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15,5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韓·美 정상 첫 통화…"대북 전략 함께 마련"

    ... 것이라고 했습니다.” 양 정상은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인 대북 전략'을 함께 마련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점에 뜻을 모았습니다. 현재 교착 상태에 있는 남북, 북미간 대화에 다시 물꼬를 틀 수 있을지 기대되는 대목입니다. 지난해 11월 당선인 신분의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우리나라를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번영 핵심축, 린치핀(linchpin)”이라고 표현하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이번 통화에서 두 정상은 기후변화와 같은 ...

    한국경제TV | 2021.02.04 16:12

  • thumbnail
    백악관 "한미 정상, 대북 긴밀 조율 합의…동맹 강화"(종합2보)

    ... 백악관은 한미 정상이 긴밀한 대북 조율에 합의했다고 밝혔으나 논의 내용의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백악관 보도자료에 미국이 중국 견제를 위해 내세우는 '인도태평양'의 개념이 들어가지 않은 점도 눈에 띈다.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인 작년 11월 문 대통령과 통화했을 때는 한미동맹을 '인도태평양 지역의 핵심축(linchpin·린치핀)'으로 표현하는 보도자료가 나왔다. 최근 한미 외교장관 통화에서도 "한미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 평화와 안보, 번영의 ...

    한국경제 | 2021.02.04 14:36 | YONHAP

  • 백악관 "한미 정상, 북한에 대한 긴밀 조율 합의"(종합)

    ... 긴밀한 대북 조율에 합의했다고 밝혔으나 논의 내용에 대해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았다. 백악관 보도자료에 미국이 중국 견제를 위해 내세우는 '인도태평양'의 개념 대신 '동북아시아'로만 표현된 점도 눈에 띈다.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문 대통령과 통화했을 때는 한미동맹을 '인도태평양 지역의 핵심축(linchpin·린치핀)'으로 표현하는 보도자료가 나왔다. 최근 한미 외교장관 전화통화에서도 "한미동맹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 평화와 안보, ...

    한국경제 | 2021.02.04 13:08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바이든과 통화 서두를 필요없어…시간 주는 것"

    ...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여러 나라 정상들과 잇달아 통화를 했지만 2주일이 지나도록 시 주석과는 통화를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이같이 보도했다. 명보는 공식 기록에 따르면 1980년 미 대선 때부터 중국 지도자들이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전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2004년 조지 부시 대통령 당선 때부터는 중국 지도자가 축하 메시지를 전달한 직후 미중 정상이 첫 전화통화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바이든-시진핑 간 전화통화가 아직 이뤄지지 ...

    한국경제 | 2021.02.04 10:27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바이든과 한반도 평화에 늘 함께하기로"(종합)

    ... 상징적 표현인 "같이 갑시다"라는 문구로 글을 마쳤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내용의 영문 메시지를 함께 게시했다. 이번 한미 정상통화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취임한 이후 14일 만에 이뤄진 것이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 주요 현안 외에도 한미일 안보협력 구상, 미중 무역갈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지 주목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해 11월 12일에도 통화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04 09:48 | YONHAP

  • thumbnail
    [속보] 문대통령 "바이든과 한미동맹 업그레이드 약속"

    ... 게시했다. 이번 한미 정상통화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취임한 이후 14일 만에 이뤄진 것이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 주요 현안 외에도 한미일 안보협력 구상, 미중 무역갈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지 주목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해 11월 12일에도 통화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2.04 09:24

  • thumbnail
    울산상의 회장 선거 대리전 '후끈'…경쟁 선거로 의원 선출

    ... 17일 예정된 울산상의 회장 선거의 전초전 성격이 더해지면서 어느 때보다 경쟁 열기가 뜨거웠다. 4일 울산상의에 따르면 지난 3일 치러진 제20대 일반·특별 의원 선거에서 일반의원 100명(기업)과 특별의원 12명(기관·단체)이 당선인으로 결정됐다. 이번 선거에는 일반의원에 150명, 특별의원에 20명이 입후보해 각각 1.5대 1과 1.67대 1 경쟁률을 보였다. 선거는 최근 3년간 회비를 완납한 일반회원 448명, 특별회원 2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일반의원 ...

    한국경제 | 2021.02.04 09:10 | YONHAP

  • 문재인 대통령, 바이든 美 대통령과 첫 정상통화 [종합]

    ... 동맹 강화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대화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한·미·일 안보협력 구상 혹은 미·중 무역갈등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지가 관심사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인이던 지난해 11월 12일에 통화를 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역내 평화·번영의 기반이 돼온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자"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2.04 08:05 | 오정민

  • thumbnail
    문대통령, 오전 8시 바이든 美대통령과 첫 정상통화(종합)

    ...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통화 이후에도 한미 정상통화 일정이 잡히지 않자 다양한 해석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청와대는 "언제 하느냐보다 어떤 내용이냐가 중요하다"며 물밑 조율에 집중해 왔다. 한편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해 11월 12일에도 통화를 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역내 평화·번영의 기반이 돼온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자"고 말했고, 바이든 당선인은 "북핵 ...

    한국경제 | 2021.02.04 07:41 | YONHAP

  • thumbnail
    [속보] 문대통령, 바이든과 오늘 오전 통화 예정

    ...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일 안보협력 구상 논의도 이뤄질지 관심이 모인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축하 성격을 띠고 있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해 11월12일 한 차례 통화를 한 바 있다. 이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역내 평화·번영의 기반이 돼온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자"고 ...

    한국경제 | 2021.02.04 07:15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