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4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점포확장 적극 나설 것" .. 신세계, 올매출 7조4000억 전망

    ... 늘어난 5천60억원,경상이익은 40% 증가한 4천8백6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세계 관계자는 "지난달 문을 연 이마트 김포공항점을 비롯해 올해 13개 신규 이마트 점포를 개설할 예정"이라며 "이달 중에는 향후 전국적인 다점포화에 대비해 1만3천3백평 규모의 제4물류센터를 경기도 시화지구에 오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점포망 확대는 원가절감과 구매력 증가로 연결돼 수익성을 높여 줄 것"이라며 "신세계 강남점이 올해 강남상권 내에서 1위 점포 ...

    한국경제 | 2003.02.11 00:00

  • "신세계 목표가 23만원.매수".. 대투증권

    대투증권 김태희 애널리스트는 23일 신세계[04170]가 이마트의 다점포화 전략과 중국진출 등으로 성장과 수익성이 증대될 것이라며 매수의견을 제시했다. 김 애널리스트는 "신세계는 국내 1위 할인점업체인 이마트를 소유하고 있으며이마트가 올 11개, 내년 13개 등 신규 점포를 오픈하는 등 다점포화 전략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며 "외형 성장.구매력 증대에 의한 수익성 증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마트가 지난 97년 상하이에 중국 1호점을 ...

    연합뉴스 | 2002.12.23 00:00

  • 수도권 저축銀, 고객잡기 아이디어 봇물

    ... 만기에 복리 8.84%의 금리를 보장하는 상품을 내놓기도 했다. 성남시 소재 토마토저축은행도 단리 7%대의 상품을 내놓고 1금융권과 차별화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삼신저축은행도 얼마 전 인천 주안동에 지점을 개설,다점포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사옥 여유공간에 골프연습장을 설치하고 독서실을 마련하는 저축은행도 늘고 있다. 저축은행들이 힘을 합치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저축은행 인천.경기지부 산하 20개 회원사들은 최근 1천억원대의 대출 3건에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그랜드마트, 김포에 국내최대 할인점 2004년 오픈

    ... 5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그랜드마트는 5개 층 가운데 2개 층을 할인점 매장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층당 면적은 3천5백∼3천7백평이다. 일반적으로 할인점 영업면적은 3천평 안팎이며 4천평대 매장도 극히 드물어 7천평대면 국내 최대 규모다. 그랜드백화점 손창록 대표는 "김포점을 오픈하고 나면 다점포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며 "지역상권의 60% 이상을 차지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백광엽 기자 kecorep@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8.20 00:00

  • "신세계 경상이익 49% 증가예상"..대투증권

    대한투신증권은 16일 신세계가 하반기에도 상반기의 성장세를 유지해 외형과 수익성 모두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대투증권은 신세계의 할인점 이마트가 상반기 6개에 이어 하반기에도 5개의 신규점포를 개점하는 등 다점포화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에 따라 올해 매출액은 6조5천700억원으로 작년 대비 32%가량 늘고 경상이익도 49%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영업이익률이 지난해 6.2%에서 6.7%로 높아지고 매출총이익률도 21.5%에서 22%로 ...

    연합뉴스 | 2002.08.16 00:00

  • [도약! 프랜차이즈] 우수 브랜드 : '알파와 오메가'..생활용품 할인점

    ... 최저가격보상제를 실시해 가맹점들이 안정적으로 장사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본사의 몫이다. 알파와 오메가는 재무구조가 튼튼한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유가증권을 사용하지 않고 현금결제를 원칙으로 하는 기업이란 뜻이다. 본사의 영업방침은 우선 다점포화이다. 현재 전국에 1백20여개의 가맹점을 거느리고 있다. 대형 할인점으로 같은 상권에 진입해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신속하고 탄력적인 대응전략을 마련한다. 정보화와 협력화가 두번째 전략이다. 전 가맹점을 포스 단말기로 ...

    한국경제 | 2002.05.29 15:47

  • [라이벌/대구] '대구-동아백화점' .. 공조로 지역 지켜

    ... 대구상회로 시작해 69년 대구백화점으로 이름을 바꾸면서 본격적인 백화점 사업에 뛰어들었다. 화성산업을 모태로 한 동아백화점이 72년에 설립되면서 둘간의 숙명적인 경쟁이 시작됐다. 숨가쁜 경쟁을 살펴보자. 동아백화점이 지난 74년 다점포화 전략으로 슈퍼체인 사업을 시작하고 대구 최대 규모의 동아쇼핑과 서울의 쁘렝땅백화점 인수에 나서자 대구백화점도 슈퍼체인 사업을 시작하며 맞받아쳤다. 89년에는 더 큰 규모의 대백프라자를 착공하고 서울 중계동에 할인점을 개점해 서울 진출을 ...

    한국경제 | 2002.05.20 17:30

  • [도전! 세계일류 기업-유통산업] 백화점 : 롯데..시설선진화.대형화

    ... 기록을 세웠다. 롯데의 올해 백화점부문 매출목표는 7조3천억원. 롯데는 지금까지의 경험과 성공을 바탕으로 월드컵과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올해를 세계수준으로 한걸음 도약하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선 점포 대형화와 다점포화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디지털시대에 걸맞는 전산시스템도 구축했다. 실례로 올 1월부터 전자조달과 사내전자결재 시스템을 연동시킨 인터넷구매시스템을 가동중이며 3월에는 기존의 영업정보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RIS를 개통했다. ...

    한국경제 | 2002.03.20 15:29

  • [강창동 전문기자의 '유통 나들목'] 월마트의 아시아 대공습

    ... 이익을 모두 쏟아부어 관심 지역에 '대공습'을 감행하고 있다. 이런 월마트가 한국에서는 이상하리만치 조용하다. 해석은 두 가지다. 거보를 딛기 위한 숨고르기란 분석이 있는가하면 중국으로 건너가기 위한 징검다리 정도로 만족한다는 설명도 있다. 월마트코리아는 현재 물류망 구축에 열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렇다면 다음 차례는 다점포화가 상식이다. 토종 업체들이 긴장해야 할 때가 바로 지금이다. cd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19 17:44

  • [유통 新조류] 백화점 '과점화' 물결 거세다..현대.롯데.신세계등 빅3

    ... 그렇다. 점포 늘리기에 가장 적극적인 것은 롯데다. 오너가 보유한 막강한 자본력을 배경으로 우리나라 전역 1등점을 부르짖고 있는 까닭이다. 백화점들의 생존전략은 전반적으로 대동소이한 편이다. 대형 백화점들은 매장의 고급화와 다점포화,중견 백화점들은 전문화와 연계 마케팅 등에 힘을 쏟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본점 1층에 페라가모 프라다 불가리 등 해외명품 매장을 내느라고 수십개의 국내 브랜드 매장을 없앴다. 고급화가 그 명분으로 작용했다. 황금상권인 서울 ...

    한국경제 | 2001.11.29 1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