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20,3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법원 "스토킹범 불구속 때 전자발찌 부착해야"

    대법원은 20일 스토킹 범죄 가해자를 불구속 수사하는 경우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부착하도록 하거나 피해자에 대한 접근금지 명령을 내리는 등 대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법원은 이날 배포한 입장문에서 "현행 제도는 구속과 불구속이라는 일도양단식 결정만 가능해 구체적 사안마다 적절한 결론을 내는 데 한계가 있다"며 "구속영장 단계에 조건부 석방 제도를 도입해 일정 조건으로 구속을 대체할 수 있게 함으로써 무죄추...

    한국경제 | 2022.09.20 12:46 | 안혜원

  • thumbnail
    삼성전자 노조도 '임금피크제 무효소송' 돌입한다

    ... 공동교섭단 요구에 따라 임금피크제 관련 입장문을 공문으로 보내면서 “(본사는) 정년연장형 임금피크제를 운영 중이라 큰 문제가 없다"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임금피크제 무효 임금청구소송은 지난 5월 대법원 판결 이후 확산하는 모양새다. 지난 19일 르노코리아자동차 노동조합이 임금피크제 무효 소송을 냈고, 신한금융투자, KB국민은행, 산업은행 등 금융권에서도 관련 소송이 이어지고 있다. 포스코 등 제조업계에서도 임금피크제 소송이 검토된 ...

    한국경제 | 2022.09.19 16:58 | 곽용희

  • thumbnail
    30살 모텔로 데려간 70살 노인…대법, '무죄 선고' 뒤집었다

    대법원이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만난 30대 여성을 모텔로 데려가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70대 노인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 환송했다. 성추행 피해자라 하기엔 의심스럽다고 본 원심이 ‘잘못된 통념’에 따른 판단일 수 있다는 취지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A씨(70)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의정부지법에 돌려보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채팅 앱으로 만난 ...

    한국경제 | 2022.09.18 13:38 | 김봉구

  • thumbnail
    "무단횡단 택배기사 충돌…합의금 5000만원 달라네요" [아차車]

    ... 생각해볼 수 있겠다"고 조언했다. 한 변호사는 A 씨와 시청자들에게 이륜차 운전자보험 가입도 적극 권유했다. 한 변호사는 "A 씨의 경우 1심에서 열심히 다투고 1심에서 안 되면 항소심까지 가야 하고 항소심에서 안 되면 대법원까지 가야 한다"며 "운전자보험에 가입하면 변호사 선임 비용뿐만 아니라 만약 벌금형이 내려졌다면 벌금도 지원해준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9.17 11:11 | 홍민성

  • thumbnail
    대법 "보험료 미납됐다고 계약 해지하려면…계약자·수익자 다를땐 모두에게 통보해야"

    보험 계약자와 수익자가 다를 경우 보험료가 미납되면 보험사가 양측 모두에게 해지를 통보해야 효력이 발생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A씨 부모가 보험회사 B사를 상대로 낸 보험금 지급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2013년 동생 C씨를 피보험자로 해 B사와 보험 계약을 체결했다. 보험금은 C씨가 사망할 경우에만 법정상속인(부모)에게 지급하고, 그 외에는 C씨에게 ...

    한국경제 | 2022.09.16 17:59 | 최한종

  • thumbnail
    '생명체 산소 사용 경로 규명' 남원우 교수 등 8명 학술원상

    ... 부문에서는 고대 한국어를 연구한 남풍현 명예교수, 중국 전근대 율령의 핵심인 당률 연구를 선도한 김택민 고려대 명예교수가 수상한다. 사회과학 부문 수상자인 최선웅 충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행정청의 재량과 행정쟁송에 관한 문헌을 수집해 대법원의 판례를 체계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종화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는 교육과 인적자본, 경제성장과 발전, 소득 불평등이 국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이론과 실증연구를 통해 규명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자연과학기초 부문에서는 생명체가 산소를 ...

    한국경제 | 2022.09.15 18:25 | 최예린

  • 법원 "휘문고 자사고 취소 적법"

    ... 휘문고 학교법인 명예이사장이던 김모씨와 그의 아들인 민 전 이사장, 박모 전 법인사무국장이 약 6년간 50억원에 가까운 학교 공금을 횡령해 개인적으로 유용했기 때문이다. 민 전 이사장과 박 전 법인사무국장은 2020년 4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고 복역 중이다. 명예이사장은 1심 선고 전 사망해 공소가 기각됐다. 이에 휘문고는 “횡령의 부담을 학교에 지우는 것은 부당하다”며 지정취소 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

    한국경제 | 2022.09.15 18:03 | 오현아/최예린

  • thumbnail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897억 세금 취소소송 다시…세금 더 줄듯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증여세 등 800억원대의 과세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제기한 소송에서 대법원이 원고 일부승소 취지로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5일 조 명예회장이 강남세무서장 등 전국 48개 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연대납세의무자 지정·통지처분 등 취소소송 상소심에서 약 383억원 세금 부과가 정당하다고 본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조 명예회장의 납세 금액은 383억보다 줄어들 ...

    한국경제 | 2022.09.15 16:28 | 최한종

  • thumbnail
    法 "'교비 횡령' 휘문고, 자사고 지정 취소 적법"

    ... 첫 사례 휘문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는 2009년 자사고 지정 이래 회계부정 사유로 지정 취소 된 첫 사례다. 시교육청은 당시 명예이사장과 이사장, 법인사무국장 등 4명을 경찰에 고발했고, 2년여가 지난 2020년 4월9일 대법원에서 이사장과 법인사무국장은 징역 4년이 확정됐다. 명예이사장은 1심 선고 전 사망해 공소가 기각됐다. 지금까지 학교의 신청으로 일반고로 전환되거나 5년마다 시행되는 운영평가에서 기준 점수에 미달해 일반고 전환 절차를 밟은 사례는 ...

    한국경제 | 2022.09.15 15:26 | 오현아

  • thumbnail
    "너무 아팠어 나" 중학생 딸·친구 성폭행 의붓父 25년형 확정

    중학생 의붓딸과 딸의 친구를 성폭행해 극단적 선택에 이르게 한 50대 남성에게 25년형이 선고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15일 아동·청소년의성보호법상 강제추행과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57)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A씨는 2013년 의붓딸인 B양(사건 당시 6세)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했고, 2020년엔 B양의 팔과 다리를 밧줄로 묶고 성폭행했다. 지난해 1월엔 B양의 ...

    한국경제 | 2022.09.15 14:51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