파 140타(68,72)로 그래도 괜찮은 편. .이날경기로 2R합계 3오버파 143타까지의 81명이 커트오프를 통과했다. 떨어진 별 중에는 잭 니클로스, 게리플레이어(이상+5), 리 트레비노(+7), 이안 우즈넘(+12)등이 있었다. 닉 팔도는 이날 4언더파66타로 회복, 합계 1오버파 141타로 공동42위.

    한국경제 | 1994.07.17 00:00

  • [123회 영국오픈골프] (2) 뉴질랜드 무명 터너 첫날 선두

    ... 와 이번대회에 전력 대비한 인상인데 이날 버디4,보기 2개로 그답지 않게 견실히 쳤다. "나는 부정을 긍정으로 바꾸며 바람을 이겨야 함을 깨달았다. 바람은 샷을 망치는게 아니라 도와 줄수 있음을 안 것이다. 그건 전에 잭 니클로스가 바람과 싸우지 말라고 충고한데서 깨달은 것으로 정말 큰 도움이었다" 데일리도 "정말 많이 컷다"는 느낌이다. 스타가 되면 생각도 변하는건가. 부진끝에 머리깍고 1승을 올리더니 영국오픈에서도 작심하고 치고있는 모습이다. 데일리는 ...

    한국경제 | 1994.07.16 00:00

  • [123회 영국오픈골프] (1) 우승후보 1순위 '그레그노먼'점쳐

    [턴베리 (영국스코틀랜드)=김흥구기자] .1977년 턴베리에서의 영국오픈은 1백여년의 영국오픈 역사상 가장 센세이셔날한 오픈으로 꼽힌다. 주인공은 다름아닌 잭 니클로스와 톰 왓슨이었다. 황제와 신황제는 당시 전성기를 구가하던 그들의 명성에 걸맞게 역사상 가장 치열하게 맞붙었다. 1라운드68타,2라운드70타,3라운드65타로 그들 두명은 라운드별 스코어까지 똑같이 치며 최종라운드를 맞이했다. 최종라운드에서는 왓슨이 65타로 66타를 친 니클로스를 ...

    한국경제 | 1994.07.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