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8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저스, 탬파베이서 방출된 쓰쓰고 영입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앨버트 푸홀스에 이어 일본 출신 타자 쓰쓰고 요시토모(30)도 영입했다. 다저스 구단은 16일(한국시간) "탬파베이 레이스로부터 지명할당(designated for assignment)된 쓰쓰고를 영입했다"며 "추후 선수 혹은 현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저스는 쓰쓰고의 자리를 위해 내야수 에드윈 리오스를 6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2019년 12월 포스팅시스템을 거쳐 탬파베이와 ...

    한국경제 | 2021.05.16 12:01 | YONHAP

  • thumbnail
    에인절스에서 방출된 'MLB 전설' 푸홀스 '옆집' 다저스 입단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전격 방출된 앨버트 푸홀스(41)가 이웃집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유니폼을 입을 전망이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와 MLB.com 등 현지 매체들은 16일(이하 한국시간) 푸홀스가 다저스와 잔여 시즌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푸홀스는 개인 통산 667홈런, 2천112타점을 기록한 초대형 스타다. 홈런은 역대 5위, 타점은 역대 2위에 올라 은퇴 후 명예의 전당 가입도 ...

    한국경제 | 2021.05.16 06:42 | YONHAP

  • thumbnail
    김광현 vs 김하성 '첫 투타 대결'?…2년 만의 한국인 승부 기대

    ...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판정승을 거뒀다. 하지만 강정호는 그해 9월 7일에는 오승환을 상대로 중월 솔로포를 쳤다. 오승환과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맞대결 결과는 4타수 1안타 1홈런이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서 함께 꿈을 키운 동갑내기 친구 황재균(kt wiz), 강정호와 메이저리그에서 한 번씩 만났다. 2017년 7월 3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뛰던 황재균을 만나 2타수 무안타로 압도했다. 류현진은 ...

    한국경제 | 2021.05.14 11:20 | YONHAP

  • thumbnail
    MLB 코빈 번스, 개막 후 볼넷 없이 58탈삼진 신기록 작성

    ...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2회초 해리슨 베이더를 삼진으로 잡으며 시즌 52번째 탈삼진을 기록했다. 번스는 개막 후 52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단 한 개의 볼넷도 허용하지 않아 메이저리그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마무리 투수 켄리 얀선이 2017년에 작성한 51탈삼진이었다. 번스는 5회초 토미 에드먼을 볼넷으로 내보내며 기록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최종 기록은 58탈삼진 무볼넷.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뜨거운 투수인 번스는 4월 ...

    한국경제 | 2021.05.14 08:10 | YONHAP

  • thumbnail
    2018년 이래 4년째 꾸준한 류현진…ERA 2위·QS는 16위

    ... 디그롬(뉴욕 메츠·1.99)에 이어 평균자책점(ERA) 2위(2.37)라는 점을 늘 강조한다. 14일(한국시간) 현재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2.56), 게릿 콜(뉴욕 양키스·2.57), 클레이턴 커쇼(로스앤젤레스 다저스·2.77) 등 빅리그 간판 투수들보다도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이 낮다. 류현진은 2018년 처음으로 1점대 평균자책점(1.97)을 찍었고, 이후 2.32(2019년), 2.69(2020년)로 2점대를 기록했다. 13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1.05.14 08:04 | YONHAP

  • thumbnail
    '직구 구속 하위 3%' 류현진, 다양한 구종과 제구로 '특급 반열'

    ... 159㎞)의 제이컵 디그롬(9이닝당 삼진 14.63)과는 탈삼진 능력으로 싸울 수 없다. 그러나 류현진은 9이닝당 볼넷 1.13개의 견고한 투구로 강속구 투수가 즐비한 메이저리그에서 '독특한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2019년과 토론토로 이적한 지난해, 현지 언론들은 느린 직구로도 호투하는 류현진의 비밀을 여러 각도로 분석했다. 다양한 구종, 일정한 릴리스 포인트, 좌우 타자를 가리지 않고 던지는 체인지업 등이 비결로 꼽혔다. ...

    한국경제 | 2021.05.13 13:47 | YONHAP

  • thumbnail
    게릿 콜, 8이닝 무실점 12K…역대 2번째 최소 경기 1천500K

    ... 더 빠르다. 콜은 212경기 만에 1천500탈삼진을 채워, 202경기에서 1천500탈삼진을 기록한 랜디 존슨에 이은 역대 두 번째 최소 경기 기록을 세웠다. 218경기에서 1천500탈삼진을 넘어선 클레이턴 커쇼(로스앤젤레스 다저스)보다 6경기 빨랐다. 이날 콜은 최고 시속 160㎞ 직구와 146㎞까지 찍은 슬라이더를 앞세워 탬파베이 타선을 제압했다. 양키스 타선은 7회 1사 2, 3루에서 나온 에런 힉스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21.05.13 11:56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더블헤더 1·2차전 6타수 2안타…2루타+도루(종합)

    ... 우완 선발 존 그레이의 초구 시속 151㎞ 직구를 건드렸다. 공은 느리게 굴렀고, 콜로라도 유격수 트레버 스토리가 달려왔으나 공을 잡지 못했다. 내야 안타로 출루한 김하성은 곧바로 2루 도루에 성공했다. 4월 17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 이후 26일 만에 나온 시즌 2호 도루다. 하지만 1·2차전에서 모두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달성에는 실패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191에서 0.203(74타수 15안타)으로 올랐다. 이날 더블헤더에서 샌디에이고와 ...

    한국경제 | 2021.05.13 11:09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3승+에르난데스 2홈런' 토론토, 애틀랜타 4-1 꺾고 2연승(종합)

    ... 에르난데스는 9회 초에는 보 비셋이 출루한 뒤 투런 홈런을 치며 연타석 홈런까지 달성했다. 점수 차를 벌린 토론토는 이후 추격당하지 않고 경기를 끝냈다. 한편, 이날 시즌 첫 인터리그 원정 경기에 나선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소속 애틀랜타와 붙게 돼 오랜만에 타석에 설 기회가 생겼다. LA 다저스 시절 타자로서 홈런을 기록하기도 한 류현진은 이날 타석에서는 2타석 동안 삼진 2개를 기록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3 11:03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김하성, 내야안타+도루 성공…다르빗슈, 5회초 대타로 교체

    ... 우완 선발 존 그레이의 초구 시속 151㎞ 직구를 건드렸다. 공은 느리게 굴렀고, 콜로라도 유격수 트레버 스토리가 달려왔으나 공을 잡지 못했다. 내야 안타로 출루한 김하성은 곧바로 2루 도루에 성공했다. 4월 17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 이후 26일 만에 나온 시즌 2호 도루다.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달성에는 실패했다. 김하성은 5회 삼진으로 물러났고, 6회에는 2루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샌디에이고는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와 외야수 ...

    한국경제 | 2021.05.13 07: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