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51-1160 / 1,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래니 워드킨스 95라이더컵골프 미국팀 주장으로 선임

    ... 뽑히는 것은 그들의 궁극적 목표라할 정도로 선망하는 자리이다. 올해 영국 벨프리 에서 열린 대회에서는 톰 왓슨이 주장을 맡은 미국팀이 유럽팀을 15-13으로 꺾고 우승했으며, 91년대회는 데이비드 스톡튼이, 89년대회는 잭 니클로스 가 미국팀 주장을 역임했었다. 라이더컵에 출전하는 미국팀 주장은 지난47,49년의 벤 호건이래 올해까지 44년동안 연임하지 않는 것을 전통으로 삼아왔는데 워드킨스의 경우도 그 전통이 적용된 셈이다. 워드킨스는 이날 주장선임소식을 ...

    한국경제 | 1993.12.03 00:00

  • [인터뷰] 프로골프테스트 수석 강대북씨 .. 10번도전끝 영광

    ... 아이언샷이 일품이고 드라이브도 260m거리에 정확도까지 겸비했다는 평을 듣고있는 강씨는 앞으로 퍼팅등 쇼트게임을 좀더 보완,주위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말한다. 53세의 나이에도 현역(정규투어)에서 활동할 정도로 자기관리에 충실한 잭 니클로스를 존경한다는 강씨는 "지는 것이 죽기보다 싫다"고 스스럼없이 말할 정도로 승부욕이 강하다고. 강씨는 갓 프로에 발을 들여놓았지만 "스포츠중 가장 자율이 강조되는 골프에 2중 3중으로 부정감시장치를 마련해야만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

    한국경제 | 1993.08.23 00:00

  • [93 USPGA골프] (1) 노먼 7년전 고배현장 기다린 설욕전

    ... 3라운드까지 6언더파 2백10타로 1타차 선두를 달린다. 그러나 그는 최종라운드 최종18번홀에서 4번아이언의 세컨드샷이 슬라이스가 나며 관중석으로 날아가 최소한 연장 돌입기회를 놓친다. 우승은 최종일 65타의 경이적스코어를 낸 잭 니클로스. "86년6월 US오픈"-노먼은 3라운드까지 역시 2백10타로 1타차 선두. 그러나 최종라운드에서는 되는것 없이 75타로 무너져 공동12위에 그친다. "86년7월 전영오픈"-노먼은 이틀째 63타를 치는등 3R까지 2백11타로 ...

    한국경제 | 1993.08.12 00:00

  • [해외골프] 니클로스 시니어투어 메이저대회 6승 '쾌거'

    .잭 니클로스는 역시 큰대회에 강하다. 이제는 나이때문인지 미정규투어에서는 맥을 못추지만 시니어투어에서는 맘먹기에 따라 우승하기가 그리 어렵지 않은 모양이다. 현재 53세의 니클로스는 시니어투어에서 총6승을 올렸는데 그것이 전부 시니어투어메이저대회였다. 니클로스는 11일(현지시간)미콜로라도주 체리힐스CC(파71)에서 끝난 93US시니어오픈에서 4라운드 합계6언더파 2백78타의 기록으로 라이벌 톰 웨이스코프를 1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

    한국경제 | 1993.07.13 00:00

  • [포토레슨] '장타치려면 오픈자세 취하라'

    ... 항상 듣는말이 "모든것을 스퀘어로 하라"는 것이다. 타깃에 대해 스퀘어로 서서 스퀘어로 치라는 것이 골프이론의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그러나 실인즉 세계적프로들은 오픈스탠스를 취하는 골퍼들이 많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잭 니클로스부터 시작,존 데일리에 이르기까지 약간씩 오픈스탠스를 취한다는것. 왼발이 약간 뒤로 나가있는 오픈스탠스는 몇가지 장점이 있다. 첫째는 왼발동작이 자유로워 진다. 백스윙시 상체를 돌릴때 왼발이 약간 뒤로 위치하는데 기인,왼쪽무릎이 ...

