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41-1150 / 1,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조철상 1라운드서 공동선두 형성..필리핀오픈대회

    ... 좋은 출발을 한뒤 2,5,7,8번홀에서도 버디를 추가,전반을 5언더파 31타로 마감하는 호조를 보였다. 조는 후반 들어 12번홀 보기로 상승세가 주춤했으나 최종18번홀(파5)에서 어프로치 샷이 홀컵50 지점에 떨어져 버디로 경기를 마쳤다. 대회가 열리고 있는 사우스우드CC는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코스로 빠른 그린과 까다로운 페어웨이로 유명한데,조를 비롯한 선두권은 이날 오전 조로 출발해 바람의 영향을 비교적 덜 받은 행운도 따라주었다.

    한국경제 | 1994.02.18 00:00

  • [월드골프] 플로이드 24만불획득 우승..연장전서 4개홀 버디

    ... 94미PGA 시니어스킨스게임은 현존 골프거장 4명이 출전,"스킨스게임은 이런 것이다"를 보여주었다. 레이몬드 플로이드(51)의 기사회생, 승부사 리 트레비노(55)의 급전직하, 시니어스킨스왕 아놀드 파머(65)의 명불허전, 잭 니클로스(54)의 골프무상이 적나라하게 혼합된 각본없는 드라마였다. 미국 명예의 전당에 이름이 올라있는 이 4명의 프로골퍼가 총상금 45만달러(약3억6,500만원)를 걸어놓고 벌인 대회에서 플로이드가 24만 달러를 획득해 챔피언이 됐다. ...

    한국경제 | 1994.02.01 00:00

  • 골프 잘치는 유명선수..헌신적인 내조있었다

    오랜기간에 걸쳐 꾸준히 골프를 잘 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가정이 평화롭다는 것이다. 잭 니클로스는 "아내 바바라가 아니었던들 오늘의 내가 존재하기는 힘들었을것"이라며 30여년에 걸친 아내의 헌신적 내조에 감사하고 있다. 도 레이플로이드 역시 그의 아내 마리아와 딸 크리스티나와 스위트홈을 유지하고 있으며 그레그노먼은 가족과의 휴가를 위해 수억원짜리 대회도 쉽게 불참할 정도. 이밖에 아놀드파머와 아내 위니파머, 게리플레이어와 그의 아내 비비안 ...

    한국경제 | 1994.01.26 00:00

  • [굿모닝골프] 잊는 것이 좋다

    "언제나 같은 생각,같은 마음가짐으로 골프를 치는 골퍼는 역사상 단 한명밖에 없다. 그는 잭 니클로스이다. 그외의 모두는 감정에 따라 골프가 좌우된다" 누군가의 이같은 표현대로 니클로스는 객관적 여건에 관계없이 항상 변치 않는 집념으로 골프를 치는 대표적 선수이다. 그런 니클로스도 메이저대회에서 83타를 친 적이 있다. 지난 81년 로열세인트조지스GC에서의 전영오픈에서 니클로스는 첫날 믿기지 않게도 11오버파로 무너진 것. 원인은 그의 ...

    한국경제 | 1994.01.25 00:00

  • [월드골프] 미국의 미켈슨 극적 우승..'94메르세데스 챔프십

    94미PGA투어는 시즌 첫대회부터 뜨겁게 달아 올랐다. 드라머의 주인공들은 두명의 "니클로스"였다. 한명은 제2의 니클로스로 불리는 필 미켈슨(23. 미국)이었고 다른 한명은 진짜 니클로스. 전년도 각대회 챔피언들만 모여 94시즌 첫경기로 벌어진 94메르세데스 챔피언십대회에서 왼손잡이골퍼 필 미켈슨은 거함 프레드커플스를 연장전끝 에 셧아웃시켰고 잭니클로스(53)도 시니어부에서 전날 까지의3타차를 뒤집으며 역전 우승했다. 금년도 미골프는 ...

