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5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말 서울서 잇따라 화재…80대 1명 사망(종합)

    강서구 물류창고 불은 4시간 만에 진화…2명 연기 흡입 주말인 12일 서울 시내 곳곳에서 불이 나 인명피해가 잇따랐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9분께 서울 성북구 장위동의 3층짜리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나 약 30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2층에 거주하는 85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주택에 다른 사람이 없어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낮 12시 35분께에는 서울 강서구 외발산동의 잡화 물류창고 3층에서 불이 나 약 4시간 ...

    한국경제 | 2021.06.12 17:30 | YONHAP

  • thumbnail
    서울 강서구 물류창고서 불…1명 연기 흡입

    12일 낮 12시 35분께 서울 강서구 외발산동의 잡화 물류창고 3층에서 불이 나 약 1시간 30분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이 불로 대피하던 인근 다세대주택 주민 1명이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관할 소방서는 모든 가용 인력을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오후 2시 9분께 초진을 마쳤다. 소방서측은 건물 3층 천장이 붕괴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보고 강서구청에 안전 진단을 요청했다. 소방당국은 잔불을 모두 정리한 뒤 정확한 피해 ...

    한국경제 | 2021.06.12 15:39 | YONHAP

  • thumbnail
    [클릭! 한경] 月 800만원 줘도 인테리어 기사 구인난

    ... 7일자 <11억 주고 산 주택 23억에 팔았는데…양도세 8억 ‘날벼락’>이었다. 다주택자에 대한 각종 세금이 중과되면서 세법상 인정되는 주택 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 다세대주택으로 분류되면 개별 호실마다 각각의 주택으로 분류돼 다주택 소유에 따른 중과를 받기 때문이다. 이번주 페이스북에서 가장 많이 공유한 기사는 6월 7일자 <‘테슬라도 제쳤다…가장 많이 팔린 &lsqu...

    한국경제 | 2021.06.11 18:05 | 이창근

  • thumbnail
    화이자 백신 접종 심정지 70대女, 손자 신고로 의식회복

    경기 부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70대 여성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지만 응급처치 후 의식을 되찾았다. 11일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50분께 경기 부천시 중동 다세대 주택에서 70대 여성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손자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사흘 전인 지난 8일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았고, 당뇨와 신부전증 등 지병을 앓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발견 당시 A씨는 몸이 굳고 혀가 ...

    한국경제 | 2021.06.11 18:03 | 이보배

  • thumbnail
    부천서 화이자 백신 맞은 70대 심정지 상태로 발견…병원 이송

    경기 부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70대 노인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11일 부천소방서에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50분께 부천시 중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A(77·여)씨가 쓰러진 것을 가족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구급대원이 도착했을 때 A씨는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위중한 상태지만 사망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6.11 17:58 | YONHAP

  • thumbnail
    용인 처인·기흥구 15개 지역 성장관리방안 수립…계획개발 유도

    ... 임야 보전목적의 산지입지형에는 공동주택, 공장, 판매시설, 창고를 못 짓는다. 다만, 다른 구에 비해 성장이 더딘 농촌지역인 처인구에 한해 주변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저층형 단독주택은 지을 수 있도록 했다. 연립·다세대주택을 지을 때는 도로용량을 초과한 개발을 막기 위해 폭 6m 이상의 진입도로를 확보하도록 했다. 용인시는 자연녹지지역에서 성장관리방안을 준수해 개발할 경우 건폐율을 최대 10%까지 완화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1 11:38 | YONHAP

  • thumbnail
    "목동에 줄서서 집 본대"…뒤늦게 매수 대열 합류한 세입자들

    ... 비해 2억원 이상 급등했다. 목동 ‘삼익’ 전용 84㎡ 아파트도 지난달 12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최고가에 팔렸다. 이 단지 또한 1년 전(9억8000만원)과 비교하면 3억원 가까이 뛰었다. 인근 다세대·연립주택(빌라)의 매매가도 급격히 치솟고 있다. 전셋집에서 쫓겨나게 된 세입자들이 빌라 매매라도 고려하고 있는 것이다. 통상 입주한 지 30년이 넘은 재건축 아파트는 주변 새 아파트보다 전셋값이 저렴하다. 재건축 단지인 ...

    한국경제 | 2021.06.10 08:51 | 안혜원

  • thumbnail
    잇따른 아파트 규제에 유동자금 상가로 몰린다

    ... 부동산플래닛이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4월 전국 부동산 매매거래량은 15만3000건으로 지난해 4월보다 18.8% 증가했다. 유형별 거래량은 △토지 6만7599건 △아파트 4만6961건 △연립·다세대 1만6213건 △단독·다가구 8465건 △상가·사무실 6011건 △오피스텔 5060건 △상업·업무용빌딩 2395건으로 집계됐다. 거래량 증가율은 오피스텔이 전년대비 64.7% 늘어 가장 ...

    한국경제 | 2021.06.08 11:14

  • thumbnail
    "날짜 앞당겨 계약합시다"…집주인들 다급해진 이유

    ... 이사 날짜보다 앞당겨 계약하자는 요청을 들었다. 임대 보증금 보증보험 가입이 의무화되는 8월18일보다 앞서 잔금 일정을 정하자는 요구였다. 보증보험 가입을 피하기 위해서다. 이 집의 주인은 매매 가격과 전세금의 격차가 적은 다세대주택을 다량 매수해 임대 사업을 하고 있다. 전세 보증보험 가입이 필수로 이뤄져야하는 주택이지만 보증료 부담을 지지 않으려는 집주인이 보험 가입을 피하기 위한 꼼수를 강구한 것이다. 유 씨는 “시장에 전세 매물이 워낙 없어 ...

    한국경제 | 2021.06.08 09:57 | 안혜원

  • thumbnail
    11억 주고 산 주택 23억에 팔았는데…양도세 8억 '날벼락'

    ... 양도세가 7억9370만원이라며 7억원 가까운 세금을 추가 청구한 것은 물론, 과거 신고액과의 차액에 대한 추징금도 부과했다. 5년 전 다가구주택 옥상에 올린 옥탑방이 문제였다. 세무서 담당자는 “옥탑방 때문에 다가구주택에서 다세대주택으로 주택 형태가 바뀌어 세금 부과 기준도 달라졌다”고 말했다. ○왜 낭패봤나 따져보니 취등록세부터 양도세, 보유세까지 다주택자에 대한 각종 세금이 중과되면서 세법상 인정되는 주택 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6.06 17:02 | 노경목/장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