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5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무릎 - 유안진(1941~)

    ... -절대絶對 앞에 꿇어 엎드리라고 그리고 하나 더 넘어졌을 때마다 일어서라고-. 시집 《터무니》 (서정시학) 中 절대(絶對) 앞에서는 아무리 많은 것들을 소유했다 할지라도, 자랑할 것도 내세울 것도 없지요. 그런 것들쯤은 아무것도 아닌 것, 보잘것없는 것에 불과하니까요. 꿇어 엎드리라고, 넘어지면 또 한 번 일어서라고 사람은 무르팍을 둘씩이나 얻었겠지요. 무릎이 있어 겸손한 삶의 자세를 깨닫습니다. 김민율 시인(2015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6.13 18:01

  • thumbnail
    2030 남성들 폭발적 지지…이준석, 헌정사 새로 썼다 [종합]

    ... 대표 지지선언을 하기도 했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7∼10일 32만8000여 명에 달하는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모바일,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를 진행했다. 당원 투표(70%)와 일반여론조사(30%)를 합산해 당선자를 가렸다. 최종 투표율은 45.36%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직전에 치러진 2019년 전당대회 투표율은 24.58%다. 이준석 대표는 20대 중반이던 2011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영입돼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에 입당했다. 2016년 ...

    한국경제 | 2021.06.11 11:18 | 김명일

  • thumbnail
    '유쾌한 반란' 성공한 이준석…0선·30대 제1야당 대표 탄생

    ... 대표 지지선언을 하기도 했다.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7∼10일 32만8000여 명에 달하는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모바일,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를 진행했다. 당원 투표(70%)와 일반여론조사(30%)를 합산해 당선자를 가렸다. 최종 투표율은 45.36%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직전에 치러진 2019년 전당대회 투표율은 24.58%다. 이준석 대표는 20대 중반이던 2011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영입돼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에 입당했다. 2016년 ...

    한국경제 | 2021.06.11 11:00 | 김명일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눈 내리는 병원의 봄 - 최지은(1986~)

    ... 복도를 거니는 보호자의 마음을 떠올려 봅니다. 안도감이나 초조함도 있고, 무심히 지나가는 시간에 대한 슬픔도 있겠지요. 그래서 창문에 지난 계절의 눈이 섞여 내리는 것이겠지요. 삶에는 좋은 일도, 나쁜 일도 예고 없이 다가오곤 해서, 우리는 그래도 기쁜 쪽의 일을 조금 더 믿어보곤 합니다. 괜스레 물병을 채우고 잠든 사람의 잠자리를 매만져 보면서 말이지요. 모두에게 초여름의 기적이 다가오기를 바라봅니다. 주민현 시인(2017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6.06 17:49

  • thumbnail
    '죽은 시인의 사회'와 6명의 '시골시인-K' [여기는 논설실]

    ... “내가 시에 매료된 가장 큰 동기 중 하나는 문학상을 주최하는 대부분의 공모 요강에 적혀 있는 ‘자격 제한 없음’이라는 문구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응시자에게 아무런 조건을 따지지 않고, 오로지 실력만으로 당선자를 뽑겠다는 공모만큼이나 그의 시는 아무 자격 제한이 없는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서형국 - “국경이무너지고 있다” 서형국 시인은 창원에서 태어나 고성에서 연탄불고기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6.01 10:16 | 고두현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소백산 - 이필(1972~)

    ... 것을 보니, 반은 연기요 반은 허기였겠지요. 구름도 없는 소백산, 한때 산맥을 타고 넘어가는 보부상들이 저렇게 끼니를 때웠으리라 생각됩니다. 소백산에서 지내는 오월의 밤, 온돌방엔 여전히 불을 때야 하고, 밤은 뼈를 시리게 하지요. 지금쯤 소백산 중턱에는 사과꽃이 활짝 피어 있을 것입니다. 밤엔 그것이 폭설로 보일지 모릅니다. 그게 아니라면 흰 곰들이 모여 불을 쬐고 있는 것으로 착각해도 좋을 테지요. 이소연 시인(2014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5.30 17:09

  • thumbnail
    이준석, 1위로 본선行…국민의힘 30대 당대표 나오나 [종합]

    ... 예비경선에서는 당원과 일반국민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여론조사가 50%씩 반영됐다. 역선택 방지를 위해 일반국민 범위를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으로 한정했다. 이날 본선에 진출한 5명은 약 2주일 동안 권역별 합동연설회 4차례, TV토론회 5차례를 거쳐 다음달 9∼10일 본경선으로 최종 당선자를 가린다. 본경선은 당원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각각 70%, 30% 합산한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28 10:01 | 노정동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유통기한 - 이근화(1976~)

    ... 물건이 검은 봉지 안에서 흔들리고 부풀어오르기도 하지만 우리는 봉지 속에 든 물건을 꺼내기 전까지 물건의 상태를 알 수 없어요. 봉지가 제 안에 든 것을 가장 잘 알게 되듯이 우리는 언제쯤 우리 마음에 들어 있는 것을 잘 알게 될까요? 언제쯤이면 비명처럼, 무명처럼 숨겨둔 우리의 진심을 꺼내 보일 날이 올까요? 우리에게 더 이상 미안한 마음이 들지 않도록 봉지가 필요 없는 날이 올 수 있기를 바라요. 이서하 시인 (2016 한경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5.23 18:10

  • thumbnail
    [이 아침의 시] 물수제비 - 송기원(1947~)

    ... 물수제비를 뜨네. -시집 《저녁》(실천문학사) 中 돌멩이가 잔잔한 수면에 닿으면 찰방찰방 몇 번을 튕겨 오르면서 건너뛰는 자리마다 ……모양으로 물결이 생겨납니다. 건너뛴 그 물결이 사라지는 것은 눈 깜짝할 사이. 한생이 저무는 것도 찰나지요. 누군가 곁에 조금 더 살아 주었으면 하는 순간도 있었습니다. 그렇게 살아온 날도, 살아갈 날도 내가 내 안으로 스며드는 일이겠지요. 김민율 시인(2015 한경 신춘문예 당선자)

    한국경제 | 2021.05.16 18:25

  • thumbnail
    與 초선들의 반기…대통령 레임덕 징후인가 각본인가 [홍영식의 정치판]

    ... 당선됐다고 해서 ‘탄돌이’로 불린 이들은 대부분 이른바 ‘386(1960년대생의 30대, 80년대 학번)’ 운동권 출신으로 말발이 셌다. 정치 선배들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았다. 총선 직후 열린 당선자 워크숍에서 한 재선 의원이 “초선 의원들의 군기를 잡겠다”고 하자 한 초선 의원은 “군기 잡겠다는 사람의 귀를 물어뜯겠다”고 되받아쳐 화제가 되기도 했다. 초선 의원들이 천둥벌거숭이처럼 목소리를 ...

    한국경제 | 2021.05.16 10:32 | 홍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