    한국경제 | 1994.01.11 00:00

  • [굿모닝골프] 뉴빅3

    니클로스 아놀드파머 게리플레이어는 지난 60년대에 세계골프계를 주름잡은 빅3였다. 이들은 70년대 초반까지 그 명성을 유지했었으나 80년대 들어 신황제 톰왓슨의 등장으로 빅3시대의 종막을 알릴수 밖에 없었다. 80년대 후반과 90년대 초반은 "스타부재"의 시대로 볼수있다. 우승자는 많았으나 빅3만큼 세계무대를 휘어잡은 "별"들은 없었다는 얘기다. 그런데 요즘들어서는 "뉴 빅3"라는 표현이 쓰여지기 시작했다. 뉴 빅3의 주인공들은 ...

    한국경제 | 1993.12.27 00:00

  • [골프] '기교보다 정신자세'..잭 니클로스 '마인드골프'소개

    "골프의 제왕" 잭 니클로스(미.53)가 현존 최고의 골퍼로 자리잡기까지의 비법(?)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그는 장타,정교한 어프로치샷,절묘한 퍼팅보다 경기에 임해 무엇을 어떻게 할까하고 결정하는 정신적 요소(마인드)가 가장 큰 무기였다고 말했다. "니클로스의 마인드골프"를 소개한다. 1. 먼저 생각한다음,스윙이 아닌 스코어를 위해 플레이하라. 대부분 골퍼들이 클럽을 휘두르고 볼에 맞히는 것을 전부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골프의 승부는 ...

    한국경제 | 1993.12.20 00:00

  • [굿모닝골프] 끈기

    "골프에서는 최대의 적이 될수도 있고 최고의 무기가 돨수도 있는 것이 한가지 있다"고 잭 니클로스는 말한다. 그게 무엇일까. 바로 "마음"이다. 세상사 모든것이 맘먹기에 따라 변하지만 골프는 그 영향력이 너무나 지대해서"최고의 골프와 최악의 골프"가 좌우된다.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은 추상적일것 같지만 사실은 구체적이 될수있다. 구체적 방법론중 하나가 "겸손하게 치고 끈질기게 노려라"이다. "겸손"과 "끈기"는 추상적단어지만 그단어를 실제 ...

    한국경제 | 1993.12.16 00:00

  • [이야기골프] 다음샷을 위해..소동기 변호사

    ... 떨어져 있지 않지만 심한 내리막 라인인 경우와 2m 이상 떨어져 있으나 오르막 라이인 경우 어느쪽이 잘된 샷인가 생각해보라. 금년도 미국 시니어 오픈 마지막날 18번홀(4백50야드)에서 갤러리들은 선두를 달리고 있는 잭 니클로스에게 멋진 드라이버 티샷을 기대하고 있었다. 그러나 잭은 그곳에서 드라이버를 잡을 생각은 추호도 하지 않았다. 왼쪽은 워터헤저드이고 오른쪽은 급경사 러프지역인 뚝이었기 때문이다. 그 상황에서는 페어웨이 한 가운데에 볼을 떨어뜨리는 ...

    한국경제 | 1993.12.10 00:00

  • [굿모닝골프] 훅과 슬라이스

    ... 접촉각도는 닫혀 지거나 스퀘어가 될수 밖에 없다. 머리가 볼뒤에 있는데 손만 내민 형태가 되어 페이스가 오픈되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반면에 다운스윙시 머리가 먼저 나가면 클럽페이스는 오픈 될수 밖에 없다. 이 설명은 잭 니클로스가 하는 것인데 그 동작을 그려보면 쉽게 이해가 갈 것이다. 흔히 로 핸디캐퍼중에서는 구질이 드로(훅보다 휘어짐이 적은 구질로 보통 의도적으로 친다)인 경우가 많다. 이역시 "볼뒤의 머리"가 철저하기 때문 일 것이다.

    한국경제 | 1993.12.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