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2,7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테니스 황제'의 귀환…페더러, 5월 제네바 오픈 출전

    ...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프랑스오픈에 나오지 않았다. 2019년 4강에 오른 뒤 지난해 또다시 불참했다. 페더러의 이같은 선택은 프랑스오픈 다음달에 열리는 6월 윔블던에 전력을 쏟기 위해서라는 분석도 나온다. 페더러는 현재 세계랭킹 8위로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0차례 우승했다. 세계랭킹 3위 라파엘 나달(35·스페인)과 함께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공동 1위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9 09:48 | 조수영

  • thumbnail
    페더러, 5월 제네바오픈·프랑스오픈에 연달아 출전

    ... 4강에 오른 뒤 지난해 다시 불참했다. 페더러가 최근 프랑스오픈에 자주 빠진 것은 부상 때문인 경우도 있었지만 곧바로 6월에 열리는 윔블던에 전력을 쏟기 위한 전략적 선택일 때도 있었다. 올해 40세인 페더러는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0차례 우승해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과 함께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을 공유하고 있다. 나달은 페더러보다 다섯 살 어린 1986년생이기 때문에 앞으로 페더러를 추월할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9 07:35 | YONHAP

  • thumbnail
    치치파스, 몬테카를로 마스터스 테니스 무실 세트 우승

    스테파노스 치치파스(5위·그리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롤렉스 몬테카를로 마스터스(총상금 208만2천960 유로) 단식 정상에 올랐다. 치치파스는 18일(현지시간)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료프(8위·러시아)를 2-0(6-3 6-3)으로 제압했다. 이번 대회 5경기에서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정상에 오른 우승 상금 25만1천85 유로(약 3억3천만원)를 받았다. 치치파스는 지난해 2월 프랑스 ...

    한국경제 | 2021.04.19 06:36 | YONHAP

  • thumbnail
    미 국가안보보좌관 "러시아, 나발니 죽으면 대가 있을 것"

    ... 그는 이어 "우리가 취할 구체적 조치와 관련해 다양한 조치를 들여다보고 있으며 지금 공개적으로 밝히지는 않겠지만 (러시아 정부에) 나발니가 죽으면 대가가 있을 거라고 얘기해왔다"고 했다. 나발니는 지난달 말부터 교도소에서 단식 투쟁을 벌여왔으며 당장 사망할 수 있을 정도로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8월 독극물 중독 증세를 보여 독일에서 치료를 받다 올해 1월 귀국한 뒤 체포됐다. 설리번 보좌관은 나발니가 복역 중 사망하더라도 조 바이든 ...

    한국경제 | 2021.04.18 23:36 | YONHAP

  • thumbnail
    박선영 '물망초' 이사장 "표현의 자유 막는 전단법…美청문회 지적 당연"

    ... ‘악법’이기에 그 시간에 준비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이사장은 국회의원 시절부터 북한 인권 활동에 관심이 많았다. 2012년 중국의 탈북민 강제 북송에 항의해 중국대사관 앞에서 11일간 단식을 한 것이 대표적이다. 외신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고 실제로 중국 정부의 북송 자제 약속과 함께 중국 내 국군포로 가족과 탈북자들이 한국으로 송환되는 결과가 이어졌다. 박 이사장은 “인간의 기본권은 국가 간 장벽을 넘는 ...

    한국경제 | 2021.04.18 18:01 | 송영찬

  • thumbnail
    "수감 나발니, 당장 사망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 위험"

    ... 의미한다"고 진단했다. 지난해 8월 독극물 중독 당시 나발니를 진단한 바 있는 또 다른 의사 알렉산드르 폴로판은 "나발니를 치료하지 않으면 며칠 내로 사망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교도당국이 추진 중인, 단식 나발니에 대한 강제 음식 주입은 그의 건강 상태를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다며 "단식 중단은 점진적으로 이루어져야 하고 의사의 통제하에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발니의 대변인 키라 야르미슈도 현재 그의 상태가 매우 ...

    한국경제 | 2021.04.18 17:08 | YONHAP

  • thumbnail
    `푸틴 정적` 나발니, 건강 급속악화…"당장 죽을 수도"

    ... 주장했고, 올해 1월 귀국 하자마자 체포됐다. 지난 2014년 사기 혐의로 받은 집행유예가 실형으로 전환, 징역 3년6개월 형을 받아 수감중인 나발니는 등과 다리 통증을 이유로 자신이 초청한 의사를 들여보내달라며 지난달 31일 단식 투쟁을 선언했다. 이후 이달 5일 발열과 호흡기 증상으로 교도소 내 병동 시설로 옮겨졌다. 한편, 러시아 내 야권 연합은 50만 명이 모이면 정부에 항의하는 집회를 위한 날짜를 잡을 것이라면서 온라인을 통해 신청을 받고 있다. 이날까지 ...

    한국경제TV | 2021.04.18 09:24

  • thumbnail
    "나발니, 지금 당장 죽을 수 있을 정도로 건강 위험"

    ... 실형으로 전환돼 징역 3년6개월 형을 받아 수감중이다. 당시 수사·재판 과정에서 구금된 기간을 제외하고 실제 수감 기간은 2년6개월이다. 이후 나발니는 등과 다리에 통증이 있어 자신이 초청한 의사를 들여보내달라며 지난달 31일 단식 투쟁을 선언했고, 지난 5일에는 발열과 호흡기 증상으로 교도소 내 병동 시설로 옮겨진 사실이 알려졌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 취재진에게 나발니의 상태를 접한 뒤 "정말로, 정말로 부당한 일이다. 정말로 불합리하다"며 ...

    한국경제 | 2021.04.18 09:10 | YONHAP

  • thumbnail
    박소현, 국제테니스연맹 이집트 대회 여자 복식 우승

    ... 17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대회 6일째 여자 복식 결승에 엘리나 아바네스얀(러시아)과 한 조로 출전, 아나스타시야 졸로타레바(러시아)-바르보라 마투소바(슬로바키아) 조를 2-0(6-4 6-4)으로 물리쳤다. ITF 서킷 대회 단식에서 두 차례 우승 경력이 있는 박소현은 복식에서는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서킷 대회(총상금 1만5천 달러) 여자 복식 결승에 올랐던 이소라(인천시청)는 마쓰다 미사키(일본)와 한 조로 우승에 도전했으나 샤비트 ...

    한국경제 | 2021.04.18 07:05 | YONHAP

  • thumbnail
    권순우, 세르비아오픈 2회전 진출 시 조코비치와 격돌

    권순우(82위·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와 맞대결할 가능성이 생겼다. 권순우는 19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개막하는 ATP 투어 세르비아오픈(총상금 65만 유로) 단식 1회전을 통과할 경우 16강에서 조코비치를 상대한다. 권순우는 예선 통과 선수와 1회전을 치르는데 어떤 선수와 맞대결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톱 시드의 조코비치는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했다. 클레이코트 대회인 ...

    한국경제 | 2021.04.18 06: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