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5,0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영란 "문숙 하차, 내 텃세 때문이라고" 눈물 ('같이삽시다')

    ...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 10일 방송에서는 언니들에게 평창의 물맛을 보여주고 싶은 막내 김청의 주도 하에 다 함께 대관령의 계곡을 찾는다. 계곡에 도착한 자매들은 민물고기를 잡아 매운탕을 만들겠다는 포부로 온 몸을 바쳐 낚시에 임한다. 그런데 고기잡이를 하던 중 혜은이에게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한다. 물속에서 순식간에 벌어진 사고에 자매들은 깜짝 ...

    텐아시아 | 2021.05.10 10:41 | 태유나

  • thumbnail
    전국 덮친 황사…5월 중 내륙 황사경보 발령 13년만

    ... 미세먼지(PM-10) 농도는 1㎥당 서울 544㎍, 수원 714㎍, 강화 612㎍, 백령도 947㎍, 북격렬비도 850㎍, 안면도 840㎍, 연평도 630㎍, 흑산도 310㎍, 북춘천 472㎍, 속초 350㎍, 영월 304㎍, 대관령 246㎍, 서청주 621㎍, 천안 559㎍, 추풍령 208㎍, 군산 656㎍, 전주 321㎍, 광주 305㎍, 문경 280㎍, 제주도 고산 165㎍ 등이다. 이번 황사는 지난 5일 고비사막에서 발원해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우리나라에 ...

    한국경제 | 2021.05.07 18:56 | YONHAP

  • thumbnail
    강원 산지·동해안 태풍급 강풍…미시령 순간 초속 33.1m

    ... 동해안을 중심으로 태풍급 강풍이 불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까지 순간 최대초속 기준 미시령 33.1m, 설악산 31.9m, 향로봉 22.6m, 양양 영덕 20.9m, 설악동 20.5m, 정선 사북 18.9m, 대관령 18.5m의 강풍이 불었다. 동해안은 강릉 연곡 24m, 강릉 강문 23.4m, 속초 22.8m, 강릉 22.8m, 고성 간성 21.5m, 삼척 궁촌 19.8m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 30분을 기해 양...

    한국경제 | 2021.05.07 18:05 | YONHAP

  • thumbnail
    'DMZ 펀치볼 둘레길·백두대간 트레일' 국가 숲길 기념행사

    ... 우수한 숲길을 지정해 쾌적하고 안전한 산림문화·휴양서비스 등을 체계적으로 중점 운영·관리하고자 지정했다. 2019년 관련법이 제정된 이후 산림청에서 지정한 최초 국가 숲길로, DMZ 펀치볼 둘레길 73㎞와 백두대간 트레일 206㎞, 대관령 숲길 103km, 지리산 둘레길 289km 등이다. 북부산림청 관할구역인 DMZ 펀치볼 둘레길은 최북단 민간인 통제선 내 위치한 국내 유일의 숲길로 타원형의 특이한 분지 등 신비로운 경관이 일품이다. 백두대간 트레일은 강원도 ...

    한국경제 | 2021.05.07 08:56 | YONHAP

  • thumbnail
    '집에서만 보내기엔 너무 좋은 계절'…마스크 쓰고 밖으로

    ... 수 없는 장관이 연출됐다. 전날 오후 9시 10분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강원 중북부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는 기상청이 특보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5월에 내린 대설특보는 처음이다. 구룡령에는 18.5㎝, 대관령에는 1.6㎝의 눈이 쌓였다. '5월의 설경'이라는 귀한 풍경을 포착하기 위해 새벽길을 달려온 사진가들은 삼각대를 펼치며 순백의 세상을 카메라에 담았다. 고갯길을 지나던 운전자도 잠시 갓길에 차를 세우고 스마트폰을 들어 설경을 ...

    한국경제 | 2021.05.02 15:15 | YONHAP

  • thumbnail
    [픽! 강원] 22년 만의 5월 대설특보…강원 산지는 다시 '겨울왕국'

    구룡령·대관령 등 설경에 관광객 탄성…봄볕에 금세 녹아 아쉬움 22년 만에 내려진 5월의 대설특보에 강원 산지 곳곳이 겨울왕국으로 변했다. 2일 오전 양양과 홍천을 잇는 구룡령 굽잇길은 정상으로 향할수록 눈꽃 가득한 설경이 펼쳐졌다. 구름은 낮게 깔려 백두대간에 머물렀고, 신록과 봄눈이 어우러져 5월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장관이 연출됐다. '5월의 설경'이라는 귀한 풍경을 포착하기 위해 새벽길을 달려온 사진가들은 삼각대를 펼치며 순백의 세상을 ...

    한국경제 | 2021.05.02 12:06 | YONHAP

  • thumbnail
    봄나들이 나온 겨울…설국으로 변한 강원 산지

    ... 백두대간에 머물렀고, 신록과 봄눈이 어우러져 5월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장관이 연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10분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강원 중북부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구룡령에는 18.5㎝, 대관령에는 1.6㎝의 눈이 쌓였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5월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것은 1999년 이후 22년 만이다. 20㎝ 가까이 눈이 쌓인 나뭇가지는 무게를 견디지 못해 꺾일 ...

    한국경제 | 2021.05.02 09:54 | YONHAP

  • thumbnail
    강원 대설특보 해제…구룡령 18.5㎝ 폭설·진부령 61.6㎜ 비

    ... 빙판길…교통안전 주의 22년 만에 내려진 5월의 대설특보는 2일 해제된 가운데 홍천 구룡령에는 18.5㎝의 폭설이 내렸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정오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내린 눈의 양은 구룡령 18.5㎝를 비롯해 대관령 1.6㎝를 기록했다. 나머지 지역은 비가 내려 진부령 61.6㎜, 미시령 58.5㎜, 속초 49㎜, 양양 38㎜, 강릉 28.9㎜, 삼척과 동해 13㎜ 등의 강수량을 보였다. 전날 오후 9시 10분을 기해 한계령, 진부령 등 강원 ...

    한국경제 | 2021.05.02 06:46 | YONHAP

  • thumbnail
    지리산 둘레길·백두대간 트레일 등 4곳 국가숲길 지정

    비무장지대 펀치볼 둘레길·대관령 숲길 포함 지리산 둘레길, 백두대간 트레일, 비무장지대(DMZ) 펀치볼 둘레길, 대관령 숲길 등 4곳이 국가숲길로 지정됐다. 30일 산림청에 따르면 상징성과 대표성이 큰 이들 숲길을 다음 달부터 국가숲길로 운영 관리한다. 전북(남원시), 전남(구례군), 경남(산청·함양·하동군) 일대 289㎞의 지리산 둘레길에서는 산자락의 수려한 경관과 마을 정취를 느낄 수 있다. 백두대간 트레일은 강원 인제·홍천·평창·양구·고성군 ...

    한국경제 | 2021.04.30 11:08 | YONHAP

  • thumbnail
    강원 산지·내륙 영하권…서리·얼음 등 농작물 피해 주의

    26일 오전 강원도는 맑은 가운데 영서 내륙과 산지 곳곳의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0분까지 최저기온은 삽당령 영하 4.2도, 강릉 왕산 영하 4.1도, 대관령 영하 3.6도, 정선 임계 영하 2.3도, 삼척 하장 영하 2.2도, 평창 면온 영하 1.6도, 태백 영하 0.6도, 진부령 영하 0.4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내륙 20∼22도, 산지 16∼18도, 동해안 16∼20도 분포를 보이겠다. ...

    한국경제 | 2021.04.26 07: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