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19,0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73주년 제헌절, 무너져가는 헌법정신을 생각한다

    ... 나온다. 똑같이 방역지침을 위반했지만 민주노총과 보수단체 집회에 차별적으로 법을 집행하는 것 또한 ‘법 앞의 평등’을 명시한 헌법과 거리가 멀다. 엄정해야 할 사법부조차 법치를 훼손하는 것은 더욱 심각하다. 대법원은 전교조 법외노조 판결, 이재명 은수미 등 여당 단체장 관련 판결을 통해 ‘내 편 무죄, 네 편 유죄’라는 조롱을 받더니, 김명수 대법원장의 온갖 스캔들과 정권 눈치보기 행보로 법치 유린을 넘어 사법을 사유화했다는 비판까지 ...

    한국경제 | 2021.07.16 17:48

  • 박범계 "난 법관 출신, 한쪽 주장으로만 판단 안 해"

    ... 이번 감찰 결과를 두고 쓴소리를 뱉었다. 윤 전 총장은 15일 오후 본인의 페이스북에 "하다 하다 안 되니 요란하기만 하고 알맹이도 없는 결과발표로 ‘한명숙 구하기’를 이어가고 있다"며 "대법원도 수사과정에 문제가 없다고 보아 전원합의체로 불법정치자금 수수에 대해 유죄판결을 확정했다. 현 정권의 주도로 진행된 무리한 감찰에서도 수사과정에서의 불법은 전혀 드러나지 않았다"고 글을 올렸다. 윤 전 총장의 글을 어떻게 ...

    한국경제 | 2021.07.16 11:18 | 남정민

  • thumbnail
    대한민국 장관이 그리 한가한 자리인가 [여기는 논설실]

    ... 챙기더니 6개월이 지나도록 그 일에 매달렸다. 그리고 엊그제 직접 4개월여에 걸친 감찰결과를 발표했다. 그런데 아무리 들어봐도 기존에 알려진 사건의 실체적 진실과 뭐가 달라졌다는 것인지 알수가 없다. 많은 국민들은 법무부장관이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 사건을 떠들썩하게 재론한 만큼 뭔가 있나보다며 지켜봤다. 그런데 6개월을 파헤쳤는데도 대법원의 유죄 판단과, 대검의 모해위증 의혹 무혐의를 부정할 어떤 사실 관계도 나오지 않았다.장관이 이렇게 헛발질 해도 대한민국 ...

    한국경제 | 2021.07.16 10:28 | 백광엽

  • thumbnail
    尹 "'한명숙 구하기'가 정권교체 이유…억울하면 재심 신청하라"

    "한명숙 씨가 불법 정치자금을 받지 않았고, 대법원의 유죄판결이 그렇게 억울하다면 재심을 신청하면 됩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이 그렇게 합니다. 한명숙 단 한 사람을 위해 이렇게까지 막무가내로 사법체계를 망가뜨리는 것이 정상입니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명숙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에 관련된 법무부의 발표에 분통을 터뜨렸다. 윤 전 총장은 15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대법원도 한명숙 수사 과정에 문제가 없다고 보아 ...

    한국경제 | 2021.07.16 09:23 | 이미나

  • thumbnail
    박범계, 檢관행 고치겠다더니 유죄 난 '한명숙 수사' 또 거론

    ... 관행에 대한 법무부·검찰 합동감찰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검찰은 2010년 고(故)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에게서 불법 정치자금 9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한 전 총리를 불구속기소했다. 이 사건은 2015년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통해 유죄가 확정됐다. 이후 작년 4월 당시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재소자가 법무부에 “한명숙 수사팀이 한 전 대표 감방 동기들에게 허위 증언을 사주했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하면서 논란이 됐다. ...

    한국경제 | 2021.07.15 03:01 | 남정민

  • thumbnail
    인권委 비상임위원에 김수정 변호사

    김명수 대법원장이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에 김수정 변호사(사진)를 지명했다고 대법원이 14일 밝혔다. 김 변호사는 오는 8월 26일 임기가 끝나는 임성택 인권위원의 후임이다. 김 변호사는 사법연수원 30기로 법무부 여성아동정책 심의위원과 여성가족부 정책자문위원, 국가인권위원회 아동인권 소위원회 전문위원, 서울시 인권위원, 아동권리보장원 비상임 이사 등을 맡고 있다.

    한국경제 | 2021.07.14 19:27

  • thumbnail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살해 김다운, 2심도 무기징역

    ...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김다운이 이희진의 은닉자금을 찾으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각종 방송을 통해 '청담동 주식 부자'로 알려진 이희진은 불법 주식거래 및 투자유치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2월 대법원 판결을 통해 징역 3년 6월과 벌금 100억 원, 추징금 122억6700여만 원이 확정됐다. 동생 역시 같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2년6월 집행유예 4년이 확정됐다. 이들 형제는 금융투자업 인가를 받지 않고 투자매매회사를 세워 2014년 ...

    한국경제 | 2021.07.14 16:16 | 김소연

  • thumbnail
    박범계 "검찰, 제 식구 감싸기"…'한명숙 사건' 수사 과정 지적 [종합]

    ... 장관은 "우리 검찰이 과거와 단절하고 완전히 새로운 미래검찰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누구를 벌주고 징계하려는 합동감찰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한 전 총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는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 판결이 나온 사건이다. 한 전 총리는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징역 2년 실형이 확정됐다. 하지만 지난 4월 총선 이후 여권에서 자금 제공자였던 건설업자 한만호 씨의 증언 번복을 앞세워 한명숙 수사팀이 관련자들에게 ...

    한국경제 | 2021.07.14 12:01 | 김소연

  • 유적에서 유물 가져온 박물관장…선고유예 확정

    유적지를 둘러보던 중 발견한 유물을 사무실로 가져온 박물관장에게 선고유예가 확정됐다. 현장 상태를 변경하지 않은 상태에서 문화재청장에게 신고해야 하는 법을 어긴 것이지만 연구목적이라는 점이 인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매장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선고를 유예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선고유예란 가벼운 범죄를 저질렀을 때 일정 기간 형의 선고를 보류했다가 기간이 지나면 면소(공소권이 ...

    한국경제 | 2021.07.14 08:42 | 최진석

  • thumbnail
    르노삼성노조 멈춰세운 법원 “구조조정 반대 목적 파업 안돼”

    ... 구조조정을 반대하는 파업은 정당성이 없다는 게 법원의 논리다. 재판부는 “구조조정은 경영자가 내리는 고도의 결단이므로 이를 반대하기 위한 파업은 정당성이 없다”고 밝혔다. 구조조정이 파업의 이유가 되지 않는다는 것은 대법원의 일관된 입장이다. “쟁의행위는 고용안정이 목적이므로 정당하다”는 노조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앞서 노조는 지난 1월 회사가 구조조정 계획을 밝히고 희망퇴직을 받기 시작하자 4월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

    한국경제 | 2021.07.13 22:26 | 곽용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