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61-1170 / 1,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영어록] 행복과 불행 ; 욕심과 사심

    .행운과 불운 골프에서는 행운과 불운이 같은 확률로 나타난다. - 잭 니클로스 .욕심과 사심 욕심은 끝없이 성장하게 마련이며 사심은 아무리 금해도 고개를 치켜든다. -위

    한국경제 | 1993.05.08 00:00

  • [경영어록] 행복과 불행 ; 욕심과 아심

    .행운과 불운 골프에서는 행운과 불운이 같은 확률로 나타난다. - 잭 니클로스 .욕심과 사심 욕심은 끝없이 성장하게 마련이며 사심은 아무리 금해도 고개를 치켜든다. -위

    한국경제 | 1993.05.08 00:00

  • [이야기골프] 슬럼프 .. 소동기 변호사

    ... 좋은 방법은 문제의 답을 알고 있는 스승을 만나는 일일 것이다. 그래서 골프의 슬럼프를 벗어나는 지름길 가운데 최고의 것은 자기의 스윙을 평소 잘 알고 있는 조언자로부터 잘못을 고쳐잡는 방법이 아닐까한다. 이는 오랫동안 잭 니클로스가 자신의 선생인 잭 그라우트의 조언을 받은 일이라든가 최근 리드베터라는 명레슨프로가 슬럼프에서 허덕이던 닉 팔도를 구출해 낸 사실,그리고 골프아닌 다른 운동에서 코치나 감독을 두고 있는 점에 비추어 보더라도 골프에 있어서 슬럼프를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세계의창] '아멘코너'의 마수 .. 변상근 자유기고가

    ... 파4짜리 14번홀에서 8타를 침으로써 역시 "최악의 기록"을 수립했다. 닉 프라이스는 파72의 이 오거스타에서 9언더파(63타)로 코스기록까지 갖고있다. 골프무상을 일깨워준 사건이었다. 대회 7번째 우승을 노리던 세기의 플레이어 잭 니클로스는 첫날 5언더파로 선두그룹에 오르는 노익장을 과시했으나 자멸했고 절치부심 우승을 벼르던 미스터 사크(상어) 호주의 그레그 노먼은 11일 후반라운드에서 "아멘"을 연발했다. 일본을 떠나면서 우승소감을 말하는 연습까지 했다는 점보 ...

    한국경제 | 1993.04.14 00:00

  • [93매스터즈] (6) 독일 랑거 우승 .. 유럽세 여전

    ... 생기고 그 돈은 어쩔수 없이 선수들을 느슨하게 만든다. 그 후유증은 가정문제에서부터 파생,영웅만 되면 "이혼"으로 골머리를 앓는다. 프레드 커플스나 벤크렌쇼가 그랬고 존댈리도 "원위치"는 됐지만 같은 맥락이다. 이를 바꿔말하면 잭니클로스나 톰왓슨,레이플로이드와 같이 평생 한눈 안팔고 골프만 파고 드는 젊은 선수가 이제는 안보인다는 얘기다. "수신제가치샷 평필드"인가. .이번대회는 역대 어느대회때보다 12번홀의 악명이 드높았다. 고작 1백55야드거리의 파3홀이 어려우면 ...

    한국경제 | 1993.04.14 00:00

  • [93매스터즈] (4) 랑거 단독선두 .. 화려한 컴백

    ... 플레이어(남아공)가 7타를 뒤집어 우승한것이 아주 드라마틱했다. 당시 플레이어는 8언더파 64타를 쳤는데 그것은 역대매스터즈대회 최종일 스코어로는 가장 좋은것이었다. 4타차가 뒤집어진 경우는 많다. 가까이만해도 86년 잭 니클로스가 최종일 65타로 4타차를 역전시켜 우승했고 89년엔 닉 팔도가 5타차를 물고 늘어져 연장전끝에 우승했었다. 역사는 역전우승이 많지만 골프는 상대적인것. 랑거라는 이름과 그의 녹녹치않은 실력은 이 절호의 우승찬스를 순순히 ...

    한국경제 | 1993.04.12 00:00

  • <93매스터즈골프대회 상보> 무명 매거트 불안한 선두

    ... 레이플로이드(50)와 85년 챔피언 베른하르트랑거(독일 )가 16번홀까지 토털 6언더파를 친채 경기를 중단,매거트를 2라운드 단독선 두로 확정짓기는 어렵다. 플로이드와 랑거는 이날 각각 2언더파를 기록중이 다. 전날 공동선두였던 잭니클로스(53)는 13번홀까지 버디2 보기3개로 1오버파 를 마크,중간합계 4언더파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돋보인 선수들은 칩벡 퍼지젤러 그레그노먼등을 꼽을수 있고 프레드 커플스도 회복기미를 보였다. 칩벡은 버디5에 무보기로 2라운드합계 ...

    한국경제 | 1993.04.11 00:00

  • [93매스터즈] (2) 니클로스, 공동선두 .. '노익장' 과시

    .첫날의 스타는 단연 잭 니클로스(미국)이다. 그는 53세의 나이에도 불구,제57회 미매스터즈대회 첫날 5언더파67타(34.33)의 기염을 토하며 다른 4명의 선수와 함께 공동선두에 나섰다. 니클로스는 이곳시간 8일 미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6천9백5야드)에서 벌어진 대회 1라운드 경기에서 이글1,버디4,보기1개를 기록해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그가 5언더파의 호타를 날리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것. 그러나 그의 얘기를 ...

    한국경제 | 1993.04.10 00:00

  • 미매스터즈 골프대회...골프황제 잭 니클로스등 공동선두

    .첫날의 스타는 단연 잭 니클로스(미국)이다. 그는 53세의 나이에도 불구,제57회 미매스터즈대회 첫날 5언더파67타(34.33)의 기염을 토하며 다른 4명의 선수와 함께 공동선두에 나섰다. 니클로스는 이곳시간 8일 미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GC(파72.6천9백5 야드)에서 벌어진 대회 1라운드 경기에서 이글1,버디4,보기1개를 기록 해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그가 5언더파의 호타를 날리리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것. 그러나 그의 얘기를 ...

    한국경제 | 1993.04.09 00:00

  • [93매스터즈] (1) 골프스타 90명 그린재킷 각축

    ... 4개 메이저 대회에서 모두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올랐던 지난 86년도가 노먼의 "제1전성기"였다면 금년이 그의 "제2전성기"가 될 소지가 농후하다는것. 노먼의 매스터즈는 숨가쁜 드라마와 깊은 좌절의 범벅이었다. 86년엔 잭니클로스의 믿을수 없는 최종일 65타로 2위에 그쳤고 87년엔 래리 마이즈의 기적같은 칩샷으로 연장에서 물러났다. 89년엔 우승자와 1타차 3위. "나의 실수는 그같이 뼈아픈 역사를 내가슴에 너무 오래 묻어둔 것이었다"고 7일 기자회견에서 ...

    한국경제 | 1993.04.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