    한국경제 | 1993.06.30 00:00

  • [US오픈골프] (5) 무명 잰슨 우승 .. 상금 2억원

    ...권.91US오픈)등 통산 투어 8승의 페인스튜어트(36)이고 후자는 90년 투어생활을 시작,겨우 2승을 올린 리잰슨(28.미국)이다. 그러나 승자는 무명인 리잰슨. 더욱이 잰슨의 우승기록은 80년 이곳 벌투스롤대회에서 잭니클로스가 세운 8언더파 2백72타의 US오픈 72홀 최저타수기록과 타이를 이루는 것이자 US오픈 사상 두번째로 4라운드 모두 60대 스코어를 내는 호기록이었다. 상금 29만달러획득 .3라운드까지 리 잰슨은 7언더파 2백3타였고 페인스튜어트는 ...

    한국경제 | 1993.06.22 00:00

  • [US오픈골프] (3) 테드오 첫날 부진 .. 보기연발 76타

    ... 89년 매스터즈대회 연장전에서 60 퍼팅을 놓친 비운의 주인공이자 최근 한국오픈에서도 연속출전,2번우승했던 스코트 호크는 이날 버디5에 보기1개였다. 프레드 커플스,레이플로이드가 2언더파 68타로 공동6위권이고 닉팔도,톰왓슨,잭니클로스등이 이븐파70타로 공동19위권,그레그 노먼은 3오버파 73타로 공동98위이고 존 데일리는 72타로 공동76위 한편 미국의 마이크 헐버트는 이날 12번홀(파3.1백93야드)에서 5번아이언샷으로 US오픈사상 25번째의 홀인원을 ...

    한국경제 | 1993.06.19 00:00

  • [US오픈골프] (2) 미국 매스컴 오태근군 취재경쟁

    ... 이틀동안 3퍼트6번으로 탈락했다. 오는 이날 연습라운드후 "12개 파4홀중 10개가 4백야드이상의 긴홀들이기 때문에 해볼만하다"며 "커트오프통과가 최우선 목표"라고 말했다. 우승상금 29만달러 .세계적인 퍼팅의 명수 벤크렌쇼,제2의 잭니클로스로 불리는 왼손잡이 필미켈슨등 미국의 스타들이 지역예선에서 탈락한 이번 제93회 US오픈에는 총 1백56명(미국프로 1백29명 외국프로 24명 아마3명)이 참가했다. 17일 오전7시(미 이스턴타임)이곳 벌투스롤GC 로어코스(...

    한국경제 | 1993.06.18 00:00

  • [골프] '나이는 어쩔수 없어' .. 아놀드파마 잭니클로스

    세월은 누구도 막을수 없다. 한세대를 풍미했던 60년대의 빅3(잭 니클로스,아놀드파머,게리 플레이어)도 이제는 50대가 넘어 시니어투어에서만 그들의 골프를 이어가고 있다. 일부에서는 옛날의 황제,제왕들이 커트오프조차 통과하지 못하는 초라한 모습을 들어 메이저등 정규투어대회출전을 그만두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결국 나이들면 골프역시 쇠잔해진다는 것으로 한창 칠수있을때 골프의 "생애기록"들을 추구해야 한다는 얘기. 사진은 왼쪽부터 64년 ...

    한국경제 | 1993.06.04 00:00

  • [해외골프] 프로일수록 '퍼팅시간' 길다 .. 미지 분석

    ... 나타났다. 이밖에 드라이빙시간도 33초7로 미PGA프로가운데 5번째로 느린 티샷을 하고 있는것. .드라이빙 어프로치 퍼팅등 각부문의 최장시간소요 상위5명의 선수에는 인기있는 골퍼들도 상당수 포함되어 있다. 먼저 골프황제 잭 니클로스(53)는 드라이빙 소요시간이 35초2가 걸려 빌 브리톤(38초2)에 이어 두번째로 가장 느린 티샷을 하고있다. 또 최근 상승세를 타고있는 호주의 백상어 그레그 노먼(37)은 퍼팅시간이 53초8이나 걸려 4번째로 느린 퍼팅을 ...

    한국경제 | 1993.05.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