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4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통면톱] 백화점 성장세 둔화..상의, 작년 경영동태 조사

    ... 수익성과 생산성은 서울은 대체로 호전됐으나 지방은 다소 악화됐다. 이는 서울지역 백화점매출은 15.9%증가한 반면 지방백화점은 매출이 4.8% 증가에 증가에 머문데 따른 것이다. 한편 국내백화점들은 이같은 영업부진과 다점포화에 따른 출점전략으로 투자규모를 늘렸으나 대부분 차입에 의존해 부채비율이 6백6.8%로 부채가 자기자본의 6배를 넘어섰다. 이같은 높은 부채비율때문에 영업외적 측면에서도 백화점의 경영이 악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대한상의는 ...

    한국경제 | 1997.07.24 00:00

  • 대전 동양백화점, 유통사업 다각화 도모

    ... 구성, 연면적 4만평에 영업면적 2만여평으로 지방 최대규모이다. 동양은 또 오는 99년에 신촌역사점 출점을 통해 수도권지역 진출을 구체화 하고 2000년 천안점, 2001년 청주점, 2002년 서해점 등을 잇따라 출점, 다점포화를 추진키로 했다. 동양은 또 대전 충남.북지역에 할인전문점인 "동백마트" 20여개 점포를 오는 98년부터 연차적으로 문을 여는 등 신업태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동양은 내년부터 대전지역에 1만여평의 부지를 마련, ...

    한국경제 | 1997.07.22 00:00

  • [벼랑에 선 지방업체] (7.끝) '살 길은 있다' .. 특화 등

    ... 대형유통자본만이 아니다. 외국기업도 있다. 외국업체가 서울과 지방을 가릴 턱이 없다. 서울업체의 지방진출은 지방입장에서 보면 "외침"에 해당하지만 서울기업 입장에서는 생존을 위한 몸부림이다. 외국업체는 물밀듯이 밀려들어 다점포화로 구매력을 키우고 매출을 늘리지 않으면 서울업체도 쓰러진다. "유통전쟁은 이제 "서울기업대 지방기업" "한국기업대 외국기업"의 대결이 아니라 경쟁력있는 기업과 경쟁력없는 기업간의 싸움일 뿐"이라고 유통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

    한국경제 | 1997.07.21 00:00

  • [벼랑에 선 지방업체] (6) '울산도 예외 아니다'

    ... 대형 유통자본의 진출에 맞서 울산지역 유통업계도 방어선 구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략은 그러나 업체별로 상이하다. 모드니가 다른지역 백화점과의 합종연횡에 촛점을 맞추고 있는데 비해 주리원은 점포의 대형화를 포함한 다점포화로 맞서고 있다. 또 동구 현대단지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울산점은 지리적 여건상 롯데등이 들어와 봐야 자신들에게는 별 영향이 없다는 판단 때문인지 별다른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방어전략 마련에 가장 적극적인 ...

    한국경제 | 1997.07.18 00:00

  • [벼랑에 선 지방업체] (5) '할인점 전장 대구'..곳곳 "말뚝"

    ... 장악할수 있는 가공할 폭발력을 지니고 있다. 우선 점포크기에서 대구지역 랭킹 1위인데다 대형 유통업체인 롯데가 상품력으로 밀어붙일 경우 결과는 예측하기 어렵다. 대형자본의 공략에 맞서는 대구지역 유통업체들의 수성전략은 크게 다점포화를 통한 입지선점과 할인점 사업 강화로 요약된다. 대구지역 유통업체들의 점포 늘리기는 사실 90년부터 시작됐다. 대구 부도심권과 포항 구미등 경북일대 부지매입에 들어감으로써 각 상권의 거점을 미리 차지하는 입지선점전략을 구사한 ...

    한국경제 | 1997.07.18 00:00

  • [벼랑에 선 지방업체] (4) '대회전 앞둔 광주'

    ... 신세계로 몰리는 실정. 화니와 가든 등이 전반적이 매출부진 속에서도 특히 주말영업이 저조해 어려움을 겪는 것도 바로 여기에 원인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있다. 토착백화점들은 규모에서 밀렸다는 판단 아래 일단 점포의 대형화와 다점포화를 통한 몸집불리기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중심상권보다는 목이 좋은 부도심, 초기 투자비가 많이 들어가는 백화점 보다는 할인점 개설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정면대결보다는 측면공략에 촛점을 맞추는 전략이다. 그래서 "안방을 내주고 ...

    한국경제 | 1997.07.16 00:00

  • [벼랑에 선 지방업체] (1) '설땅이 좁아진다' .. "속수무책"

    ... 대형 점포를 내고 부산지역 상권장악에 들어갔다. 방어자인 태화쇼핑도 이에 맞서 지난해 8월 본관옆에 신관을 지어 4천평 이던 매장면적을 2배로 늘렸다. 뿐만 아니라 북구 덕천동에 2호점 건립을 추진했다. 매장 대형화와 다점포화로 공룡업체들에 대항하겠다는 전략이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1천억원이 넘는 빚을 끌어다씀으로써 자금압박에 시달려야 했다. 판매부진은 계속됐다. 매출액은 지난 95년 1천8백5억원에서 96년 1천4백49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영업이익은 ...

    한국경제 | 1997.07.10 00:00

  • [유통면톱] "입점 재고의류까지 팔아드려요" .. 나산그룹

    ... 판매하고 있다. 현재 이코레즈는 서울 2개점, 울산과 대전에 각각 1개점등 모두 4개점이 영업중이다. 또 워너비는 마산 대구에 각각 1개점포가 개점했다. 나산은 내년중 워너비와 이코레즈를 각각 5개점, 6개점으로 늘리는등 다점포화를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나산은 입점업체의 재고물량처리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지난 3월 본사에 유통팀을 별도로 신설, 준비를 해왔다. 나산의 고의만특수사업본부이사는 "대형유통업체가 입점업체의 의류를 정상가판매에서부터 할인판매까지 ...

    한국경제 | 1997.07.10 00:00

  • 막스앤스펜서 공세 고삐 .. 매년 2~3개 매장 오픈

    까르푸 마크로에 이어 영국계 의류전문점 막스앤스펜서가 한국시장에 대한 공세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내에 막스앤스펜서를 운영중인 (주)D&S는 23일 매년 2~3개씩 다점포화 를 추진, 5년내에 전국적으로 10~15개의 점포를 갖춰 연간 2천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한국진출 첫 해인 올해중에 기존 2개의 점포를 포함해 모두 4개의 의류 점문점을 개점하기로 했다. 막스앤스펜서의 이같은 다점포화 추진은 아시아국가중 유일하게 ...

    한국경제 | 1997.06.23 00:00

  • [유통면톱] 지방 토착백화점 상권방어 "비상"

    ... 맥없이 무너지면서 대구 광주 대전등 지방 대도시의 토착 유통업체들에 비상이 걸렸다. 지방 유통업체들은 대응책을 서둘러 시행하지 않을 경우 태화쇼핑처럼 난관에 봉착할 것이란 판단아래 목좋은 곳을 미리 차지하는 입지선점전략과 다점포화, 업태다각화를 서두르고 있다. 동아 대구등 대구지역 백화점들은 서울에서 내려오는 유통업체들의 길목 차단을 서두르고있다. 이들 백화점은 인구 2백50만명의 대구지역을 5대 상권으로 나눠 입지선점에 나서고 있다. 대구백화점의 경우 도심권의 ...

    한국경제 | 1997.06.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