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20,3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 시사에 "내홍 책임 1·2등 먼저" 직격

    ... '양두구육', '신군부' 등 이 전 대표의 발언 내용을 입장문에 적시한 것에 대해선 '정치적 영역에서 공적 인물을 비판하기 위해 양두구육 표현을 썼다면 형법상 모욕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판결 보도를 끌어왔다. 이어 그는 "윤리위가 양두구육 같은 사자성어를 문제 삼는다면 윤리위가 대법원보다 위에 있는 기관이 된다"며 "대법원보다 권위 있는 절대자를 두고 이런 일을 벌인다면 신군부 표현도 ...

    한국경제 | 2022.09.01 15:53 | 홍민성

  • thumbnail
    "60년 된 회사도 경영위기" 부산서 택시회사 첫 폐업

    ... 이 회사가 보유한 면허 118대 중 54대가 이미 운전기사 없이 멈춰 서 있으며 운행하지 않는 일부 차는 중고차로 정리하고 면허는 휴지 처리를 해둔 터라 최근 실제 운용하는 택시는 64대 정도였다. 아울러 소정근로시간(노사 양측이 합의해 정하는 근로 시간) 단축이 위법이라는 대법원판결로 최저임금 미지급액 소송까지 이어지며 경영 부담이 커진 것도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31 18:42 | 장지민

  • thumbnail
    론스타 1조 협상 거부 끝 2900억 배상…한동훈 "끝까지 다툴 것"

    ... 수사 성적은 좋지 않았다. 9개월 동안 수사에도 고위 관료들에 대한 혐의점을 입증해내지 못했다. 당시 외환은행 매각 실무책임자인 변양호 전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국장을 기소하기는 했지만, 변 전 국장은 1·2심은 물론 대법원에서도 무죄를 확정받았다. 9개월에 걸친 수사와 2년 동안의 공판 과정을 거치면서 론스타는 외환은행 매각에 나선다. 그 과정에서 2007년 홍콩상하이은행(HSBC)과 외환은행 매각 계약(60억1800만달러)을 맺었지만, 한국 정부가 ...

    한국경제 | 2022.08.31 18:31 | 이미나

  • thumbnail
    "삼성물산 합병 손해" 엘리엇 1조원 소송

    ... 엘리엇은 7억7000만달러(약 1조원)가량을, 메이슨은 2억달러(약 2700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 가운데 엘리엇 사건은 마무리 단계에 들어 곧 결론이 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법조계에선 패소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대법원이 2019년 8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이에 부정청탁이 있었다고 판결했기 때문이다. 대법원은 지난 4월 청와대가 국민연금공단을 움직였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를 확정지으며 엘리엇과 메이슨 측의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 ...

    한국경제 | 2022.08.31 18:13 | 오현아

  • thumbnail
    고민정 "정경심 하지마비까지…형집행정지 불허 가혹"

    ... 전 대통령은 형집행정지가 이뤄졌다"며 "정치적 허물을 벗기고 존엄한 사람으로 봐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정 전 교수는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을 확정받고 수감 중이다. 정 전 교수 측은 지난 1일 "디스크 파열 및 협착, 하지마비에 대한 신속한 수술과 치료 등이 필요하다"며 서울중앙지검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한 바 있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2.08.31 15:59 | 신현보

  • thumbnail
    [론스타 분쟁] 한국 정부 이런 소송 당한 것 9건 더 있다

    ... 있다. 엘리엇은 약 7억7000만달러를, 메이슨은 2억달러의 손해배상을 각각 청구했다. 이 가운데 엘리엇 사건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서 곧 결론이 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법조계에선 이 역시 패소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대법원이 2019년 8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이 부정청탁이 있었다고 판결했기 때문이다. 대법원은 지난 4월 청와대가 국민연금공단을 움직였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를 확정지었다. 대법 판결은 엘리엇과 메이슨 측의 ...

    한국경제 | 2022.08.31 09:53 | 오현아

  • thumbnail
    "론스타에 2800억 배상"…한국 정부 6.3조 유출 피했다

    ... 내세우고 있다. 엘리엇은 약 7억7000만달러를, 메이슨은 2억달러의 손해배상을 각각 청구했다. 이 가운데 엘리엇 사건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서 곧 결론이 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법조계에선 패소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대법원이 2019년 8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이 부정청탁이 있었다고 판결했기 때문이다. 대법원은 지난 4월 청와대가 국민연금공단을 움직였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를 확정지었다. 대법 판결은 엘리엇과 메이슨 측의 ...

    한국경제 | 2022.08.31 09:43 | 김진성/오현아/최한종

  • thumbnail
    [취재수첩] '웰빙판사' 비판만으로는 풀 수 없는 재판 지연

    ... 이제 살 만한 근로 환경이 갖춰졌을 뿐이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2015년에는 30대의 젊은 판사가, 2018년과 2020년에는 부장판사가 잇달아 과로사로 세상을 떠나기도 했다. 우선순위는 법관 증원이다. 그런 의미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이 도입한 제도 중 먼저 손봐야 할 것은 ‘법조 일원화’라는 지적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변호사·검사 등 10년 이상 경력자만 판사로 뽑겠다는 법조 일원화 제도 영향으로 앞으로 판사 수가 더 ...

    한국경제 | 2022.08.30 17:48 | 오현아

  • thumbnail
    '정당한' 쟁의행위로 사용자와 거래하는 제3자가 손해를 입었다면?

    ... 손해를 적정하게 고려하지 않으면 권리일반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권리남용에 해당하여 불법행위가 성립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는 구체적인 쟁의행위 사안에 따라 개별적으로 판단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참고로 대법원은 “근로자의 쟁의행위는 헌법 제33조 제1항에 보장된 권리의 행사로서 사용자 뿐만 아니라 제3자도 그에 의한 손해를 수인할 의무가 있으므로 정당한 쟁의행위에 의하여 제3자에게 손해가 생겼다고 하더라도 그 제3자는 손해배상을 ...

    한국경제 | 2022.08.30 17:36 | 백승현

  • thumbnail
    대법 "'긴급조치 9호' 피해자들에게 국가배상 해야"

    박정희 정부 시절 유신체제를 비판해 '긴급조치 9호' 위반 혐의로 체포·처벌·구금된 피해자들에게 국가가 배상 책임을 져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30일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A씨 등 71명이 대한민국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종전 대법원 판례가 7년 만에 변경됐다. 대법원은 2015년 3월 "유신헌법에 ...

    한국경제 | 2022.08.30 15:14 | 최한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