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861-12870 / 13,1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단신] 다큐 0.7, 영화 '냅둬' 주연배우 공모

    .다큐 0.7 (대표 박기복)은 지하철에 사는 노숙자의 세계를 다룬 영화 "냅둬"에 출연할 배우를 공모한다. 선발인원은 주연을 맡은 성인배우 2명과 13~15세 아역배우 5명. 기성과 신인 제한은 없다. 문의 3436-7712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4일자).

    한국경제 | 1997.07.03 00:00

  • [방송가] "'이야기속으로' 성공 도화선 납량물 전성시대"

    .MBC TV의 "다큐 이야기속으로", SBS TV의 "토요미스테리" 등 공포나 괴담을 소재로 한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자 방송사들이 납량특집이라는 이름으로 전에 없이 많은 공포영화와 미스터리드라마를 내놓고 있다. KBS 2TV는 납량특선으로 "전설의 고향"을 12일부터 매주 토.일 오후 9시에 내보내고 공포영화를 7~8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40분에 방영한다. 7월에 방송될 영화는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5일) "드라큐라" (12일) ...

    한국경제 | 1997.07.02 00:00

  • [방송가] 8시 복귀 SBS 뉴스 내용도 반응도 '시들'

    ... 6.3%였다. 같은 시간대의 KBS2TV 뉴스인 "뉴스파노라마8"는 6.6%를 보여 SBS 뉴스보다 오히려 높은 시청률을 나타냈다. 더욱이 같은 시간대에 방영된 KBS1의 일일드라마 "정때문에"는 40.3%, MBC의 "김국진의 스타다큐"는 11.5%를 기록했다. 그러나 뉴스에 이어 9시부터 방송한 일일연속극 "미아리일번지"의 시청률은 9.8%를 기록, 평균 4~5%를 벗어나지 못했던 8시대때의 일일극 "행복은 우리 가슴에"보다 많은 시청률을 올렸다. 결국 ...

    한국경제 | 1997.07.01 00:00

  • [방송가] "드라마에 내레이션기법 '붐' 인다"

    .내레이션기법을 활용한 드라마가 늘고 있다. 대사와 연기만으로 나타내기 힘든 상황을 시청자들이 이해하기 쉽게 전달하기 위해 드라마 중간중간 해설을 삽입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 전에는 사극이나 다큐드라마에서 주로 썼으나 최근 들어 일반 멜로드라마에까지 애용되고 있다. 현재 이 기법을 활용중인 것은 KBS의 "초원의 빛" (오전 8시10분) MBC의 "못잊어" (오전 9시) SBS의 "단한번의 노래" (오전 8시35분) 등 주부 대상의 아침드라마와 ...

    한국경제 | 1997.06.27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25일) '다큐 37' 등

    ... MVP 마이클 조던, 정규리그 MVP 칼 말론, 올스타전 MVP 글렌 라이스 등 올시즌 부문별 개인상 수상자의 신기에 가까운 활약상을 비롯하여 덩크 슛, 어시스트 장면 등 금년시즌 베스트 진기명기를 묶어서 보여준다. "다큐 37" (밤 12시) 1,2차 양대 대전이후 더이상 전쟁을 원치 않는 강대국들의 평화를 위한 노력을 보여준다. 핵무기까지 동원되어 최소한 4천만명이 목숨을 잃은 2차대전직후 승전국들은 세계기구창설을 모색하여 UN을 탄생시켰다. ...

    한국경제 | 1997.06.25 00:00

  • [방송가] 방송비평회, 'TV 자연다큐 발전방향" 토론회

    .한국방송비평회 (회장 최창섭)는 26일 오후 2시 서강대 산업문제연구소에서 "TV 자연다큐멘터리의 발전방향"을 주제로 비평토론회를 갖느다. 주제 발표자는 원용진 서강대 교수.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06.25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24일) '컴퓨토피아 2001' 등

    ... 전시되어 눈부시게 발전하는 컴퓨터 산업의 모습을 보여주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전자쇼를 소개한다. 특히 이번 쇼에서는 가상야구배트 가상골프채 가상 현실헬멧까지 가상현실 관련 제품과 3D 게임 소프트웨어를 집중 소개한다. "다큐 29" (CTN 채널29) 하루 10갑의 담배를 피우는 기행으로 유명한 공초 오상순. 이번 시간에는 각박한 현대인의 삶에 대비되는 그의 자유로운 생활속에서 떠나본다. 일본 동지사대학을 나온후 폐허동인으로 활동한 그는 삭발한채 한국의 ...

    한국경제 | 1997.06.24 00:00

  • 초여름 극장가 다큐형 영화 바람 .. '언지프'/'나쁜 영화'

    초여름 극장가에 다큐멘터리형 영화 바람이 거세다. "꽃잎"의 장선우 감독이 거리의 10대 부랑아와 행려병자들의 생활을 생생하게 담은 "나쁜 영화"가 7월26일 (대한극장) 개봉을 기다리는가 하면 미국의 세계적 패션디자이너 아이작 미즈라히의 활동을 담은 영화 "언지프 (Unzipped.열린 지퍼)"가 21일 (코아아트홀, 씨네하우스 예술관) 관객과 만난다. "언지프"는 94년 가을컬렉션을 전후한 아이작 미즈라히의 생활을 고스란히 담은 정통 ...

    한국경제 | 1997.06.19 00:00

  • [방송가] "방송사 예능국 신설 쇼/코미디 수준 높였다"

    MBC와 SBSTV에 예능국이 신설되면서 쇼나 코미디에 새로운 변화가 일고 있다. 일반적인 쇼에 다큐와 드라마 기법이 가미되는 등 참신한 시도가 꾀해지는가 하면 장기적인 기획도 마련되고 있다. MBC는 5월 18일 직제를 개편, 드라마제작국에서 예능파트를 떼어내 예능국을 독립시켰다. 이후 토크쇼 성격에 다큐멘터리를 가미한 "김국진의 스타다큐"를 신설, 시청자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예능국은 또 20세기 한국 대중문화의 발자취를 ...

    한국경제 | 1997.06.19 00:00

  • [방송가] 우리방송인지 AFKN인지 '알쏭달쏭' .. 외국어 남용

    ... 또한 "KBS 빅쇼"와 "수퍼선데이", "이소라의 프로포즈" 등을 쓰고 있다. MBC는 더욱 심한 편. 현재 방영중인 주말연속극 "신데렐라"의 후속물의 제목도 "예스터데이"로 정했다. 쇼프로그램은 더욱 심해 "김국진의 스타다큐" "사랑의 스튜디오" "테마게임" "특종 연예시티" "TV쇼핑" 등 외국어 투성이다. 뉴스 역시 "굿모닝코리아" "뉴스데스크" "뉴스레이더" "시사매거진" 등 외국어 일색이다. SBS도 마찬가지. 수목드라마는 "모델", 시트콤은 ...

    한국경제 | 1997.06.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