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9,0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범계 "검찰, 제 식구 감싸기"…'한명숙 사건' 수사 과정 지적 [종합]

    ... 장관은 "우리 검찰이 과거와 단절하고 완전히 새로운 미래검찰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누구를 벌주고 징계하려는 합동감찰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한 전 총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는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 판결이 나온 사건이다. 한 전 총리는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징역 2년 실형이 확정됐다. 하지만 지난 4월 총선 이후 여권에서 자금 제공자였던 건설업자 한만호 씨의 증언 번복을 앞세워 한명숙 수사팀이 관련자들에게 ...

    한국경제 | 2021.07.14 12:01 | 김소연

  • 유적에서 유물 가져온 박물관장…선고유예 확정

    유적지를 둘러보던 중 발견한 유물을 사무실로 가져온 박물관장에게 선고유예가 확정됐다. 현장 상태를 변경하지 않은 상태에서 문화재청장에게 신고해야 하는 법을 어긴 것이지만 연구목적이라는 점이 인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매장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선고를 유예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선고유예란 가벼운 범죄를 저질렀을 때 일정 기간 형의 선고를 보류했다가 기간이 지나면 면소(공소권이 ...

    한국경제 | 2021.07.14 08:42 | 최진석

  • thumbnail
    르노삼성노조 멈춰세운 법원 “구조조정 반대 목적 파업 안돼”

    ... 구조조정을 반대하는 파업은 정당성이 없다는 게 법원의 논리다. 재판부는 “구조조정은 경영자가 내리는 고도의 결단이므로 이를 반대하기 위한 파업은 정당성이 없다”고 밝혔다. 구조조정이 파업의 이유가 되지 않는다는 것은 대법원의 일관된 입장이다. “쟁의행위는 고용안정이 목적이므로 정당하다”는 노조의 주장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앞서 노조는 지난 1월 회사가 구조조정 계획을 밝히고 희망퇴직을 받기 시작하자 4월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

    한국경제 | 2021.07.13 22:26 | 곽용희

  • thumbnail
    '골프채 수수' 현직 판사 감봉 3개월?…이유는 '짝퉁'이라서

    중학교 동창 사업가로부터 골프채를 수수한 의혹을 받는 현직 부장판사가 '감봉 3개월' 징계 처분을 받았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징계위원회는 지난달 말 서울중앙지법 소속 A부장판사에게 감봉 3개월과 징계부가금 100여만원을 처분했다. A부장판사는 2019년 2월 중학교 동창인 사업가에게 골프채와 과일 장사를 받았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지난 4월 해당 의혹이 커지자 대법원 윤리감사관실이 진상조사에 착수했고, 한달 뒤 서울중앙지법은 ...

    한국경제 | 2021.07.13 21:53 | 이보배

  • thumbnail
    '故 김광석 아내 명예훼손' 이상호 기자, 대법원 간다

    가수 고(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사진 ·오른쪽)가 대법원의 판단을 받게 됐다. 이씨는 앞서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검찰이 상고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이씨에 대한 항소심 무죄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이씨는 영화 '김광석'과 기자회견 등을 통해 서씨가 김광석과 딸을 살해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서씨의 ...

    한국경제 | 2021.07.13 21:03 | 이보배

  • thumbnail
    '함바왕' 유상봉, 전자발찌 끊고 도주…극단적 선택 암시

    일명 '함바왕'으로 불리는 유상봉 씨가 최근 대법원에서 사기죄로 실형을 확정받고 착용하고 있던 전자발찌를 끊은 뒤 도주했다. 13일 법무부 관계자는 전날 오후 3시께 유상봉 씨가 서울 시내 모처에서 차고 있던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현재 소재를 알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유 씨는 가족에게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남기고는 전자발찌를 공업용 절단기로 끊고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유 씨는 투자를 미끼로 ...

    한국경제 | 2021.07.13 19:36 | 김정호

  • thumbnail
    신임 법무부 차관에 판사 출신 강성국

    ... 법무부 차관으로 13일 내정했다. 이용구 차관이 택시기사 폭행 사건으로 낙마한 지 한 달여 만에 법무부 차관 자리가 채워지게 됐다. 강 내정자는 고려대 법학과 출신으로 1988년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광주지법 판사로 임관한 후 대법원 재판연구관, 사법연수원 교수, 서울중앙지법·서울북부지법 부장판사 등 21년간 판사로 일하다가 2015년부터 법무법인 지평에서 변호사로 근무했다. 지난해 법무부 법무실장으로 임용됐다. 법조계에서는 “강 내정자를 ...

    한국경제 | 2021.07.13 18:05 | 안효주/임도원

  • thumbnail
    "도산팀이 도산할 판"…대형로펌의 푸념

    ... 기업이나 자영업자들은 소형 로펌, 개인 변호사 사무실 등에 파산 및 회생 업무를 맡긴다”며 “이런 기업들이 적지 않지만, 대형 로펌이 맡을 만한 대기업은 이와 뚜렷한 온도차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법원에 따르면 올해 1~5월 전국 법원에 접수된 법인파산은 345건으로 전년 동기(433건) 대비 20.3% 감소했다. 이는 꾸준하게 늘고 있는 개인파산 건수와 대비된다. 올해 1~5월 개인파산은 2만1024건으로 전년 동기(1만9218건)보다 ...

    한국경제 | 2021.07.13 17:17 | 최진석/남정민

  • thumbnail
    '156억 탈루' 혐의 범 LG家, 대법서 무죄 확정

    156억원대 양도소득세를 탈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등 범 LG그룹 총수일가와 임원들에게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조세) 등 혐의로 기소된 구 전 회장 등 16명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LG그룹 총수일가들은 계열사 주식을 매도하는 과정에서 양도소득세 150억여원을 내지 않은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국세청은 2018년 ...

    한국경제 | 2021.07.13 16:20 | 오현아

  • thumbnail
    '채용비리' 전 KB 인사담당자 2심서 실형…법정 구속

    ... 범행에 이르게 됐다"고 판시했다. 오씨와 함께 기소된 전 은행 관계자들은 1심과 마찬가지로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2018년 은행권 채용비리 사태로 부산·우리·대구·광주은행이 대법원 판결을 받았다. 시중은행들은 관련 후속조치를 진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국민은행 외에도 현재 신한은행, 하나은행 등이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을 이어가고 있다. 현행법상 ‘채용비리’는 형법상 범죄에 해당하지 ...

    한국경제 | 2021.07.13 15:38 | 최다은